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아동문학

(운영자 : 이승민, 빈삼각)

☞ 舊. 아동문학    ♨ 맞춤법검사기

 

아동문학은 성인의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문학(동시, 동화 등)을 의미함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2편 이내에서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작성일 : 18-06-02 21:14
 글쓴이 : 일하자
조회 : 53  

 

미래일기

 

아가야 세상은 밝은 빛으로 가득찬 노랫말이란다

사랑하는 엄마에게 흘리는 눈물이란다

아가야 오늘 네가 했던 질문들이 너를 태어나게 했단다

엄마는 오늘 너에게 동화를 쓸거란다

제목은 미래일기란다

아주 먼 미래에 세상을 멸망으로부터 구할 아주 못생긴 공주가 살았단다

세상은 어둠으로 가득차고 친구들은 두려움과 혼란으로 가득했단다

그런데 아주 오래된 전설이 있었단다

공주가 그림을 그리면 그 그림이 살아서 현실이 되었단다

공주는 저주를 받아서 그리는 모든 그림들이 현실이 되었단다

사랑하는 왕자님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서 공주는 전쟁을 그림으로 준비했단다

우주 가스들과 우주 쓰레기들을 가득히 쌓인 백성들의 불만을 잠재울

새로운 혁명을 만들고자 했단다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이었단다 공주는 사랑하는 왕자를 살리기 위해서

왕자가 갇혀있는 적국에서 적국을 상대로 협상을 하고자 했단다

왕자는 영웅이 되는 것을 꿈꿨고 공주는 전쟁에서 패배해서 진 왕자를 구하고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단다

우주 가스를 들이마시는 공룡들을 그려서 우주가스들을 가득히 삼켰단다

세상은 놀라울 정도로 깨끗해졌고 공주는 점점 영웅이 되어갔단다

그런데 우주쓰레기를 완전히 먼나라 행성으로 보내고자 했단다

그래서 만들어진 우주 자동차들을 동물을 형상화해서 그렸단다

공주는 우주 자동차를 그려서 가득히 쌓인 우주 쓰레기를 옮겼단다

지구는 놀라울 정도로 깨끗해졌지만 우주는 주인없이 더러워졌단다

그런데 먼 행성에 새로운 생명체가 있었단다

공주는 군인들을 그려넣어서 생명력있는 군대를 만들 수 있었단다

대군을 거느리고 전쟁을 준비한 공주는 왕자를 구하고 행성계의 영웅이 되었단다

그런데 놀라운 일이 생겼단다

우주에 가득한 우주쓰레기를 불만을 품고 하야하야 외계인이 등장해서

지구를 침공했단다

그리고 공주의 놀라운 능력을 시기하고 공주를 생포하기 위해서

대군을 지구에 보냈단다

과연 누가 이길 것일지 과연 궁금하지

엄마는 잠시 숨을 고르고 잠든 아가에게 따뜻하게 뽀뽀를 했답니다

아가는 공주가 되기위해 꿈을 꾸었답니다 우리는 영웅의 길을 걸을 수가 없고

그림을 그린다고 공주처럼 현실화시킬 수는 없답니다 그러나 우리는

두손으로 새로운 것을 만들 수가 있고 미래를 이끌 중요한 동력이랍니다

먼미래에 외계인이 침공할지도 모릅니다

우리는 앞으로의 지구를 지킬 새로운 무기가 필요하답니다

여러분은 새로운 꿈을 꿀 것입니다 앞으로는 어떻게 될지 어느누구도

장담할 수가 없습니다 저는 오늘도 꿈을 꾸며 이야기를 마칩니다


빈삼각 18-06-04 08:21
 
잘 읽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아동문학 란에 글을 올릴 때 지켜야 할 사항 (3) 운영위원회 07-07 18773
2366 나비 책벌레정민기09 06-23 8
2365 털빠진붓 06-22 18
2364 꿀벌 (3) 복화술 06-21 30
2363 도마뱀 조장助長 06-18 36
2362 빨래 책벌레정민기09 06-17 28
2361 축!!! 신이림 동시집 <춤추는 자귀나무> 출간 (1) 허영숙 06-17 31
2360 열매의 옷맵시 손계 차영섭 06-17 31
2359 자벌레 털빠진붓 06-16 32
2358 자물쇠 털빠진붓 06-15 33
2357 단산지 06-15 38
2356 가슴 북 손계 차영섭 06-14 34
2355 6월 추천작 (1) 빈삼각 06-13 99
2354 나비 조장助長 06-12 44
2353 파리지옥 책벌레정민기09 06-11 37
2352 가족 조장助長 06-11 43
2351 감자 책벌레정민기09 06-10 42
2350 단산지 06-10 41
2349 개구리 마을 운동회 책벌레정민기09 06-08 41
2348 알 수 없어요 손계 차영섭 06-07 41
2347 멍석 펴는 개구리 책벌레정민기09 06-06 43
2346 새참 책벌레정민기09 06-06 42
2345 사이다 책벌레정민기09 06-05 59
2344 그네뛰기 손계 차영섭 06-04 55
2343 한 줄 사진첩 털빠진붓 06-03 75
2342 모든 생명을 사랑하자 손계 차영섭 06-03 44
2341 미래일기 (1) 일하자 06-02 54
2340 가자미 책벌레정민기09 06-01 50
2339 등대 단산지 05-31 76
2338 나무 요리사 손계 차영섭 05-31 61
2337 반달 책벌레정민기09 05-30 6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