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7-21 06:53
 글쓴이 : 장 진순
조회 : 1093  

<값진 인생>

마음에 소원을 담는 것이 꿈입니다.

꿈은 희망을 낳고, 희망은 용기를 불러일으킵니다.

꿈이 있을 때 이루고자하는 의욕도 생기고

성취하려는 노력도 하게 되는 것입니다

모든 것을 다 가춘 사람을 부러워 할 것은 없습니다.

아무것도 부족한 것이 없는 사람은

바라는 것도 없을 것이고, 이루고자 하는 의욕도 없을 것입니다

의욕을 잃게 되면 허무감에 휩싸이게 되어

우울증에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

꿈과 이상은 삶에 활력을 주며

삶을 아름답게 하는 요소가 되는 것입니다

어떤 꿈을 지니고 사느냐 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성공을 원하고 있지만

무엇이 성공인가 하는 것은 가치관에 따라 다른 것입니다

재물을 모으는 일에만 일생을 바친다면

성공한 인생을 살았다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돈은 우리 살아가는 데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이지만

돈 자체가 인생의 목표가 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사랑만이 전부이라고 생각하는 이도 있습니다.

물론 사랑은 무엇에도 비교할 수 없는

아름답고 고귀한 것이지만

사랑에도 도리라는 것이 있는 것입니다

사랑은 가장 가까운 데서부터 해야 합니다

부부는 물론이고 부모와 형제간의 사랑이 온전해야

이웃도 사랑 할 수 있게 되고

온전한 사랑이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재산 때문에 형제간에 또는 부모 자식간에 금이 간다면

무슨 유익이 있겠습니까,

우리가 잘 아는 빌게이츠는 금세기 최고의 갑부입니다

그는 19세의 어린 나이로 단돈 $1500 로 창업하여

오늘에 이르렀는데 그는 몇 달 전 은퇴를 선언하였고(2009년4월),

앞으로 남은 삶을 사회의 공익을 위해 자선사업에

투신한다 하였습니다. 그의 나이 불과 53세 한창 일할 나이에

온 생애를 바쳐 일구어놓은 회사를 아무 미련 없이 떠난다니

이해가 가지 않는 이야기입니다

“이제, 이만큼 성공을 이루었으니 여생을 편히 살며 즐겨 보리라”

그런 생각 이라면 납득이 가겠지만 그런 것이 아니랍니다.

그의 삶은 언제나 변화를 추구하는 삶 이었고 이제도

변화를 위해서 그와 함께한 많은 인재들에게 기량을

발휘 할 기회를 주자는 의도로 회사를 떠난다 하니

얼마나 멋진 용단입니까,

그가 하버드대학을 중퇴하고 젊은 나이에 사업에

뛰어들었을 때 많은 주위 사람들은 무모한 짓이라고 비난 했을 것입니다

부귀영화를 꿈꾸는 것은 어쩌면

인생 최고 목표일지 모릅니다. 그러나 부귀영화를 누렸던

솔로몬 왕은 그 모두가 헛되다 하였습니다.

오늘날도 솔로몬 못지않게 호화로운 저택에서 호사스럽게

사는 이들은 많습니다.

부귀영화를 누린다 하여 다 잘 사는 것이라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선한 목적을 가지고 최선을 다 할 때 비록 성공을 거두지 못한다 할지라도

그는 실패자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성공을 거두었다고 해도 베풀지 못하고 자신만을 위해

쌓아둔다면 무슨 가치가있다 하겠습니까?

<선을 보고도 행치 않는 것은 죄니라 ...

<네 손이 선을 베풀 힘이 있거든

마땅히 받을 자에게 베풀기를 아끼지 말며..> 잠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3 아침을 여는 사람들/윤재석 김용호 07-22 13
1022 모악산에 오르니/신팔복 김용호 07-22 8
1021 신라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2) /임두환 김용호 07-22 7
1020 지혜(智慧)의 나무 泉水 07-20 40
1019 사람 사는 이야기 ♤ 박광호 07-20 74
1018 그녀의 눈물 '태풍의 운무 속으로' <수필> 김영채 07-17 82
1017 헛것이란 말 손계 차영섭 07-13 38
1016 무논에서 풀을 뽑으며/신팔복 김용호 07-12 34
1015 추억의 시냇가/윤재석 김용호 07-12 34
1014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손계 차영섭 07-08 38
1013 비밀번호시대/윤재석 김용호 07-06 37
1012 백세시대를 준비하며/윤재석 김용호 07-06 38
1011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임두환 김용호 07-06 18
1010 사패산 김해인. 07-05 57
1009 아내의 얼굴을 보며 손계 차영섭 07-02 62
1008 <소설> 로그인 (Login) 문해 06-30 65
1007 저염식 요세미티곰 06-23 78
1006 [수필] 희미하다는 거, (1) 하늘은쪽빛 06-23 165
1005 생명의 늪 손계 차영섭 06-22 84
1004 자신감 김상협 06-11 144
1003 심판질 김해인. 06-08 139
1002 운수 좋은 날 <수필> 김영채 06-07 292
1001 그 예언이 실현될 것 같아서/신팔복 김용호 06-05 93
1000 지팡이/임두환 김용호 06-05 90
999 바람의 소리 (1) 도일운 06-02 191
998 어느 노부부와 사륜 오토바이 정100 05-30 146
997 그 흑인손님의 미소 Salty4Poet 05-29 201
996 역사의 길을 찾아 나서다/윤재석 김용호 05-27 96
995 좋고 타령/박희종 김용호 05-27 101
994 모내래시장/신팔복 김용호 05-25 1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