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5-10 03:09
 글쓴이 : 鴻光
조회 : 1122  

[엄나무 순]
                鴻光


언젠가
시골집에
대문 앞 가시나무

 

도깨비
오면 안 돼
 매달아 놓았는데

 

엄나무
순을 먹으면
뱃속 구석 좋겠지


베르사유의장미 17-05-10 12:25
 
가시가 있다면 아무리 맛나도 먹기가 좀 그럴것 같사옵니다 . . .
님 잘 보고 가 옵니다  감사드리옵니다
오늘도 비가 올것같이 잔뜩 찌푸린 날씨이옵니다
그래도 우리 곱고 사랑스럽고 예쁜님들께서는 언제나처럼 제일 최고가 되시어 알록달록하고 싱글벙글하게 잘 보내시옵소서 그럼 포옹과 함께 성숙한 사랑의 비밀같이 라랄라 랄라 라랄라
鴻光 17-05-11 05:05
 
새싹의
여린 순은
삶으면 괜찮어요

쌉싸름
입안 가득 
입맛을 돋운데요

비 한번
전국 덮어서
산불 예방 하네요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16 행복한 순간들 鴻光 04-23 11
1815 인생 백년 살고지고 소슬바위 04-22 22
1814 기념 타월 鴻光 04-22 18
1813 금낭화 꽃거지 04-21 19
1812 입소문 鴻光 04-21 19
1811 디버깅 - Debugging Salty4Poet 04-20 21
1810 연둣빛 연가 鴻光 04-20 20
1809 행복찾아 가는 삶 소슬바위 04-19 27
1808 행복찾아 가는 삶 소슬바위 04-19 20
1807 4.19혁명 소고 鴻光 04-19 18
1806 뻔 뻔 뻔 鴻光 04-18 22
1805 고려산 진달래 축제 소슬바위 04-17 26
1804 영원한 스타 최은희 鴻光 04-17 25
1803 세월호 야 (4 주기 를 회상하며) 소슬바위 04-16 24
1802 소통 우수리솔바람 04-16 31
1801 갑질은 '다 그래' 鴻光 04-16 31
1800 보고싶은 내 친구 (2) 소슬바위 04-15 63
1799 겨워서... 鴻光 04-15 35
1798 굳은 땅 鴻光 04-14 35
1797 지구와 유성 - The Earth & A Meteor (2) Salty4Poet 04-13 42
1796 변덕심한 날씨 소슬바위 04-13 41
1795 조카의 맥주 - Beer of my niece Salty4Poet 04-13 37
1794 콩가루 鴻光 04-13 37
1793 안구테러 - Eye ball terror (2) Salty4Poet 04-12 39
1792 세월이 가면 鴻光 04-12 58
1791 내 발길 가는대로 (1) 소슬바위 04-11 49
1790 하루종일 - All day long Salty4Poet 04-11 46
1789 말솜씨 (2) 鴻光 04-11 56
1788 나그네 인생 소슬바위 04-10 68
1787 장미 꽃 인생 鴻光 04-10 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