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4-07 02:17
 글쓴이 : 금경산
조회 : 1250  
한마디로 말하면 그것은 사이비 종교 때문이다
왜? 박 전대통령이 그렇게 꼭두각시 노릇을 했을까?
우리는 지금 법적인 책임만 묻고있다
대한민국은 법치국가이니까
그래서인지 우리는 그냥 지나치고 있는지도
모른다
어덯게 보면 정말 하찮은  여자에 불과할 것으로 보여지는
최순실에게 국가가 농락( ?)
당할지경까지 왔는가 많은 사람들이 그녀가
휘두르는 무참한 짓거리에 휩쓰려서는
대통령이 탄핵 당하고 재벌이 구속 당하고
정녕 나라 전체가 혼잡스런 지경까지 왔겠는가
그래서인지 아직도 수사상엔 박전 대통령과 최순실이
관련 되었다는 사이비 종교는 적나라하게
파헤쳐지고 있지 않다
그것마저 실체가 드러나면 너무 혼잡스럽게 될지 모르니까
혹은 그것을 깊게 파헤치기엔 법에 어긋나는 지금의 일만도
처리 하기에 벅차니까
최태민이 대체 어느정도 인물인지
그리고 세월호에 관련 되었다는 유병언은 ?
그 인물들 뒤 숨겨진 사이비 종교는 대체
어느정도 세를 부풀리고 있었던 건지
궁굼하지 않는가
대체 그 말도 않는 교리에 왜 맹목하고 복종 하는건지
우리나라에  대체 얼마나  많은 사이비 종교가
판치고 불법적인 일에 관련 되었는지
 한번은 되집어 봐야만 할 것이다
하기사 기독교 이슬람교 테러 단체
북핵 문제 만으로도 국제사회가 복잡 하기 짝이없고
우리나라는  이제 대선 문제 만으로도
시끌 거리는 참에 그 보잘것 없을 것같은
사이비 종교가 어느정도 인지 알게 무엇인가
하지만 그 종교에 한나라의 대통령 정도의
권력자들이 빠져있다면 상황은 다르게 될
것임을 잊지 말아야 할지도
모르겠다








화암 17-04-13 11:05
 
참으로 가련하고 불쌍한 존재가 인간인가요.
지푸라기라도 붙들어야만 안심할 수 있는 연약한 존재.
눈물이 납니다.
누구를 탓해야 하나요.
하늘에 바람이 불어와도 서럽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40 장애 나탈리웃더 02-23 27
939 <부아가 치밀면 앞뒤 생각이 없다.> / 베드로(김용환) 베드로(김용환) 02-23 24
938 나탈리웃더 02-23 27
937 순수한 젊음 그로리아 02-20 66
936 포구에서 마음이쉬는곳 02-20 51
935 견지망월(見指望月) (2) 도일운 02-19 52
934 소비의 관념 나탈리웃더 02-18 41
933 아메리카노 커피를 마시며 ! (1) 시몬이 02-17 61
932 어리석음 나탈리웃더 02-17 61
931 아베의 이간질 (1) 요세미티곰 02-15 60
930 그날의 소묘 지명이 02-14 59
929 인생은 성공한 사람들만의 리그가 아니다 김상협 02-13 65
928 백수가 된 우체통/신팔복 김용호 02-13 59
927 복사꽃 향기/신팔복 김용호 02-13 51
926 「지다」의 어원찾기 童心初박찬일 02-11 58
925 평창의 밤 나탈리웃더 02-10 78
924 평창올림픽에 부쳐 김해인. 02-10 77
923 '미투' 요세미티곰 02-09 101
922 봄이 오는 소리/윤재석 김용호 02-09 68
921 봄날의 성묘/윤재석 김용호 02-09 56
920 누이 동생 나탈리웃더 02-07 74
919 관계의 소감 마음이쉬는곳 02-06 88
918 갑과 을의 공존 김상협 02-05 82
917 조껍데기 술 요세미티곰 02-05 68
916 데미샘을 찾아서/윤재석 김용호 02-04 63
915 막걸리/윤재석 김용호 02-04 71
914 할머니의 이야기/신팔복 김용호 02-03 68
913 연녹색 나이/신팔복 김용호 02-03 62
912 길 고양이/임두환 김용호 02-02 69
911 꽃샘추위/임두환 김용호 02-02 8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