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8-01-07 00:01
 글쓴이 : 大元 蔡鴻政.
조회 : 56  
 안녕하십니까?

오랫동안 뜸하여 많이 서운하셨죠,

 저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보려고

이젠 작년이네요, 5월엔 한여름밤 그리움시조집,

10월엔 새 속담사전” 300구 추가해 13,300구 재판,

12월엔 신 고사성어” 1,000쪽을 출간하였습니다.

  이 모두가 음으로 양으로 보내주신 성원의 덕분을

찾아뵈옵고 인사드리지 못하여 죄송함 끝없습니다.

더 마음 가다듬겠사오니,

계속 변함없는 채질과 격려로 사랑 주세요,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분골쇄신하겠습니다.

  새해 무술년은 항상 웃음이 가득한 가장 뜻깊은 날 되시고,

가정에 건강과 행복이 두루 하시길 기원합니다.

12월 끝자락 서서

       大元 채 홍 정

눈높이

맞춰 보려

낙엽이 뒹굴 듯이

파르르

떤 한 장의

달력에 기댄 일손

 

바통을

넘겨줄 찰나

왠지 몰래 시쁘다

 

나붙은

별종 딱지

올곧이 꽃피려고

 

홀아비

된 몰골로

남달리 버터 온 날

 

시린 맘

꽉 안아줄 임

어느 쯤에 올 거나

 

시쁘다 : 마음에 차지 않아 시들하다 

2017, 12, 21, 신 고사성어 출간을 하면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61 시인의 계절 하림 01-23 13
1660 그루터기 석공 01-23 12
1659 젊음과 늙음의 소고 소슬바위 01-22 19
1658 소나무 (2) 석공 01-22 35
1657 아침 호수에 따오기 민경교 01-19 49
1656 설마 내 조언 때문에 박성춘 01-18 49
1655 석공 01-18 46
1654 앵무새 鴻光 01-18 45
1653 이순고개 절반 넘어 소슬바위 01-17 44
1652 지친 해 석공 01-17 62
1651 비단옷 꽃길 걸어도 大元 蔡鴻政. 01-17 44
1650 겨울 고개 鴻光 01-17 42
1649 노추 석공 01-16 56
1648 꽃 피는 날 鴻光 01-16 48
1647 한파 전선 鴻光 01-15 49
1646 피를 뽑으며 - At the blood draw lab 박성춘 01-14 49
1645 검은 머리 鴻光 01-14 52
1644 시간의 상처 몽진2 01-13 73
1643 눈 내리는 날 鴻光 01-13 65
1642 고양이 눈 석공 01-12 61
1641 살갗이 뽀송 鴻光 01-12 49
1640 장애우 석공 01-11 70
1639 따따부다 鴻光 01-11 48
1638 전설 석공 01-10 75
1637 사랑의 시그널 鴻光 01-10 54
1636 새해를 맞이하여 소슬바위 01-09 57
1635 봄의 진통 鴻光 01-09 54
1634 사람 석공 01-08 80
1633 풍년 기원 하림 01-08 62
1632 낚시 대박 鴻光 01-08 6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