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2-07 16:10
 글쓴이 : 김영채
조회 : 286  

                                겨울 아오자이 / 김영채

                                                    


  낮은 구름층을 타고 싸늘한 바람결이 주택가로 휩쓸려가는 초겨울 오후였다. 북한산 자락에서 흘러온 바람을 따라 빌라와 다가구 주택이 빽빽이 들어찬 연신내 골목길에 들어선 집이었다. 나는 골목길 끝닿은 대문 앞에 멈춰 서서 안내를 받았다. 좁은 살림집으로 두 칸 방과 주방이 전부였다. 베트남 이주민 여성 루엔티가 결혼하여 가정을 이루고 살아가는 집이었다.

  오늘 그녀의 집을 방문하여 이주민으로서 일상생활 속에 잘 모르는 우리 문화의 예절, 풍속, 전통 또 언어소통, 병원방문 등 실생활에서 피부에 와 닿는 어려움을 도와주며 봉사하는 여성도우미 어르신과 대화 속에서 불편한 내용은 무엇인지. 다양한 사회생활에서 쉽게 접하면서 느껴야 하는 언어, 말벗, 공공기관 방문 등 실생활에서 배워야 할 일을 가르쳐주고 서로 인간관계는 잘 이뤄지고 있는지. 관찰하고 도움을 주려고 방문했다.

  그녀는 밝은 표정으로 두 손으로 합장하며 공손히 맞이했다. 또 벽에 걸린 사진 속 딸이 초등학교 1학년생으로 아주 노래를 잘 부른다고 자랑했다. 한국 남성과 결혼하여 이주해온 지 벌써 10년이 다 되었지만, 아직도 음식 만드는 법, 예절도 아주 익숙하지 못해 봉사하는 도우미 어르신을 한국의 친정엄마라고 부르며 배우고 익히면서 살아가고 있다.

  그러나 그녀에게는 그늘진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비좁은 방에서 비닐쇼핑백 손잡이를 끼워 넣는 수작업으로 작으나마 돈벌이를 하고 있었으나 해맑은 표정 속에는 어딘지 모르게 그녀만이 간직하고 피워내는 꿈이 어른거렸다. 꿈이 무엇인지 모르겠으나 미래로 가는 희망일까? 나이 차이가 크게 나는 남편보다도 유난히 엄마를 많이 닮은 딸에게서 자기의 꿈도 함께 연꽃처럼 피워내고 있는 한국의 아오자이 여인이었다. 그녀에게서 엿볼 수 있는 또 다른 삶 속에는 지난 세월 우리 어머니들이 한을 가슴 속에 삭이고 인내하며 살아온 끈질긴 모습들이 희뿌연 안개처럼 피어오르다 사라졌다.

  그녀를 가까이 지켜보면서 젊은 시절 새로운 탈출구를 찾아 미국이나 캐나다에 이민을 떠나버릴 꿈에 사로잡혀 내 어려웠던 생활고에서 탈피해 떠나고 싶은 욕망에 들뜨기도 했으나 현실은 냉정했다. 특수한 기술도 없는 내게 취업이민도 어렵고 이주하기도 쉽지도 않거니와 투자비도 만만치 않아 꿈을 접어야 했다. 그 때 새로운 꿈을 찾아 고되고 힘겨운 생활 속에서 어렵게 공직자의 길로 들어섰다.

  도우미엄마 봉사자와 그녀는 다정하게 손을 꼭 쥐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다. 친정엄마를 만난 듯 다정하게 보였다. 초등학생 딸 담임선생을 방문하여 딸아이가 잘하는 노래재능에 대해 말씀드리고 상의하고 싶어 했다. 자식의 성장과 진로를 걱정하는 부모님 심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잠시 그녀에게서 40여 년 전 베트남전쟁 상흔은 느껴 볼 수 없었다. 그러나 베트남전쟁이 종국으로 치달을 즈음 네이팜탄 포화 속에서 주민들이 도로로 피신하는 행렬에는 벌거벗은 채로 공포에 질려 뛰쳐나오는 어린 소녀 사진이 미국AP통신을 통하여 신문기사에 실렸다. 나는 왜? 그 사진을 떠올릴까. 우리도 한국전쟁에서 겪었듯이 전쟁이 남긴 비극은 상흔의 잔해로 남아 내 가슴 깊숙이 가시나무처럼 뿌리내리고 있다. 한 세대가 지나가도 아픈 상처는 쉬 지워지지 않았다.

  오늘 다문화가정을 방문하여 외국여성이 우리 문화에 적응하고 잘 정착하도록 지원하는 봉사활동 프로그램에는 칠십대 중반인 양할머니가 도우미로 일하고 있었다. 그녀에게도 시집간 딸은 영원히 소식조차 전할 수 없이 하늘나라로 먼저 떠나보낸 빈자리는 늘 허전했다. 항상 엄마를 걱정하는 이야기로, 전화기에서 들려오는 목소리는 깊이 잠 못 이룬 꿈속에서 들려와 가슴앓이로 무엇인가 잃어버린 듯 외롭게 지센 밤도 여러 날이었다. 딸아이의 빈자리는 아픔으로 비어 있었다.

  그런데 막내딸보다 어린 베트남 이주여성 루엔티를 만나 비록 이주여성 정착 봉사활동이지만 딸의 빈자리를 조금씩 채워주는 정이 싹트고 있었다. 그리고 때 묻지 않고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이 전해져 딸처럼 모르는 것은 알려주고 가르쳐 주었다. 어떤 때는 재래시장에 함께 거닐다가 생필품을 사고 쇼핑을 즐기며 자연스럽게 우리 생활문화에 적응해 가도록 도와주었다. 스스로 살아가려고 엄마로서 이 땅의 아내로서 열심히 노력하는 삶이 아름다운 모습으로 내게 다가왔다.

  나는 퇴직 후 무었을 해야 하나 망설임도 많았으나 지금의 하는 일은 작으나마 보람도 기쁨도 가슴에 담아보았다. 일상생활 속에서 어려운 노인들이 더 열악한 환경에서 병들고 혼자 힘으로 살아가기 힘겨운 사람들이 내미는 도움의 손길을 잡아주고, 다독여 주는 사람과의 소통 속에서 작으나마 애틋한 정을 느껴보기도 한다. 나는 그런 분들의 삶의 현장에서 더 좀 도움을 원하는 분과 도와주는 분들이 희망을 갖고 보다 나은 삶의 혜택이 잘 이어가도록 북돋아주는 일을 해왔다. 내가 그 분들을 위해 잘하고 있나 혹시 누가 되지 않을까? 생각에 잠겼을 때 창밖에는 하얀 눈이 바람살에 흩날리고 루엔티가 가꾸는 작은 야생초에서 흰 꽃봉오리는 활짝 피워 오르고 있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08 어젯밤 꿈속에서 시민의소리 04-23 13
707 하굣길 또르륵 04-22 21
706 진실의 목소리 02 음악거리 04-08 88
705 진실의 목소리 01 음악거리 04-07 87
704 국정농단에 숨겨진 비밀 (1) 금경산 04-07 86
703 헌책의 향기 <수필> 김영채 04-04 139
702 "국제시장" 영화를 보고 시몬이 04-01 87
701 행복의 근원지 장 진순 03-27 138
700 물의 삶 손계 차영섭 03-27 94
699 ♡.상상 (베르사유) 베르사유의장미 03-26 82
698 내일 당장 천국 가고 싶어요 (2) 그린Choon 03-21 94
697 [수필] 쫑파티 지명이 03-12 136
696 인생에는 1막 2막이 없다 김상협 03-10 162
695 행복의 정의. BBA00 03-06 164
694 사드와 중국의 횡포 (1) 구식석선 03-05 174
693 자연에 신체리듬을 맞춤 손계 차영섭 03-03 131
692 사랑이 힘들때 10년노예 03-01 321
691 지금은 스마트폰 시대 (1) 김용호 02-27 148
690 산행 수필/철길 따라 오르는 마차산(수정본) 백원기 02-26 150
689 쓰레기 쓰레기 02-26 128
688 동행 크흠 02-22 217
687 봄의 향수 <수필> 김영채 02-21 356
686 멍든 가슴은 살아 있다 여정완 02-19 197
685 [수필] 버스 안에서 2 지명이 02-18 176
684 산마루에 피는 우정 백원기 02-15 233
683 뱀파이어 34 (완결) 가을의 바다로 02-08 123
682 뱀파이어 33 가을의 바다로 02-07 120
681 겨울 아오자이 <수필> 김영채 02-07 287
680 뱀파이어 32 가을의 바다로 02-06 132
679 뱀파이어 31 가을의 바다로 02-05 12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