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은  1일  2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2-03 21:35
 글쓴이 : 소슬바위
조회 : 307  

 


 

 

 

 


        17년 만의 추위/深川 李周燦

        한파가 몰아치는 엄동설한 1월달 말 동장군 찾아와서 전국이 꽁꽁얼어 사람들 얼굴감싸고 발을동동 구르네 왜이리 대형화재 쭉이어 발생하나 오늘도 밀양에는 병원에 불이나서 환자들 서른아홉명 질식하여 사망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66 차돌 골 강변 鴻光 05:46 1
2065 벌레의 식사 TazzaKr 08-14 3
2064 홀로 타는 그리움을 최마하연 08-14 8
2063 여름비 내리는데 최마하연 08-14 6
2062 구름 손님 (2) 鴻光 08-14 8
2061 내 눈물 봄비 되어 최마하연 08-13 10
2060 벚꽃 (2) 최마하연 08-13 11
2059 꽃비가 내릴 때면/은파 (1) 꿈길따라 08-13 11
2058 장마/은파 (1) 꿈길따라 08-13 8
2057 시조방을 이용하시는 시조인 여러분 (2) 草菴 08-13 15
2056 여름 낙엽 (2) 鴻光 08-13 13
2055 그대 떠난 후 (2) 최마하연 08-12 19
2054 떠나는 님 (2) 최마하연 08-12 19
2053 장마 (2) 몽진2 08-12 19
2052 슬픔의 고뇌 (2) 鴻光 08-12 20
2051 요리조리/은파 (5) 꿈길따라 08-12 22
2050 취소된 연유 (4) TazzaKr 08-12 17
2049 선인장/은파 (1) 꿈길따라 08-12 15
2048 무이자 밥풀 TazzaKr 08-12 8
2047 개똥을 찾다 - Excrement of a dog, to be found TazzaKr 08-11 15
2046 국수 꼬리 (2) 鴻光 08-11 17
2045 은행나무를 사랑한 능소화 (4) 최마하연 08-11 22
2044 가끔은 나도 내가 (2) 최마하연 08-11 17
2043 마하연 최마하연 08-10 18
2042 하늘 이치 속에서/은파 (1) 꿈길따라 08-10 23
2041 '나' 의 범위 (2) TazzaKr 08-10 19
2040 님에게의 바람 최마하연 08-10 15
2039 맹물울 마시며 (1) 鴻光 08-10 8
2038 옛 그림자 속의 단상/은파 (1) 꿈길따라 08-09 18
2037 님 모습 그리다가 최마하연 08-09 1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