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2-05 19:01
 글쓴이 : 가을의 바다로
조회 : 120  
그는 갈수록 몸이 야위어 갔다. 그러나 정신만은 더 맑아지고 있었다. 그럴수록 사람의 피냄새는 깊게 짙어지고 있었다. 그럴수록 음식에 대한 역반응이 일어나고 있었다. 정말 이러다가는 일찍 죽을 것만 같았다. 그러나 그는 뱀파이어여서 일찍 죽을 수도 없을 것만 같았다. 차라리 빨리 죽을 수 있다면 나을 것만 같앗다. 기이한 현상에 끌려다니지 않아도 될 것 만 같았다. 시간이 빨리 흘러가 죽을 시간이 빨리 왔으면 하고 바란다. 그것은 피를 갈망하는 자신을 세상에서 사라지게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깊어지고 있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08 어젯밤 꿈속에서 시민의소리 04-23 13
707 하굣길 또르륵 04-22 20
706 진실의 목소리 02 음악거리 04-08 88
705 진실의 목소리 01 음악거리 04-07 87
704 국정농단에 숨겨진 비밀 (1) 금경산 04-07 86
703 헌책의 향기 <수필> 김영채 04-04 138
702 "국제시장" 영화를 보고 시몬이 04-01 86
701 행복의 근원지 장 진순 03-27 137
700 물의 삶 손계 차영섭 03-27 93
699 ♡.상상 (베르사유) 베르사유의장미 03-26 82
698 내일 당장 천국 가고 싶어요 (2) 그린Choon 03-21 94
697 [수필] 쫑파티 지명이 03-12 136
696 인생에는 1막 2막이 없다 김상협 03-10 162
695 행복의 정의. BBA00 03-06 164
694 사드와 중국의 횡포 (1) 구식석선 03-05 174
693 자연에 신체리듬을 맞춤 손계 차영섭 03-03 131
692 사랑이 힘들때 10년노예 03-01 321
691 지금은 스마트폰 시대 (1) 김용호 02-27 148
690 산행 수필/철길 따라 오르는 마차산(수정본) 백원기 02-26 150
689 쓰레기 쓰레기 02-26 128
688 동행 크흠 02-22 216
687 봄의 향수 <수필> 김영채 02-21 355
686 멍든 가슴은 살아 있다 여정완 02-19 196
685 [수필] 버스 안에서 2 지명이 02-18 176
684 산마루에 피는 우정 백원기 02-15 232
683 뱀파이어 34 (완결) 가을의 바다로 02-08 123
682 뱀파이어 33 가을의 바다로 02-07 119
681 겨울 아오자이 <수필> 김영채 02-07 286
680 뱀파이어 32 가을의 바다로 02-06 132
679 뱀파이어 31 가을의 바다로 02-05 1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