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5-05 14:32
 글쓴이 : 소낭그
조회 : 346  

개밥바라기별 /


젖 안 뗀 똥강아지
몰인정 묶어두면

엄마야 구해줘요
사나흘 울어대다

아무렴 소용없구나
저 짖는 걸 잊는다

저물녘 어슴푸레
엄마는 멀리 있어

말 잃은 별빛 보며
눈시울 그렁그렁

어쩌냐, 제 말 버린 개
검은 두 눈 별빛을


베르사유의장미 17-05-05 15:06
 
. . . 님 잘 보고 가 옵니다
감사드리옵니다
복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고 신나고 즐겁게 행복하게 잘 보내시옵소서
그럼 사랑속에 앉아서 노래하듯 라랄라 랄라 라랄라
     
소낭그 17-05-05 15:19
 
ㅋㅋㅋ 리플이 독특하시군요. 저도 그럼 시조풍으로...

라랄라 랄라랄라 랄라랄 라랄라랄
라랄랄 라랄라랄 라랄라 랄랄라라
라랄라 랄라 라랄라 랄라랄랄 라라라
라라리베 17-05-07 16:04
 
안녕하세요? 소낭그 시인님
창작의 향기 방에서 사유깊은시 눈으로만 잘 보고 있었는데
여기서도 뵈니 반갑습니다.
금성은 새벽에도 보인다죠
눈시울 그렁그렁 말 잃은 별빛일지라도 기다리면
또 볼 수 있음은 지친 영혼을 충분히 어루만져 주는 힘이 되겠지요.
좋은 시상 감사합니다^^ 늘 건필하시고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소낭그 17-05-08 17:09
 
친한 형님이 시조를 좋아하셔서 따라 흉내를 내보는데...
시조, 이거 참 어렵군요.
시조는 못 쓰고 시조새처럼 화석으로 발견될 것 같습니다.
격려, 고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4 인연 인생 鴻光 04:35 5
1473 먹구름 석공 10-17 15
1472 세태의 변 鴻光 10-17 14
1471 전원 일기 鴻光 10-16 19
1470 겉 바람 속바람 鴻光 10-14 20
1469 낙엽이 짐은 (2) 박성춘 10-13 28
1468 가을 산행 (2) 鴻光 10-13 33
1467 어머님 생각 鴻光 10-12 30
1466 알고나 鴻光 10-11 27
1465 동몽선습 총론 2 (3) 草菴 10-10 31
1464 초보 노숙인 석공 10-10 40
1463 달리기 생각 (2) 鴻光 10-10 38
1462 다리 잘린 손님 (3) 박성춘 10-09 40
1461 구름 같은 연정 鴻光 10-09 36
1460 알찬 세월 鴻光 10-08 35
1459 한글날 소슬바위 10-07 41
1458 향기 鴻光 10-07 39
1457 가을 생각 鴻光 10-06 60
1456 왜 사나 鴻光 10-05 44
1455 여행과 떡집과 추석 鴻光 10-04 51
1454 로고의 숙지 鴻光 10-03 45
1453 속리산 문장대 소슬바위 10-03 56
1452 송편과 찐빵 鴻光 10-02 52
1451 허수아비 예진아씨3 10-02 66
1450 한가위 大元 蔡鴻政. 10-01 72
1449 속 터지는 날 (2) 鴻光 10-01 63
1448 바람이 불어오는 곳 鴻光 09-30 74
1447 이순고개 내리막길 소슬바위 09-29 61
1446 홍시 鴻光 09-29 65
1445 술 익는 마을 몽진2 09-28 9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