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4-01 23:36
 글쓴이 : 鵲巢
조회 : 83  

鵲巢日記 180401

 

 

     대체로 흐린 날씨였다. 봄은 아주 짧다. 오늘 동네 입구에 핀 목련을 보았는데 목련 잎이 하나둘씩 떨어진 모습을 보았다. 벌써 봄이 다 갔나 싶다.

     오후에 대구 한의대 한학* 에 커피 배송 나가는 길이었다. 벚꽃이 만개했다. *촌 앞은 아주 너른 주차장인데 더는 주차할 수 없을 정도로 만차였다. *촌 카페 앞에도 많은 인파로 붐볐다.

 

 

     고등어 8

 

     벚꽃은한창이다 벚꽃은졌다

     세상벚꽃한때다 푸름도한때

     벌나비곤충까지 모두한때다

     벚꽃처럼하루라 세상환하다

 

     매미가눈을알랴 한철일생이

     벚꽃같은우주도 깊고넓음은

     연이닿아시작과 끝이있어라

     벚꽃처럼피다가 눈처럼쏴라

 

 

     오후, 본점에 문구점 전 씨와 후배 법대생과 김 씨가 왔다. 커피 한 잔 마시며 여러 얘기를 나눴다. 이때, 선거운동 차 들린 것 같다. 경산 시의원 후보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이 씨를 만났다. 전에 한 번씩 생두를 사가져 가셨던 분이라 아주 놀랐다. 이 씨와 잠시 얘기 나눌 때였다. 대구 김광석 거리처럼 경산도 이런 문화의 거리를 만들면 어떤지 제의했다. 처음은 카페 거리를 얘기했지만, 이 씨의 의도는 문화 거리를 얘기한 것이다. 경산에 그럴만한 거리가 있는지 의문이 들었다. 대학가야말로 사람 꽤 붐비는 거리라지만, 문화의 거리와는 거리가 멀다. 가만 생각해보면 삼성현 공원이 있다마는 이곳은 사람이 붐비는 것과는 거리가 먼 곳이다. 실현 가능성이 전혀 없어 보이기도 하고 경산은 시기상조인 것 같다. 어느 특정 업체를 활성화하는 방안으로 좋은 뜻으로 얘기한 것 같기도 하지만, 형평성에도 맞지 않은 말이었다. 시의원 후보 이 씨가 가고, 정치에 관한 얘기가 있었다. 정치는 본시 어려운 것이다. 가령 네 사람이 있다. 식사 한 끼 하자고 했을 때 각자의 마음은 달라 무엇을 먹을지 결정하기 어려운 경우가 생긴다. 김치찌개 좋아하는 사람이 있고 떡볶이 좋아하는 사람이 있듯이 물론 먹는 것에 후한 사람도 있어 한 사람의 결정에 동조하는 사람도 나오겠지만, 먹는 것 이상의 이권이 발생하면 그 이권을 챙기려는 무리가 나오고 양보하기 어려운 일이 종종 발생한다. 이번 금호타이어 매각 문제는 좋은 예다. 금호타이어는 노조의 투표로 해외매각 추진에 61%의 찬성으로 결정 났다. 이후 난제는 한둘이 아닐 것이다.

 

     아들 준은 유니콘을 멋지게 그려냈다. 원근법이자 살아 숨 쉬는 말이었다. 머뭇거리지 않고 단박에 부어 내려간 우유였다. 아주 날씬한 말이 아니라 통통하면서도 귀여운 유니콘이었다. 한 방에 부은 우유였지만, 더는 작업이 필요 없는 손색없는 커피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가볍게 에칭까지 했다. 정말 멋진 말이었다.

     이 한 잔이 유니콘의 뿔처럼 거래가 되었으면 좋겠다.

     저녁에 처형이 다녀갔다. 아이스 컵 한 상자와 뚜껑을 가져갔다. 처형은 맏이 준이를 얘기했는데 전에 본점에 있었던 일을 내게 전했다. 준은 아직 어리다. 손님께 배려하는 마음은 어떤지 모르겠다만, 주위 특히 가족의 말은 아주 거스른 듯 관심 두지 않는다. 처형은 아주 난처했는지 더는 말을 하지 못했다.

 

     미국 고등법원 판결이다. 스타벅스 매장 안에 그것도 계산대 앞에다가 발암물질 함유 경고문을 표시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사실, 커피에 대한 연구는 하루 이틀이 아니다. 오히려 커피는 발암물질보다 항암 역할이 많다는 연구 자료가 더 많다. 그러나 커피 회사에서 이를 증명할 방법이 없으니 소비자의 손을 들어준 셈이다.

 

     고등어 9

 

     우리는 새를 그렸다 염원이었다 그릴 수 있었음은 권위였으며 특권이었고 상징이었다 새는 주술이었다 힘이었다 이것은 제례였고 희망이었고 희망처럼 더 가까이 다가설 수 있었다 이제 새는 세련된 디자인으로 우리 앞에 섰다 새를 다루었던 종족은 강력한 힘을 가졌다 하늘에서 톈궁이 떨어지는 이 시대, 실용과 상징을 넘어 일상적 행위 예술과 예술의 의미를 심는다 반구대에서 날아오른 새, 갑골로 다듬다가 특권을 가졌다 이제는 모두 그 특권을 누린 세대 가히 혁명 같은 새,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 서로 사맛디 아니할새 모든 일이 뜻대로 되는 萬事如意는 무엇인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8 鵲巢日記 18年 04月 25日 鵲巢 04-25 3
1657 좋은 아침이다. 공덕수 04-25 25
1656 鵲巢日記 18年 04月 24日 鵲巢 04-24 22
1655 鵲巢日記 18年 04月 23日 鵲巢 04-23 32
1654 또 일주일 살아보자 (2) 공덕수 04-23 68
1653 鵲巢日記 18年 04月 22日 鵲巢 04-22 26
1652 잘 사는 사람 공덕수 04-22 51
1651 멸치 공덕수 04-22 49
1650 鵲巢日記 18年 04月 21日 鵲巢 04-21 22
1649 鵲巢日記 18年 04月 20日 鵲巢 04-20 23
1648 鵲巢日記 18年 04月 19日 鵲巢 04-19 30
1647 아이러니 베틀 04-19 49
1646 鵲巢日記 18年 04月 18日 鵲巢 04-18 34
1645 아침과 저녁 공덕수 04-18 85
1644 鵲巢日記 18年 04月 17日 鵲巢 04-17 35
1643 鵲巢日記 18年 04月 16日 (1) 鵲巢 04-16 60
1642 鵲巢日記 18年 04月 15日 鵲巢 04-15 52
1641 멘델스 존 바이올린 협주곡 64번 (1) 공덕수 04-15 111
1640 鵲巢日記 18年 04月 14日 鵲巢 04-15 44
1639 다시 감나무에 연두가 돌아와 공덕수 04-14 77
1638 鵲巢日記 18年 04月 13日 鵲巢 04-13 42
1637 잔인한 4일이라더니, 공덕수 04-13 93
1636 鵲巢日記 18年 04月 12日 鵲巢 04-12 54
1635 鵲巢日記 18年 04月 11日 鵲巢 04-11 51
1634 鵲巢日記 18年 04月 10日 鵲巢 04-10 48
1633 그 의리를 공덕수 04-10 103
1632 鵲巢日記 18年 04月 09日 鵲巢 04-10 55
1631 鵲巢日記 18年 04月 08日 鵲巢 04-09 54
1630 鵲巢日記 18年 04月 07日 (1) 鵲巢 04-07 76
1629 낮술 (4) 공덕수 04-07 1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