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3-06 21:11
 글쓴이 : BBA00
조회 : 528  
행복이란 무엇인가?
행복이란 무엇일까 라는 질문을 들었다면 우리는 무엇이라고 자신있게 정의할수 있을까 어떠한 단어라도 사전적인 정의는 있다만 모든 사람들에게 행복이란 단어가 느낌이 감정이 사전적인 정의로써만 다루어 질순 없는 법이다.
요즘 사람들에게 행복이란 무엇일까 멋진외제차, 넓고 멋진집 , 맛있고 비싼 음식.. 취업난과 모두가 경제적으로 풍요로울수 없기에 이처럼물질적인 것들을 말하는 사람도 있을것이고 깨지않고 푹자는것 하고싶은것을 하며 사는것 처럼 바쁜삶을 사는 사람들에겐 휴식을 취하는것이 행복이라고 느낄수있다.
그렇다면 행복하지 않다라는것은 무엇일까 작디작은 국산차? 좁고 낡은집? 맛이없고 싼 음식들? 충분하지않은 휴식? 그렇다면 일년에 몇십억씩 벌어들이는 사람들은 항상 행복할까 ? 그렇지않다면 하루종일 휴식을 취하는 사람들은 항상 행복할까?
이에 대한 해답을 찾고싶다면 어린시절로 돌아가라. 어릴적엔 봄에피는 아기자기한 진달래를 보며 행복했으며 무더운 여름 식혀주는 비를 맞으며 웃었으며 가을 낙엽 밟는 소리를 들으며 기분이 좋았고 겨울에는 자고일어났을때 하얗게 쌓인 눈을 창밖으로 바라보며
설레했었다. 그렇다고 바쁜삶속에 꽃을 바라보고, 비를 맞으며 낙엽을 밟고 창밖에 내린눈을 보며 행복하라는 것이 아니다. 사소한것에도 행복하고 재미있었던 어린시절과 무엇을해도 지루하고 행복하지않은 지금의 우리가 무엇이다를까
행복하기위한 방법중 가장쉬운것은 행복을 방해하는것들을 없애는 것이다. 행복을 방해하는것에는 무엇이 있을까? 첫번째 질투, 두번째 욕심이다. 매일매일 주위사람들에게서 취업성공, 서울권 대학입시 성공, 티비에는 복권당첨자까지
정말로 열심히 살아도 어떠한 보상이없는 자신과 달리 주위사람들은 항상 성공하고 행복해보인다. 질투를 하지않고 칭찬을 해주며 남의행복을 빼앗을생각을 하지말고, 시기와 질투대신 칭찬의 문자한통을 남기는것이 자신의 행복을 위한 길이다.
행복은 돌고돌아 언젠간 자신에게 오는법이다. 송충이는 아침에 일어나 솔잎을 먹는것이 행복할것이다. 송충이도 행복한데 사람이라고 행복하지 못할 이유가 있는가, 행복은 어느누구에게 몰리지도 않으며 특정누군가의 특권이아니다. 언젠간 행복할것이다.
두번째 욕심이다. 통장에 1억이 있지만 더더욱 돈에 열중하며 하루하루 잠도 자지못한체 일만하는 사람과 손안에 3000원이 있지만 그것으로 한끼 밥을 떼울 수 있는 불우이웃중 어느누가 행복할것인가, 3000원에 만족하는 그사람들이 1억을 갖고있는
사람보다 열배는 행복할것이다. 사람의 행복이란 경제적 여유에 비례하지 않는다. 사람들이 자신에대해 얼마나 만족하는지 자신의 삶을 얼마나 가치있게 생각하는지에 따라 행복은 나뉘게된다. 가치있는 물건들과 가치있는 음식들에 만족하지말고
자신에게 만족하는 가치있는 삶을 살도록 하자 .행복이란 남이 가져다 주는것도, 특정사람들에게만 해당되는것도 아닌 자신이 만들어나가는 감정이며 느낌이고 단어이다. 모든사람들이 행복을 찾아 잠시나마 현실에서 벗어나 자신을 돌아보길 염원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00 장고소리 '지평선이 열리며' <수필> (1) 김영채 09-16 69
799 유리 꽃 하얀풍경 09-15 39
798 諛붾떎씠빞湲곌쾶엫냼뒪뼦l32M fg23shdbs 09-13 37
797 理쒖떊諛붾떎씠빞湲곌쾶엫룞쁺긽 fg23shdbs 09-13 27
796 식물의 신비 손계 차영섭 09-08 67
795 삶은, 눈뜨고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수필 parkyongsukyon… 09-06 88
794 (단상) 암 스트롱 보고서 길벗514 09-04 63
793 네잎 클로바. 시몬이 09-04 90
792 2017년 전반기 유적답사 손계 차영섭 08-29 63
791 할아버지의 호박 김해인. 08-29 125
790 (폰카 에세이) 꽃감자 길벗514 08-29 89
789 우상의황혼 08-27 99
788 밥을 던졌다. 혀비맘 08-26 113
787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운영위원회 08-25 97
786 ‶어린왕자″를 읽… 시몬이 08-24 129
785 마땅하고 옳은 말 배야 08-24 142
784 (수필) 단 한마디 / 정주환(중2) (3) 바보시인 08-23 129
783 99년 만의 개기일식 D-2 그린Choon 08-20 116
782 (단상) 사람을 심으면... 길벗514 08-18 153
781 사람의 의미(삶+앎) (1) 그린Choon 08-17 137
780 한 사람이 있었다. 배야 08-17 166
779 망각 배야 08-17 109
778 (1) 물방울 유태경 08-16 125
777 음악거리 08-15 163
776 예원동 커피집 3화. wooj 08-15 114
775 약속의 날-2 문해 08-15 143
774 약속의 날-1 문해 08-15 134
773 복지관에서 만난 할머니. 시몬이 08-14 165
772 갈증 전영란 08-12 168
771 내 자신이 부끄러워질 때 (1) 혜풍 김종철 08-12 17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