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5-05 14:32
 글쓴이 : 소낭그
조회 : 217  

개밥바라기별 /


젖 안 뗀 똥강아지
몰인정 묶어두면

엄마야 구해줘요
사나흘 울어대다

아무렴 소용없구나
저 짖는 걸 잊는다

저물녘 어슴푸레
엄마는 멀리 있어

말 잃은 별빛 보며
눈시울 그렁그렁

어쩌냐, 제 말 버린 개
검은 두 눈 별빛을


베르사유의장미 17-05-05 15:06
 
. . . 님 잘 보고 가 옵니다
감사드리옵니다
복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고 신나고 즐겁게 행복하게 잘 보내시옵소서
그럼 사랑속에 앉아서 노래하듯 라랄라 랄라 라랄라
     
소낭그 17-05-05 15:19
 
ㅋㅋㅋ 리플이 독특하시군요. 저도 그럼 시조풍으로...

라랄라 랄라랄라 랄라랄 라랄라랄
라랄랄 라랄라랄 라랄라 랄랄라라
라랄라 랄라 라랄라 랄라랄랄 라라라
라라리베 17-05-07 16:04
 
안녕하세요? 소낭그 시인님
창작의 향기 방에서 사유깊은시 눈으로만 잘 보고 있었는데
여기서도 뵈니 반갑습니다.
금성은 새벽에도 보인다죠
눈시울 그렁그렁 말 잃은 별빛일지라도 기다리면
또 볼 수 있음은 지친 영혼을 충분히 어루만져 주는 힘이 되겠지요.
좋은 시상 감사합니다^^ 늘 건필하시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소낭그 17-05-08 17:09
 
친한 형님이 시조를 좋아하셔서 따라 흉내를 내보는데...
시조, 이거 참 어렵군요.
시조는 못 쓰고 시조새처럼 화석으로 발견될 것 같습니다.
격려,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동몽선습 총론 草菴 08-10 84
1384 곰탱이 鴻光 04:56 2
1383 대추알 鴻光 08-21 21
1382 미륵산 몽진2 08-20 12
1381 쫄깃한 면발 鴻光 08-20 13
1380 오줌 싼 병아리 鴻光 08-19 10
1379 보이지 않는 이야기 鴻光 08-18 16
1378 황금알의 비애 鴻光 08-17 9
1377 누에 밥 먹는 소리 鴻光 08-16 16
1376 콩 심은 데 팥 나 고 鴻光 08-15 20
1375 8.15 광복절 소슬바위 08-14 17
1374 호박잎 국 鴻光 08-14 25
1373 여름과 가을 사이 鴻光 08-13 29
1372 원근遠近의 셈법 鴻光 08-12 21
1371 눈요기 鴻光 08-11 26
1370 동몽선습 총론 草菴 08-10 84
1369 꽃 거울 鴻光 08-10 21
1368 한들 해수욕장 소슬바위 08-10 24
1367 풀잎 鴻光 08-09 29
1366 오색 꽃가루 鴻光 08-08 22
1365 백사장의 흔적 鴻光 08-07 25
1364 매미 소슬바위 08-06 28
1363 열차 예진아씨3 08-06 36
1362 깔딱 고개 鴻光 08-06 30
1361 외도 (1) 몽진2 08-05 52
1360 노루야! (2) 鴻光 08-05 27
1359 쑥대 밭 鴻光 08-04 27
1358 장밋빛 鴻光 08-03 27
1357 입맛 2 鴻光 08-02 29
1356 입맛 鴻光 08-01 33
1355 해금강 (1) 몽진2 07-31 6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