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5-07 09:48
 글쓴이 : 몽진2
조회 : 347  

 

진달래 1

           계영   이상근

 

두견새

밤새 울어

진달래 검붉어라

 

사뿐히

즈려밟고

가시라 했다지만

 

그 아픔

다시 돌아와

내 가슴을 적신다

 


베르사유의장미 17-05-07 13:15
 
핑크빛진달래가 봄의 희망꽃같이 여겨지옵니다 . . .
님 잘 보고 가 옵니다  감사드리옵니다
언제 어디서나 돋보이고 멋지게 핑크빛사랑안에서 항상 제일 최고가 되시옵소서
그럼 요조숙녀도 가끔은 백마를 타보고 싶어 하듯 라랄라 랄라 라랄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474 인연 인생 鴻光 04:35 5
1473 먹구름 석공 10-17 15
1472 세태의 변 鴻光 10-17 14
1471 전원 일기 鴻光 10-16 19
1470 겉 바람 속바람 鴻光 10-14 20
1469 낙엽이 짐은 (2) 박성춘 10-13 28
1468 가을 산행 (2) 鴻光 10-13 33
1467 어머님 생각 鴻光 10-12 30
1466 알고나 鴻光 10-11 27
1465 동몽선습 총론 2 (3) 草菴 10-10 31
1464 초보 노숙인 석공 10-10 40
1463 달리기 생각 (2) 鴻光 10-10 38
1462 다리 잘린 손님 (3) 박성춘 10-09 40
1461 구름 같은 연정 鴻光 10-09 36
1460 알찬 세월 鴻光 10-08 35
1459 한글날 소슬바위 10-07 41
1458 향기 鴻光 10-07 39
1457 가을 생각 鴻光 10-06 60
1456 왜 사나 鴻光 10-05 44
1455 여행과 떡집과 추석 鴻光 10-04 51
1454 로고의 숙지 鴻光 10-03 45
1453 속리산 문장대 소슬바위 10-03 56
1452 송편과 찐빵 鴻光 10-02 52
1451 허수아비 예진아씨3 10-02 66
1450 한가위 大元 蔡鴻政. 10-01 72
1449 속 터지는 날 (2) 鴻光 10-01 63
1448 바람이 불어오는 곳 鴻光 09-30 74
1447 이순고개 내리막길 소슬바위 09-29 61
1446 홍시 鴻光 09-29 65
1445 술 익는 마을 몽진2 09-28 9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