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편지·일기

(운영자 : 배월선)

☞ 舊. 편지/일기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7-01 21:11
 글쓴이 : 우주의세계
조회 : 73  

어느날의 오후 여느때 처럼 일하다
문득 바닷내음에 이끌리는 중국집 짬뽕냄새

이끌리듯 바닷가로 향하는
마음에 자동차가있다면
한달음에 달려가고싶다
문득 결혼기념일이 다가오는 그런생각들이
말릴틈도없이 달려가
일하고있는 그 공간이
바닷가처럼 탁트여저간다
한가로운 바쁜일 없는듯
몸은 열씸히 일에 열중한것 처럼 보여도
망상은 그 곳에서 조금도 떠날줄 모른다
감미로운 음악을 차안에서 틀어놓고
차창바깥에서 차안으로 흘러드는 바다내음
햇살이 별로없는 흐린날의
잔잔한 파도소리 음악 속에서 뭔지모를
감동 
왜 이렇게 잘해줘?
오늘이 우리 결혼10주년 이잖아
벅찬 감동 바닷가에 둘이서 오붓이 
맛있는것도 먹자하고
미안해서그래
우리 아이가지고 나서 둘이서만 데이트한적 없잖아
고마워 
나 울것같아
일하는데 문득 감동과 눈물이 조금 고였다
상상이 이렇게 뜻밖에도 감동을 주는구나
고맙다 이런생각이라도 했다는 자채가
아마도 실제로는 시간이 안돼는것을 알고
생각해준것 같아
고맙고 또 감동이였고
즐거웠어
바닷바람의 기억이 어렴풋이
추억을 회상하며
발 디딧는 상상에 
바닷가에서 맛있는 저녁을 먹은듯이
하얀상상은
현실에서도 기분이 좋았다
잘 살수있을것같은 
대리만족 
나도모르게 아무것도 모르는 남편에게
결혼기념일이야 오늘
축하해~
라고 일 열씸히 하는 사람에게 나와같은
축하받는 기분을 느끼게 해주고싶었다
말로만 이지만
축하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88 鵲巢日記 18年 09月 24日 鵲巢 09-24 5
1887 鵲巢日記 18年 09月 23日 鵲巢 09-23 14
1886 鵲巢日記 18年 09月 22日 (2) 鵲巢 09-22 25
1885 鵲巢日記 18年 09月 21日 鵲巢 09-21 23
1884 鵲巢日記 18年 09月 20日 鵲巢 09-20 23
1883 鵲巢日記 18年 09月 19日 鵲巢 09-19 23
1882 鵲巢日記 18年 09月 18日 鵲巢 09-18 21
1881 세계의 내면화 공덕수 09-18 49
1880 鵲巢日記 18年 09月 17日 鵲巢 09-17 22
1879 鵲巢日記 18年 09月 16日 鵲巢 09-16 20
1878 청춘 스카이타워 이혜우 09-16 28
1877 鵲巢日記 18年 09月 15日 鵲巢 09-15 22
1876 鵲巢日記 18年 09月 14日 鵲巢 09-14 21
1875 鵲巢日記 18年 09月 13日 鵲巢 09-13 19
1874 아침에 공덕수 09-13 68
1873 내가 뿌린 씨를 한빛. 09-13 52
1872 鵲巢日記 18年 09月 12日 鵲巢 09-12 24
1871 鵲巢日記 18年 09月 11日 鵲巢 09-11 23
1870 현실과 상상 사이 (1) 소드 09-11 68
1869 鵲巢日記 18年 09月 10日 鵲巢 09-10 28
1868 鵲巢日記 18年 09月 09日 鵲巢 09-09 31
1867 鵲巢日記 18年 09月 08日 鵲巢 09-08 25
1866 鵲巢日記 18年 09月 07日 鵲巢 09-07 27
1865 鵲巢日記 18年 09月 06日 鵲巢 09-06 32
1864 뒤 바뀐 리모컨 이혜우 09-06 35
1863 기도 (1) 공덕수 09-06 89
1862 鵲巢日記 18年 09月 05日 (2) 鵲巢 09-05 31
1861 鵲巢日記 18年 09月 04日 鵲巢 09-04 26
1860 鵲巢日記 18年 09月 03日 鵲巢 09-03 30
1859 못난 갑질행세... 요소 09-03 61
 1  2  3  4  5  6  7  8  9  10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54.158.199.217'

145 : Table './feelpoem/g4_login' is marked as crashed and should be repaired

error file : /board/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