•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7-07-03 10:35
 글쓴이 : 빈삼각
조회 : 1737  
: 아무르박 (223.62.21.181)
조회 : 13  

야간비행


아무르박


아빠가 먹다 남은 캔맥주에
파리가 날아와 빨대를 꽂았다

얘, 너는 글도 못 읽니

19세 미만 청소년에게 판매금지




글쓴이 : 털빠진붓 (118.219.105.207)
조회 : 21  

첫 매미소리

 

 

찌르르르릉-

누가 초인종을 눌렀다

문밖을 내다 보니

푸른 느티나무 한 그루만 서 있다

대문은 활짝 열려 있는데

누군지, 들어오지 않고

 

한참 뒤에

다시 초인종이 울렸다

찌르르르르르르릉-

내 친구 여름이가

나무 뒤에 숨어서 장난치나 보다



 글쓴이 : 단산지 (61.32.35.140)
조회 : 14  

신문지 징검돌

 

   

 

질박한 골목길에

할머니가 깔아 놓은

신문지 몇 장

 

지연이가 밟고 학교에 갑니다

할아버지 지팡이가 톡 톡 노인정 갑니다

민호 태운 자전거가 동글동글

멍멍이 별이도 사뿐

 

바람도 지나가나 봅니다

간지럽다고 사르륵

신문지가 몸을 떱니다


 글쓴이 : 예진아씨3 (71.255.253.203)
조회 : 12  

엄마 아기 안 사와도 돼/예진아씨3 


옥이는 동생이 없다

골이 나면 엄마에게

아기 사오라 조른다

순이는 동생이 셋이나 되는데

엄마 몰래 순이 동생 등에 업고 좋아한다

집에 올 때면 아기 오줌 자국

세계지도를 등에 그린채

엄마가 야단칠까 봐

큰소리로 외친다

- 엄마 이제는 아기 안 사와도 돼.

 

글쓴이 : 털빠진붓 (114.202.93.100)
조회 : 12  

인형 뽑기    

 

    

 

말똥말똥

우리를 바라보는 인형들

 

어떤 아이가 뽑을 때는

몰래 몸을 살짝 비틀어

쏙 빠져 달아나고

마음에 드는 아이한테는

못 이긴 척 가만히

뽑혀 나오는 인형

 

눈치 못 챘지?

우리가 인형을 뽑는 게 아니라

인형이 우리를 고른다는 것

 

초롱초롱

눈이 사람보다 밝은 인형들

글쓴이 : 단산지 (61.32.35.140)
조회 : 24  

소나기

 

 

 

후두두 후두두

재봉틀 밟는 소리

 

경운기 바퀴 자국 선명한

시골길을 깁나 봐

태풍에 움푹 파인 언덕을

깁나 봐

가물어서 해진 농부들

마음도 깁나

   

후두두 후두두





책벌레09 17-07-03 12:38
 
7월 추천작에 선정되신,
문우님 모두 축하합니다.

빈삼각 선생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2582
2126 나비 책벌레정민기09 10-22 14
2125 목화 추억 손계 차영섭 10-22 15
2124 겨울 꽃망울 손계 차영섭 10-21 24
2123 화장지 꽃 피었다 책벌레정민기09 10-20 20
2122 10월 추천작 (1) 빈삼각 10-20 45
2121 지렁이와 개미 털빠진붓 10-20 28
2120 밀물 썰물 손계 차영섭 10-18 26
2119 젠가 털빠진붓 10-18 39
2118 알람시계 손계 차영섭 10-17 29
2117 가을한테 혼나겠다 책벌레정민기09 10-16 39
2116 아가 손 닮아서 책벌레정민기09 10-15 31
2115 바닷가에서 손계 차영섭 10-09 69
2114 벌새 책벌레정민기09 10-06 55
2113 추석날에 (2) 책벌레정민기09 10-04 95
2112 달의 시치미 빰빠라 10-03 97
2111 민들레 노래 장 진순 10-03 122
2110 할미꽃 예진아씨3 10-02 75
2109 땅과 나무 손계 차영섭 09-30 67
2108 코스모스 인사 손계 차영섭 09-30 80
2107 달팽이 집 책벌레정민기09 09-29 73
2106 편의점에서 책벌레정민기09 09-28 78
2105 목소리 속에는 손계 차영섭 09-28 67
2104 삶은 계란 먹는 방법 책벌레정민기09 09-27 86
2103 가위와 테이프 책벌레정민기09 09-27 77
2102 생각하기 나름 단산지 09-27 87
2101 단산지 09-27 80
2100 약속하는 고추장 책벌레정민기09 09-26 86
2099 7~8월의 우수작 (2) 시세상운영자 09-26 153
2098 분필 책벌레정민기09 09-26 69
2097 신호등 책벌레정민기09 09-25 8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