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1-24 22:03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153  

내일부터는 혁신 도시 쪽의 뷔페에 일을 간다.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들은 그 전날 밤에 무슨 생각을 할까?

나는 동물들은 모든 것을 다 알고 있다는 생각을 한다.

우리가 이전도 이후도 알 수 없는 것은 우리 안에 너무나 많은

생각의 겹들이 쌓이고 또 쌓여 있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한다.

생각의 겹을 까고 또 까야 어떤 명쾌함에 이르는 사람은

생각이라는 회로를 지나지 않으면 아무것도 볼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생각의 겹겹이 얇은 동물들에게는 내일이 보일 것 같다.

 

염소를 본 적이 있다.

그 농장은 살아 있는 오리나 닭을 잡아 주는 집이였는데

염소 농장이 가까이 있었다.

염소 농장에서 동물들을 도축하는 곳까지 긴 시멘트 길이 있었는데

목줄이 묶인 염소는 오지 않을 것이라고 발굽이 빠지도록 발버둥을치며

끌려오고 있었다. 염소는 그길이 황천길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던 것이다.

나는 그렇게 잡혀온 염소가 가죽 벗기는 기계에 말려

가죽과 고기로 분리 되어 나온 것을 보고 울었는데

그렇게 깃털과 고기가 분리된 토종닭을 너무 맛있게 먹고 말았다.

내일 도살장에 끌려가는 소들에게는 창호지에 비치는 댓잎 그림자처럼

내일이 보일 것이다.

내게도 내일이 그렇게 비치지만 그것은 내일이 아니라 어제의 모습이다.

내 어제를 통해서 겹겹의 생각들이 유추해낸 내일에 지나지 않는다.

내 열정은 뷔페 진열대에서 뜨거운 죽이나 육수로 담겨 있을 것이고

내 슬픔이나 기쁨은 소스나 드레싱으로 변해 있을 것이고,

내 희망, 내 시는 남의 입에 들어가면 똥이 되는 초밥이나 고깃덩이로

변해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내 영혼은 일당 78000원으로,

군대 보낸 아들의 사망 통지서처럼 날아들 것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56 또 새 일터 공덕수 12:45 16
1555 鵲巢日記 18年 02月 21日 鵲巢 02-21 17
1554 鵲巢日記 18年 02月 20日 (2) 鵲巢 02-20 39
1553 안중 이혜우 02-20 37
1552 가난, 나의 담임 공덕수 02-20 48
1551 鵲巢日記 18年 02月 19日 鵲巢 02-19 31
1550 鵲巢日記 18年 02月 18日 鵲巢 02-18 33
1549 돈의 서열에 관한. 공덕수 02-18 63
1548 鵲巢日記 18年 02月 17日 鵲巢 02-17 37
1547 곱다 iljo 02-17 55
1546 오랜 식사 공덕수 02-17 73
1545 鵲巢日記 18年 02月 16日 鵲巢 02-16 39
1544 펄럭이는 성전 공덕수 02-16 55
1543 鵲巢日記 18年 02月 15日 鵲巢 02-15 37
1542 鵲巢日記 18年 02月 14日 鵲巢 02-14 40
1541 鵲巢日記 18年 02月 13日 鵲巢 02-13 52
1540 鵲巢日記 18年 02月 12日 鵲巢 02-12 45
1539 나 자신과의 담론 (2) 공덕수 02-12 103
1538 鵲巢日記 18年 02月 11日 鵲巢 02-11 46
1537 편지 쓰기를 좋아했다 솔새 02-11 60
1536 鵲巢日記 18年 02月 10日 鵲巢 02-10 51
1535 鵲巢日記 18年 02月 09日 鵲巢 02-09 47
1534 鵲巢日記 18年 02月 08日 鵲巢 02-08 52
1533 鵲巢日記 18年 02月 07日 鵲巢 02-07 48
1532 鵲巢日記 18年 02月 06日-2 鵲巢 02-06 62
1531 鵲巢日記 18年 02月 06日 鵲巢私說 鵲巢 02-06 65
1530 鵲巢日記 18年 02月 05日 鵲巢 02-05 56
1529 鵲巢日記 18年 02月 04日 鵲巢 02-04 61
1528 鵲巢日記 18年 02月 03日 鵲巢 02-03 65
1527 鵲巢日記 18年 02月 02日 鵲巢 02-02 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