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4-04 09:57
 글쓴이 : 공덕수
조회 : 100  
시를 보냈다. 백편이 넘었다.
시인님에게 골라서 엮으라고 말씀 드렸다.
코흘리개 자식이라도 맡길 수 있을 것 같아서
알아서 하시라고 했다.

남은 시들도 따라가고 싶다고 징징대는 것 같았지만
넌 아직 엄마의 손길이 필요하다며 주저 앉혔다.

그리고 자정도 넘었는데
편의점 가서 소주 두 병을 사다 마셨다.
아들에게 자꾸 계를 들라고 하는 사장에 관해서 의논했더니
"엄마! 계를 않하면 않되요? 그러지 말고, 
꼭 계를 들어야 하면 그만 두겠습니다"라고 말하라고
아들이 가르쳐 주었다.
"엄마, 처음이 중요해요.
곗돈 떼여가지고 애들 등록금도 못주고 피 본적이 있어서
계 이야기 하면 이가 갈립니다. 이렇게 말을 했어야 하는거야"
아들이 참 많이 컸다는 생각을 했다.
거짓말이란 참 어렵다.
시를 쓸 때는 남자의 입장에서 많이 쓴다.
마누라 이야기를 하고,
좃만한 것들이라며 남자의 말투로 거짓말을 한다.
그런데 실제 생활에서 거짓말을 하는 것은
정말 어렵다.
본능적으로 어색하다.

나도 이제 정말 시인이 되는 것인가?
시집을 내는데 정말 시집가는 기분이다.
울고 싶고 죽고 싶고, 아!  봄이구나
사랑한다. 무조건, 누구라도, 죽도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58 鵲巢日記 18年 04月 25日 鵲巢 04-25 3
1657 좋은 아침이다. 공덕수 04-25 25
1656 鵲巢日記 18年 04月 24日 鵲巢 04-24 22
1655 鵲巢日記 18年 04月 23日 鵲巢 04-23 32
1654 또 일주일 살아보자 (2) 공덕수 04-23 68
1653 鵲巢日記 18年 04月 22日 鵲巢 04-22 26
1652 잘 사는 사람 공덕수 04-22 51
1651 멸치 공덕수 04-22 49
1650 鵲巢日記 18年 04月 21日 鵲巢 04-21 22
1649 鵲巢日記 18年 04月 20日 鵲巢 04-20 23
1648 鵲巢日記 18年 04月 19日 鵲巢 04-19 30
1647 아이러니 베틀 04-19 49
1646 鵲巢日記 18年 04月 18日 鵲巢 04-18 34
1645 아침과 저녁 공덕수 04-18 85
1644 鵲巢日記 18年 04月 17日 鵲巢 04-17 35
1643 鵲巢日記 18年 04月 16日 (1) 鵲巢 04-16 60
1642 鵲巢日記 18年 04月 15日 鵲巢 04-15 52
1641 멘델스 존 바이올린 협주곡 64번 (1) 공덕수 04-15 111
1640 鵲巢日記 18年 04月 14日 鵲巢 04-15 44
1639 다시 감나무에 연두가 돌아와 공덕수 04-14 76
1638 鵲巢日記 18年 04月 13日 鵲巢 04-13 41
1637 잔인한 4일이라더니, 공덕수 04-13 93
1636 鵲巢日記 18年 04月 12日 鵲巢 04-12 53
1635 鵲巢日記 18年 04月 11日 鵲巢 04-11 51
1634 鵲巢日記 18年 04月 10日 鵲巢 04-10 48
1633 그 의리를 공덕수 04-10 103
1632 鵲巢日記 18年 04月 09日 鵲巢 04-10 54
1631 鵲巢日記 18年 04月 08日 鵲巢 04-09 53
1630 鵲巢日記 18年 04月 07日 (1) 鵲巢 04-07 76
1629 낮술 (4) 공덕수 04-07 16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