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2-22 11:16
 글쓴이 : 크흠
조회 : 1370  
너의 시간을 맞추기 위해서 
네 시간의 틈새를 알아야 하지
오랜 시간 관찰하고 만져 표면 속 톱니바퀴의 천분의 일 오차를 파악하도록
내 눈과 손의 감지범위내에 오랫동안 있어야 할거야
내 시간이 네 초침과 하나된 그 때 우리는 같은 곳을 바라보게 되겠지
그때 여야지만 내 상상 속 10년, 20년 후 미래에 네가 나만큼 있을거야 
어린왕자 속 여우와 같이 길들여지기 위해서는 그 만큼의 시간투자가 필요해 
매일같이, 항상... 
그러면 너는 나에게 비교할 수 없는 그들 중에서
특별한 너로 되는 것이지
감각적 쾌락만을 쫒기에는 나이가 찬 지금 
그러나 공허와 불안이 핏속에 맴돌아 심장을 마비시켜 
일상까지 영향을 주는 이때 
너는 나의 희망이었으면 좋겠다 
어서 빨리 설레이지도 않고 불안도 없는 
너의 일상이 나의 일상이 되었으면 한다 

Joanne.C 17-05-09 14:19
 
사랑하실줄 아시는 분이시군요..
희망이 이 사랑을 아시는 분이라면 좋겠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7 우리는 개, 돼지인가? 김상협 04-22 24
976 세월호4주기에 영결을고하며 김해인. 04-16 64
975 여수 백야도(白也島)/신팔복 김용호 04-13 56
974 J 표 국수/윤재석 김용호 04-13 52
973 병문안 지명이 04-12 74
972 연어에서는 강물냄새가 난다. - 둘 - 시몬이 04-07 77
971 연어에서 강물 냄새가 난다. - 하나 - 시몬이 04-06 77
970 어느 날 산행 <수필> 김영채 04-04 240
969 전생의 인연은 스님과 비구니/박미향 김용호 04-04 98
968 산사의 연가/박미향 김용호 04-04 90
967 제주 4.3 70주기에 김해인. 04-04 82
966 반려견 이야기 요세미티곰 04-03 92
965 내가 N읍의 산사로 간 까닭은/박미향 김용호 03-31 87
964 귀가/박미향 김용호 03-31 97
963 아버지와 아들 도일운 03-30 125
962 고난주간을 맞아 요세미티곰 03-29 138
961 줄까 말까 아무르박 03-28 151
960 술 이야기 3/신팔복 김용호 03-28 95
959 술 이야기 2/신팔복 김용호 03-28 83
958 지게꾼에서 택배회사로/윤재석 김용호 03-27 100
957 4월이 오면/윤재석 김용호 03-27 158
956 고향친구 혀비 03-26 140
955 삶과 부조리 요세미티곰 03-26 139
954 사립문/윤재석 김용호 03-25 106
953 술 이야기 1/신팔복 김용호 03-25 121
952 감동의 드라마 컬링/임두환 김용호 03-21 130
951 못줄 없는 모내기/신팔복 김용호 03-21 122
950 삶은 기다림인가/윤재석 김용호 03-21 128
949 짝사랑 모래언덕 03-21 144
948 <단편소설> 희귀한 체질 지명이 03-18 17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