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조

(운영자 : 정담,무의)

 ☞ 舊. 시조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은  1일  2편으로 제한 합니다

 
작성일 : 18-07-11 04:19
 글쓴이 : 鴻光
조회 : 66  
[펜 놀림]
             鴻光

잉크와
잉크병을
책상에 모셨지만

가방 속
팔도강산
한 번쯤 짜증 있고

수업을
하던 때가
왜 그리 생각날까

지금은
만년필도
보기가 힘들지만

척척 척
예쁜 글씨가
그 시절의 스타요


Salty4Poet 18-07-12 02:59
 
만년필 몽당연필
그 시절 필체들이

전문가 디지탈로
거듭난 켈리그렢

당신의 유일한 필체
악필이던 무상관

----
2018. 7. 11 [1:05 PM] 79도 (화씨 / 가게 안)
鴻光 18-07-12 04:55
 
악필도
진심으로
속 깊이 마음 넣고

삶이란
서로 얽혀
만남의 정이라오
 
실내의
온도 높아도
한나절의 즐거움  ^&^
     
Salty4Poet 18-07-12 09:22
 
칠십 구도는
이십 육도 섭씨로
괜찮습니다

----
2018. 7. 11 [7:21 pm] 집안 79도
鴻光 18-07-13 05:21
 
좋은 아침에
즐거운 마음으로
쾌적한 夏節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190 별빛 꿈 鴻光 05:59 2
2189 뼈있는 말 鴻光 09-24 7
2188 행복의 날 鴻光 09-23 17
2187 제2차 평양 남북 간 정상회담 소슬바위 09-22 10
2186 우주의 근원 TazzaKr 09-22 14
2185 가을 남자 鴻光 09-22 15
2184 가을비 鴻光 09-21 20
2183 흙탕물 침전 鴻光 09-20 17
2182 꿈속에 낭떠러지 鴻光 09-19 20
2181 행복 무대 鴻光 09-18 47
2180 9.12 건설 근로자 궐기대회 소슬바위 09-17 17
2179 갈바람 불 때/은파 꿈길따라 09-17 38
2178 친구의 삼겹살 TazzaKr 09-17 31
2177 벗님은 솟대 鴻光 09-17 25
2176 생각의 차이 (3) 鴻光 09-16 44
2175 한얼의 한 꿈길따라 09-15 43
2174 반품 鴻光 09-15 20
2173 소독을 소독 鴻光 09-14 15
2172 가을밤 2 /은파 (1) 꿈길따라 09-14 43
2171 지천명 고지에서/은파 꿈길따라 09-13 40
2170 어느 가을 날의 회심 /은파 꿈길따라 09-13 37
2169 수채화 (1) 몽진2 09-13 44
2168 채송화 (2) 鴻光 09-13 30
2167 가을밤/은파 (5) 꿈길따라 09-12 59
2166 바람 편지 鴻光 09-12 36
2165 봄비 (1) 최마하연 09-11 27
2164 그리움 무엇인지 최마하연 09-11 21
2163 망부석 되어(기다리는 마음) 은파 (1) 꿈길따라 09-11 43
2162 아기 마음 鴻光 09-11 31
2161 가을 향기 鴻光 09-10 52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81.150.27'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