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2-15 12:50
 글쓴이 : 백원기
조회 : 462  

산행 수필/산마루에 피는 우정

                                         鞍山백원기

추석 연휴 마지막 날에 삼십년 넘게 함께 해온 M씨 내외분과 함께 네 사람이, 시간이 없거나 마음의 여유가 없을 때 자주 오르는 성남 서울공항 앞 인릉산(고도327m)에 오르기로 하고 자양아파트 앞에서 2412녹색버스를 타고 11:20분쯤 출발, 25분후 성남시 오야동 효성고등학교 앞에서 내려 걷기 시작했다. 완연한 가을 볕에 잎사귀들이 반짝이고 살랑거리는 가을바람에 흔들흔들 춤을 춘다. 들머리를 벗어나 본격적인 산줄기에 닿았을 때는 조금씩 땀이 나기 시작했고 빽빽한 나무사이로 길게 뻗은 산길을 걸어갔다.

 

군데군데 위력이 크던 태풍 곤파스의 잔해가 남아 있어 넘거나 돌아서 갔다. 그러나 산행에는 큰 장애가 되지 않았다. 전쟁 뒤에는 고요가 깃들 듯이 태풍과 폭우가 지나간 자리에도 오직 평온만이 함께하고 있으며 간간이 나타나는 산사람들의 모습이 서로의 인사 속에서 다정해보였다. 작은 산이지만 능선이 동서로 길게 뻗어 정상까지는 한 시간 십 분쯤 소요되겠으나 오늘은 워낙 느긋한 발걸음이라 그 이상의 시간이 소요되리라 예상 되였다.

 

이제는 고도와 속도를 낮추고 되도록 산에서 머무는 시간을 길게 하려는 것이다. 사십 분 만에 전망바위에 도착했는데 청명한 가을 하늘 아래 펼쳐지는 서울근교의 산들과 도시의 모습이 아름다웠다. 마치 그림을 그린 듯 조화롭고 미려한 한 폭의 그림 이였다. 네 사람이 함께 바라보는 조망은 우측으로 멀리 남산이 보이고 그 옆으로 북한산과 앞으로는 왼쪽에 구룡산과 오른쪽에 대모산, 그리고 왼쪽 뒤로 관악산과 그 앞으로 청계산이 눈앞에 보이고 우리가 오르고 있는 인릉산 끝자락이 청계산 원터골 쪽으로 길게 꼬리를 내리고 있다.

 

두세 번 오르락내리락 하다가 갈래 길이 나왔다. 앞으로는 정상길이고 오른쪽은 약수터 길이였는데 오늘은 약수터에 들리지 않고 곧바로 정상에 오르기로 하고 걸음을 재촉하였다. 가다가 멈추면서 일행이 뒤떨어지지 않게 속도조절을 하면서 나아갔다. 언제나 경사도가 가팔라지면 정상이 가까운데 이 작은 산도 마찬가지였다. 나는 흥을 돋우기 위해 M씨에게 앞서라고 하면서 정상을 먼저 밟으라고 했다. 정상에 첫발을 디디면 상쾌하고 기분이 좋기 때문이다. 다 가진 것 같은 넉넉함을 느끼고 승리감을 맛보게 된다. M씨가 정상에 첫발을 디딘 다음 함께 정상 사진을 찍었다. 찰칵! 영원한 우정의 순간 이였다.

 

하산 길은 오던 길로 가되 계곡을 타기로 하였다. 지난 기습폭우에 길이 파인 데가 있어 조심스럽게 내려가다 밤송이가 떨어진 곳에 멈춰 작은 알맹이가 흩어진 것들을 주우며 가을을 줍는 듯 천천히 계절을 음미했는데 저 아래 서울공항 활주로가 시원스럽게 펼쳐 있어 마음마저 넓어지는 것 같다. 어느덧 가을 해는 서산으로 뉘엿뉘엿 지고 산 그림자가 조금씩 내려 앉아 아담한 마을을 저녁 빛으로 곱게 물들이고 있었다.

 

인릉산 (성남)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59 귀신 對話 엿들은 소금장수 이야기 白民 이학주 07-28 2
758 예원동 커피집 1화. wooj 07-28 8
757 예원동 커피집 프롤로그. wooj 07-28 8
756 (단편소설) 신을 만나다. KSPMJ 07-28 15
755 패선의 도시 밀라노, 베니스(서유럽 여행4)| 시몬이 07-27 16
754 순식간 음악거리 07-27 24
753 ..가족(家族… 대기와 환경 07-27 21
752 (수필) 벌 한마리 / 정주환(중2) (4) 바보시인 07-26 37
751 기술적으로 가능한 미래 헤엄치는새 07-25 39
750 (콩트) 참것을 찾아서 길벗514 07-25 36
749 화산속의 도시, 폼베이(서유럽 여행3) 시몬이 07-24 36
748 째즈니스트 음악거리 07-22 52
747 값진 인생 장 진순 07-21 79
746 요즘들어 내가하는 짓거리 (1) 白民 이학주 07-20 52
745 로마의 휴일, 이탈리아(서유럽 여행 2) 시몬이 07-20 39
744 (수필) AI(인공지능)… 정이산 07-20 26
743 (수필) 어떤 숭악범 길벗514 07-20 45
742 (수필) 여보, 사랑해! / 함동진 (1) 함동진 07-19 42
741 회갑기념 영국 여행길에 올라 (서유럽여행 1 ) 시몬이 07-18 65
740 명문론 구식석선 07-14 58
739 바다의 별 수련원 체험기<산문> 景山유영훈 07-12 67
738 (수필) 데자뷰 길벗514 07-11 60
737 그때의 "장맛비" ᥿… 시몬이 07-08 113
736 (콩트) 콩 심은 데 콩 날까? 길벗514 07-04 102
735 자벌레(measuring worm )의 꿈 童心初 박찬일 07-02 71
734 미스터 김씨 마음이쉬는곳 07-01 99
733 목적이 이끌지 않는 글 - 지퍼를 고친 오늘 (1) 그린Choon 06-30 80
732 작문에서 素材(소재)와 機智(기지) 景山유영훈 06-29 85
731 (수필) 윤기가 자르르 길벗514 06-28 95
730 상상화 2 마음이쉬는곳 06-28 7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