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2-06 19:18
 글쓴이 : 가을의 바다로
조회 : 376  
그는 죽음이 두렵지 않았다. 아니다 두려웠다. 죽음이 두렵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것이 뱀파이어라도 말이다. 그리고 뱀파이어라도 영원히 살아갈 수 있을지는 의문이었다. 그가 얼마나 오래 살 수 있을지 시간이 지나봐야 아는 일이었다. 죽음처럼 인간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는 주제도 없을 것이다. 그는 죽고 싶지 않았다. 오히려 더 오래 더 건강하게 살고 싶었다. 그럴려면 신선한 피를 마셔야 한다. 하루 빨리 피를 구해야 하는 것이다. 그것만이 그가 살 수 있는 방법인 것을 알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99 "요즘 별일 없으시지요." 시몬이 09-21 12
798 장고소리 '지평선이 열리며' <수필> (1) 김영채 09-16 86
797 유리 꽃 하얀풍경 09-15 47
796 식물의 신비 손계 차영섭 09-08 76
795 삶은, 눈뜨고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수필 parkyongsukyon… 09-06 95
794 (단상) 암 스트롱 보고서 길벗514 09-04 69
793 네잎 클로바. 시몬이 09-04 96
792 2017년 전반기 유적답사 손계 차영섭 08-29 70
791 할아버지의 호박 김해인. 08-29 138
790 (폰카 에세이) 꽃감자 길벗514 08-29 96
789 우상의황혼 08-27 106
788 밥을 던졌다. 혀비맘 08-26 121
787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운영위원회 08-25 102
786 ‶어린왕자″를 읽… 시몬이 08-24 135
785 마땅하고 옳은 말 배야 08-24 147
784 (수필) 단 한마디 / 정주환(중2) (3) 바보시인 08-23 139
783 99년 만의 개기일식 D-2 그린Choon 08-20 119
782 (단상) 사람을 심으면... 길벗514 08-18 157
781 사람의 의미(삶+앎) (1) 그린Choon 08-17 148
780 한 사람이 있었다. 배야 08-17 174
779 망각 배야 08-17 117
778 (1) 물방울 유태경 08-16 130
777 음악거리 08-15 171
776 예원동 커피집 3화. wooj 08-15 121
775 약속의 날-2 문해 08-15 152
774 약속의 날-1 문해 08-15 142
773 복지관에서 만난 할머니. 시몬이 08-14 175
772 갈증 전영란 08-12 170
771 내 자신이 부끄러워질 때 (1) 혜풍 김종철 08-12 184
770 (수필) 가을 같은 그녀 (1) 이영균 08-11 23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