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3-27 09:49
 글쓴이 : 장 진순
조회 : 1139  

수만 가지 일 중에서 어떤 일에 종사 하는가 하는

것은 삶의 질을 좌우하는 요소가 됩니다.

무슨 일을 하는가 하는 것만큼 일하는 자세도 중요

하지요 하기 실은 일도 어쩔 수 없어 하는 책임감에

매여 일 하는 사람이 있고 목적을 세워놓고 성취하기

위하여 최선을 다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

내가 아는 그 분은 돈 만 있으면 만사 ok 라고

생각하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는 돈 버는 일이라면

죽기 살기로 일 하는 사람입니다 몇 번이나

실패의 쓴 잔을 마시기도 했지만 불굴의 의지로

일어선 사람입니다 그는 자타가 인정하는 성공한

사람이었지만 훌륭한 기업인이라 칭하기엔 부족한

느낌이 드는 사람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

그는 도시에서 얼마쯤 떨어진 경관이 수려한 곳에

대궐 같은 저택을 지었습니다. 대리석과 모든 재료

들을 외국에서 수입하였고, 온갖 것으로 실내를

장식 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때로는 공허함을 메울

길 없어 중진들을 불러 고급 양주로 취해도 보지만

늙어가는 자신의 모습을 바라보며 허무감을 떨쳐

버릴 수가 없습니다.

-

가랑잎이 쌓여가듯 돈이 싸여 갈 때도 가족들에게도

인색했던 그가 갈 날이 많지 않다고 여겨서인지

가족들 에게 돈을 쓰고 싶은 대로 쓰도록 허락

하였습니다. 가족들은 단수조치가 해제된 것처럼

돈을 물 쓰듯 하였고 이것저것 필요 없는 것들도

사 들이고 경쟁적으로 낭비 하였습니다

나가서 지내는 시간이 더 많았고 어쩌다 집에 돌아

오면 친구들을 불러드려 각자 자기 처소로 가서

가족들과는 남처럼 지냈습니다.

-

어느 스산한 가을 날 정원을 거닐던 그는 깊은 회의

에 빠져들었습니다.

“이렇게 살아도 되는 것인가?” 하고 남들은 그를

부러워하고 있지만 정작 그에게는 행복이 없습니다.

그는 돈만 벌면 모두가 좋아 질 거라고 생각하고

돈 버는 일에만 인생을 걸었지만 돈을 쓰는 일에는

성공하지 못했습니다. 돈을 잘 쓴다는 것은 버는

일 만큼 중요합니다.

-

집은 가정이 아닙니다. 집은 가정을 지키는 울타리

일 뿐입니다 가정은 행복의 보금자리이어야 하고

미움과 원망이 없는 정다운 곳이라야 합니다.

심신을 포근히 안아주는 따뜻함이 있고, 절망과 좌절

에서도 희망과 용기를 주는, 믿음과 위로가 있는

사랑의 공동체 이어야합니다

누구도 가정을 떠나서 행복을 찾으려 해서는 안 될

것입니다 가정은 행복의 근원지이기 때문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37 순수한 젊음 그로리아 02-20 42
936 포구에서 마음이쉬는곳 02-20 33
935 견지망월(見指望月) (2) 도일운 02-19 42
934 소비의 관념 나탈리웃더 02-18 34
933 아메리카노 커피를 마시며 ! (1) 시몬이 02-17 50
932 어리석음 나탈리웃더 02-17 52
931 아베의 이간질 (1) 요세미티곰 02-15 54
930 그날의 소묘 지명이 02-14 54
929 인생은 성공한 사람들만의 리그가 아니다 김상협 02-13 58
928 백수가 된 우체통/신팔복 김용호 02-13 53
927 복사꽃 향기/신팔복 김용호 02-13 46
926 「지다」의 어원찾기 童心初박찬일 02-11 53
925 평창의 밤 나탈리웃더 02-10 72
924 평창올림픽에 부쳐 김해인. 02-10 74
923 '미투' 요세미티곰 02-09 93
922 봄이 오는 소리/윤재석 김용호 02-09 62
921 봄날의 성묘/윤재석 김용호 02-09 51
920 누이 동생 나탈리웃더 02-07 70
919 관계의 소감 마음이쉬는곳 02-06 86
918 갑과 을의 공존 김상협 02-05 77
917 조껍데기 술 요세미티곰 02-05 67
916 데미샘을 찾아서/윤재석 김용호 02-04 62
915 막걸리/윤재석 김용호 02-04 67
914 할머니의 이야기/신팔복 김용호 02-03 67
913 연녹색 나이/신팔복 김용호 02-03 60
912 길 고양이/임두환 김용호 02-02 66
911 꽃샘추위/임두환 김용호 02-02 68
910 나를 설레게 한 검정운동화/윤재석 김용호 02-01 74
909 겨울햇볕과 함께/윤재석 김용호 02-01 77
908 텃밭 혀비 02-01 8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