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3-21 20:28
 글쓴이 : 그린Choon
조회 : 1218  

내일 당장 천국 가고 싶어요

 


생명나무라는 속(구역)에서 신앙생활 한지 2올해 새롭게 속 식구들이 재편성되어 이번에 새롭게 들어온 J 라는 집사님 가정이 있다어제 속회(구역예배모임을 갖었는데 월요일인 오늘 그 집사님의 한마디 말을 묵상하며 일을 했다.

 

부목사님의 수고로 만든 속회모임을 위한 삶의 적용 질문은 대충 이런 것이었다삶 속에서 시험 당한 일 나누기.. 내 차례가 돌아 왔을 때 나는 별로 생각 나는게 없어서 그 날 있었던 작은 사연을 짧게 나누었다별 기대 없이 던진 나눔의 말에 몇몇 분이나와 비슷한 종류의 사연을 연달아 말씀 하시는게 아닌가.

 

나의 그 날 있었던 사연은 이렇다주일 친교후 테이블과 의자를 정리하고 화장실 쪽으로 걷는데 오래 전부터 안면이 있는 어느 남자 집사님과 마주쳤다안녕하세요꾸벅 인사를 하자 내 어깨를 툭 건드리며 어깨 펴고 다니라고 하신다기 죽어 보인다는 선의의 충고셨다예전에도 그런 충고를 몇 번 받아 본 적은 있으나 쉽게 고쳐지지 않는다.

 

물론 그 사연은 시험 들거나 상처 받을 만한 건 못 된다그저 할 얘기가 생각 나지 않아 그 날 있었던 일그러니까 단기기억에 저장 되어 있는 따끈따끈한 작은 생활상을 얘기 했을 뿐이다그 사연은 꼬리를 물고그래서 장가를 못간다던가그렇게 걷는게 내 스타일이라던가그럼 내 모습 이대로 이해하고 사랑해 줄 수 있는 여성을 만나야 겠다는 훈훈한 결론으로 내 오른쪽 B 형님께 바통을 넘겼다.

 

속회 모임은 이야기 나눔으로 무르익어 가고 밥 먹을 시간이 지나가는 차에 인도자님이 마지막 한가지 질문을 던지신다겨자씨만한 믿음이라도 있어 산을 옮긴다면 무엇이 이루어 지면 좋겠습니까그러자 인도자님 바로 옆에 앉은 그 J 집사님이 첫 이야기 타자로 지명이 되었다새롭게 들어 온 그 집사님은 아이 셋과 아내를 먹여 살리느라 이마에 고생이라는 글자를 새기셨다.

 

그 집사님이 그 질문에 잠깐 머뭇 하시더니 겨자씨만한 믿음이라도 있으면 내일 당장 천국 가고 싶어요.그러자 나를 비롯한 속회 식구들이 연민과 당황과 놀람을 적당히 배합한 웃음을 터뜨렸다그런데 그 집사님 아내분의 덧 붙이는 말이 더 걸작이다나는 더 살고 싶은데이 세상을 더 누리고 싶은데?

 

오늘 가게에서 그 집사님의 말을 묵상하며 일을 했는데 이런 생각에 이르렀다하나님이 천국은 만드셨지만 그 천국에 거할 사람은 금방 창조할 수 없으셨나보다이 험한 세상을 거쳐야만 갈 수 있게 하셨구나그러자 어머니께서 이러신다이 세상 험한 꼴 겪지 않고 천국으로 직행하면 천국이 천국이겠느냐이 세상에서 고생 좀 해 봐야 천국이 좋은걸 알지?

 

집사님은 이 세상에서의 고생을 얼마나 겪으셨는지 몰라도 내일 당장 가고 싶을 정도로 천국에서의 안식과 평화를 갈구하시는 것이다그 마음 나도 충분히 이해가 간다성경에도 이 세상은 악한 자에 처해 있다고 쓰여 있지 않는가기도 하고 찬양 부르고 마음이 평안 하다가도 얼마 지나지 않아 광풍이 부는 마음으로 성내고 짜증이 나는 일이 다반사이니 말이다.

 

이 세상과 천국죽음이 그리 멀지 않다은하철도 999를 타고 갈 데 까지 가는거다 . 천국이든 지옥이든 어디든 가게 된다면 부디 천국에서 만나길…. 지금 여기서는 그저 희미하게 알고 희미하게 바라 볼 뿐이다내게 아직 겨자씨만한 믿음도 없어서 일까그 집사님처럼 난 내일 당장 천국 가고 싶은 마음은 들지 않으니 말이다.   

 

2017. 3. 21 [00:25] 그린(NaCl)   


화암 17-03-23 12:50
 
이 세상 험한 꼴 겪지 않고 천국으로 직행하면 천국이 천국이겠느냐? 이 세상에서 고생 좀 해 봐야 천국이 좋은걸 알지?
천국이란 게 그런 곳이었군요! 어머님의 말씀 명언이십니다^^ 예수님은 천국을 만끽 하시겠습니다. 그러면서 필경 이 지구를 심판한다 하셨으니 머잖아 천국도 문 닫을 위기에 처하겠습니다. 이 세상과  천국이 통합되는 종말의 그날을 학수고대 해 봅니다~
     
그린Choon 17-04-24 10:59
 
댓글을 이제야 봤네요.
예.. 이 세상과 천국이 하나로 완성되는
치유와 회복의 그 날을 고대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40 장애 나탈리웃더 02-23 27
939 <부아가 치밀면 앞뒤 생각이 없다.> / 베드로(김용환) 베드로(김용환) 02-23 24
938 나탈리웃더 02-23 27
937 순수한 젊음 그로리아 02-20 66
936 포구에서 마음이쉬는곳 02-20 51
935 견지망월(見指望月) (2) 도일운 02-19 52
934 소비의 관념 나탈리웃더 02-18 41
933 아메리카노 커피를 마시며 ! (1) 시몬이 02-17 61
932 어리석음 나탈리웃더 02-17 61
931 아베의 이간질 (1) 요세미티곰 02-15 60
930 그날의 소묘 지명이 02-14 59
929 인생은 성공한 사람들만의 리그가 아니다 김상협 02-13 65
928 백수가 된 우체통/신팔복 김용호 02-13 59
927 복사꽃 향기/신팔복 김용호 02-13 51
926 「지다」의 어원찾기 童心初박찬일 02-11 58
925 평창의 밤 나탈리웃더 02-10 78
924 평창올림픽에 부쳐 김해인. 02-10 77
923 '미투' 요세미티곰 02-09 101
922 봄이 오는 소리/윤재석 김용호 02-09 68
921 봄날의 성묘/윤재석 김용호 02-09 56
920 누이 동생 나탈리웃더 02-07 74
919 관계의 소감 마음이쉬는곳 02-06 88
918 갑과 을의 공존 김상협 02-05 82
917 조껍데기 술 요세미티곰 02-05 68
916 데미샘을 찾아서/윤재석 김용호 02-04 63
915 막걸리/윤재석 김용호 02-04 71
914 할머니의 이야기/신팔복 김용호 02-03 68
913 연녹색 나이/신팔복 김용호 02-03 62
912 길 고양이/임두환 김용호 02-02 69
911 꽃샘추위/임두환 김용호 02-02 8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