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8-02-03 18:19
 글쓴이 : 하림
조회 : 305  

고난의 언덕 넘어 / 정채균

 

비바람 먹구름이 태평양 노닐다가

태풍의 핵을 잉태 배불러 북상하니

힘없이 무너져가는 인간들의 바벨탑

 

아서라 노아시대 의인도 있을진대

지난해 산사태로 휩쓸린 보금자리

아직도 움막에 사는 노인네를 기억해

 

누구나 어디에나 적당한 분량 있어

많지도 부족지도 않을 만큼 채워줘

축복한 하늘 소산에 감사하는 가을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75 쥐락펴락 鴻光 04:45 4
1874 뒷 모습의 아름다움 소슬바위 04:45 5
1873 지하철에서 석공 05-25 13
1872 시야에 꽃 鴻光 05-25 8
1871 예술가 의 길 소슬바위 05-24 11
1870 돌림자 鴻光 05-24 13
1869 늘그막 석공 05-23 19
1868 '사랑은 구걸이 아니란다" 鴻光 05-23 19
1867 찔레꽃 소슬바위 05-22 28
1866 같은 말 감정 鴻光 05-22 28
1865 사람 같은 사람 구본무 석공 05-21 28
1864 노름판 鴻光 05-21 27
1863 부처님 오신날 소슬바위 05-20 32
1862 산사의 밤 몽진2 05-20 35
1861 보리밥 鴻光 05-20 35
1860 다박솔 석공 05-19 28
1859 미꾸라지 鴻光 05-19 29
1858 4월 초파일 소슬바위 05-18 36
1857 밤새 두드린 손 鴻光 05-18 27
1856 초등학교 51주년 동창 소슬바위 05-17 32
1855 욱하는 성질 鴻光 05-17 40
1854 부부의 날 소슬바위 05-16 41
1853 시간 여행 鴻光 05-16 41
1852 가벼워 지려면 베풀어라 소슬바위 05-16 34
1851 엄청난 미래 - Our Tremendous Future (2) Salty4Poet 05-15 45
1850 신기한 황금 鴻光 05-15 31
1849 수정 속 순심 鴻光 05-14 30
1848 울 아부지 소슬바위 05-13 38
1847 웃음 수석 鴻光 05-13 31
1846 거짓이 거짓 꾸밈 鴻光 05-12 34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