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2-06 19:18
 글쓴이 : 가을의 바다로
조회 : 796  
그는 죽음이 두렵지 않았다. 아니다 두려웠다. 죽음이 두렵지 않은 사람은 없을 것이다. 그것이 뱀파이어라도 말이다. 그리고 뱀파이어라도 영원히 살아갈 수 있을지는 의문이었다. 그가 얼마나 오래 살 수 있을지 시간이 지나봐야 아는 일이었다. 죽음처럼 인간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는 주제도 없을 것이다. 그는 죽고 싶지 않았다. 오히려 더 오래 더 건강하게 살고 싶었다. 그럴려면 신선한 피를 마셔야 한다. 하루 빨리 피를 구해야 하는 것이다. 그것만이 그가 살 수 있는 방법인 것을 알기 때문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34 소비의 관념 나탈리웃더 02-18 7
933 아메리카노 커피를 마시며 ! (1) 시몬이 02-17 26
932 어리석음 나탈리웃더 02-17 33
931 아베의 이간질 (1) 요세미티곰 02-15 38
930 그날의 소묘 지명이 02-14 39
929 인생은 성공한 사람들만의 리그가 아니다 김상협 02-13 44
928 백수가 된 우체통/신팔복 김용호 02-13 45
927 복사꽃 향기/신팔복 김용호 02-13 35
926 「지다」의 어원찾기 童心初박찬일 02-11 45
925 평창의 밤 나탈리웃더 02-10 61
924 평창올림픽에 부쳐 김해인. 02-10 62
923 '미투' 요세미티곰 02-09 83
922 봄이 오는 소리/윤재석 김용호 02-09 52
921 봄날의 성묘/윤재석 김용호 02-09 41
920 누이 동생 나탈리웃더 02-07 66
919 관계의 소감 마음이쉬는곳 02-06 76
918 갑과 을의 공존 김상협 02-05 70
917 조껍데기 술 요세미티곰 02-05 60
916 데미샘을 찾아서/윤재석 김용호 02-04 58
915 막걸리/윤재석 김용호 02-04 59
914 할머니의 이야기/신팔복 김용호 02-03 61
913 연녹색 나이/신팔복 김용호 02-03 51
912 길 고양이/임두환 김용호 02-02 57
911 꽃샘추위/임두환 김용호 02-02 63
910 나를 설레게 한 검정운동화/윤재석 김용호 02-01 66
909 겨울햇볕과 함께/윤재석 김용호 02-01 68
908 텃밭 혀비 02-01 76
907 눈 내린 계곡 길/신팔복 김용호 01-31 60
906 대설 단풍/신팔복 김용호 01-31 58
905 산에서 잤다 지명이 01-30 6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