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5-09 22:59
 글쓴이 : 鵲巢
조회 : 59  

鵲巢日記 180509

 

 

     약간 흐렸다. 바람이 조금 불었는데 찬 기운이 닿았다.

     사즉득思則得之 불사즉부득야不思則不得也 혼이무득昏而無得이라 했다. 퇴계 이황께서 선조께 올리는 상소문인 '진성학십도차병도進聖學十圖箚竝圖에 나오는 글귀다. 생각하면 얻을 수 있고 생각지 않으면 얻을 수 없다. 혼란스러우면 아무것도 얻는 게 없다는 뜻이다. 위의 문장에서 어렵다고 보이는 한자는 혼과 차. 은 낮음을 뜻하니 근본이나 근원을 뜻하는 저와 날 일자와의 합성어다. 날이 저무니 어둡다. 어두울 혼이 된다. 는 소리를 차용한 답과 죽과 칼 도(=)과 합쳐 한 글자를 이룬다. 찌르다, 상소하다, 기록하다는 뜻을 지녔다. 진성학십도進聖學十圖는 성학십도를 진상, 그러니까 선비(퇴계)가 임금께 성학십도를 올린다는 뜻이다. 차병도箚竝圖는 도표를 글과 함께 그려 넣는다는 뜻이다. (=)은 함께 아우른다는 뜻이다. 여럿이 모아 한 덩어리로 만든다는 말과 같다.

     생각을 보다 깊게 하는 데는 독서보다 나은 것은 없다. 하루에 책을 몇 시간은 읽어야 좋은 사색과 좋은 글귀가 나오는 법인데 오늘은 여간 책을 읽지 못했다. 종일 바빴다.

 

     오전에 부동산 일로 거의 시간을 다 보냈다. 동사무소에 들러 지난주에 신청했던 농지취득자격증명원을 받았다. 면사무소에 들러 인감과 등본을 한 통씩 떼었으며 다시 사무실에 들러 계좌를 확인했다. 1130분에 부동산 캠* 사무실에 들러 토지 개간자와 법무사 모 씨의 중개로 부동산을 계약했다. 곧장 땅값 ****만 원을 송금하고 잔금 ***만 원은 후일 보내기로 했다. 아직 등기가 되지 않았으므로, 법무사 모 씨는 보름 정도면 등기가 완료될 거라 한다. 오후에 토지 취득에 관한 취득세를 천십삼만 원을 법무사 모 씨 계좌로 송금했다.

     전원주택지다. 내가 산 땅은 지대가 약간 높고 남향이다. 햇볕이 잘 들어온다. 바로 옆은 야트막한 산이라 산책하기에 좋다. 잘라놓은 땅 둘레로 자연석을 담처럼 쌓아놓아 보기에 좋았다. 한마디로 배산임수背山臨水가 좋아 가슴이 확 트인다. 오늘 부동산 집에서 대표 모 씨의 말이다. 내가 분양받은 땅 바로 앞 부지에 전원주택지로 17채 정도 분양 들어갔다고 했다. 분양가가 200만 원이라 한다. 바로 앞 부지는 지대가 여기보다 조금 낮다. 경산 시 내에는 200만 원 밑으로는 땅이 없다고 한다. 그러니까 내가 산 땅은 금이 아주 싼 편에 속한다. 평당 160만 원 들였으니 운이 좋았다. 이 계약만 해도 두 달 전이었으니 금시 그만큼 올랐다는 얘기다. 땅값이 올라도 팔아야 돈이 되고 눌러 앉으면 아무리 제 땅이라 해도 빚만 더 안은 셈이다. 나라에 세금만 축내는 일이니, 이롭게 쓰는 일이야말로 현명한 처사겠다. 이번 부동산 계약은 어머님이 아니었다면 이룰 수 없는 일이었다. 어머님 은혜에 백골난망白骨難忘이다. 그 어떤 말이 필요하겠는가!

     작년에 어머님으로부터 ***만 원을 받아, 주식에 투자했다. 종목은 삼성전자로 했으며 작년 초쯤에 사서 연말에 가까워 팔았는데 근 사천여만 원에 가까운 수익을 보았다. 올해, 사는 집이 말이 아니라 주택지를 알아보는 과정에 부동산 대표 모 씨를 만나 이 땅을 샀다. 마침 금액이 합당하고 배산임수背山臨水라 결정했다. 3월에 계약하고 이달 등기登記하게 되었다.

     오후에 옥산 1지구 그리고 * 카페’, 대구 곽**, 시지 카페*와 경산 한학*에 커피 배송했다. 세무서에 잠깐 다녀왔다.

 

 

     고등어 46

 

     영감은 누구를 살해할 만큼 그런 악독한 사람은 아니올시다 그렇다고 잔꾀를 써 누구를 유혹하려고 하지도 않소 속은 보이지 않으면서도 사발을 깨뜨렸다지 구름을 딛고 하늘을 마음대로 거닐었다지 때아닌 봄날에 여느 때 없이 더운 기운이 하늘 솟구치는 날, 하나밖에 없는 다리는 옻칠한 것만큼 까맣고 밤새 칡덩굴로 묶었더니 글쎄 비처럼 지나갔지 뭐요 세상 변화무쌍하여 눈에 보이지 않는 신통방통 소복 차림에 해녀가 되었다가 과부가 되었다가 또 그들과 함께 어울리기도 하면서 슴벅슴벅 돼지고기 한 점 주섬주섬 먹다가 아! 그 참 그렇게 보지만 말고 소주도 한 잔 주소 그러니까 부지깽이만큼 불을 잘 피울 수도 없는 일, 하루가 온전히 녹아 안개 그친 산속에 잃은 짚신 한 짝 보는 일, 혹 떼러 갔다가 혹 하나 붙여온 영감 아 글쎄 여기도 하나 있지 뭡니까! 누가 저 영감을 말릴 수 있겠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03 鵲巢日記 18年 05月 24日 鵲巢 05-24 8
1702 펜레터 1 우주의세계 05-24 18
1701 오월 동백꽃향기 05-24 23
1700 鵲巢日記 18年 05月 23日 鵲巢 05-23 18
1699 鵲巢日記 18年 05月 22日 鵲巢 05-22 22
1698 망상의 밥 공덕수 05-22 34
1697 (1) 동백꽃향기 05-21 42
1696 鵲巢日記 18年 05月 21日 (1) 鵲巢 05-21 29
1695 鵲巢日記 18年 05月 20日 (1) 鵲巢 05-20 32
1694 갑자기 나 자신이 좋아진다. (2) 공덕수 05-20 65
1693 월출봉 (2) 동백꽃향기 05-20 45
1692 鵲巢日記 18年 05月 19日 (1) 鵲巢 05-19 32
1691 개여울 동백꽃향기 05-19 44
1690 鵲巢日記 18年 05月 18日 (1) 鵲巢 05-18 35
1689 오 일팔 (1) 동백꽃향기 05-18 46
1688 鵲巢日記 18年 05月 17日 鵲巢 05-17 27
1687 마냥모 (1) 이혜우 05-17 50
1686 鵲巢日記 18年 05月 16日 (1) 鵲巢 05-17 49
1685 부정 동백꽃향기 05-16 73
1684 鵲巢日記 18年 05月 15日 鵲巢 05-15 39
1683 鵲巢日記 18年 05月 14日 鵲巢 05-14 36
1682 월요일 공덕수 05-14 77
1681 새로운 취미 공덕수 05-14 69
1680 鵲巢日記 18年 05月 13日 鵲巢 05-13 42
1679 鵲巢日記 18年 05月 12日 鵲巢 05-12 44
1678 鵲巢日記 18年 05月 11日 鵲巢 05-11 43
1677 잘가라 눈사람아 공덕수 05-11 75
1676 鵲巢日記 18年 05月 10日 鵲巢 05-10 49
1675 鵲巢日記 18年 05月 09日 鵲巢 05-09 60
1674 鵲巢日記 18年 05月 08日 鵲巢 05-08 6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