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7-26 23:18
 글쓴이 : 바보시인
조회 : 111  

(수필) 벌 한마리 / 정주환(중2)

 

덥디 더운 여름날, 지루한 국어시간 도중이였다. 벌도 무척이나 더웠는지 그늘을 찾아 우리 반 창문 사이로 들어왔다.

친구들은 벌을 보고서는 텅 빈 초원에서 호랑이라도 본 마냥 소리를 지르며 이리저리 뛰어다녔다. 나는 다행히도 창문가에서 멀디 먼 자리였다. 나는 사방팔방 뛰어다니며 소리를 질러대는 친구들을 보니 웃음이 나와 실실 쪼겠다. 그러던 도중 우리 반에서 제일 패기가 좋다는 친구한명이 창문에 붙어있는 벌 앞으로 슬금슬금 다가가더니, 발에서 슬리퍼를 빼 벌을 때려죽인다. 방금 전까지만 해도 무섭다며 도망다니던 친구들은 그 모습을 보고 언제 그랬다는 냥 죽은 벌 시체 앞으로 가 실실 웃는다. 나는 도무지 이해할 수가 없었다. 나는 그 모습을 보고 이런 생각이 들었다. '고된 비행에 지쳐 벌이 잠쉬 쉬러들어온것 같은데... , 벌도 소리지르며 사방팔방 날뛰는 우리가 무서웠을 텐데.... , 누군가가 신고다니던 냄새나는 신발에 의해 눌러죽게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 순간 나는 벌을 죽인 친구의 모습이 일제강점기 때 죄 없는 우리나라 사람들을 죽인 못된 일본인처럼 보였다.


바보시인 17-07-26 23:19
 
처음 써본 수필인데 되게 이상하네요. ㅠㅠ 부족한 점이 있다면 지적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그린Choon 17-07-27 00:34
 
저도 중2때 비슷한 경험이 있지요. 교실에 박쥐가 들어 와서 휘젓고 다녔던 기억.
저는 고2때 부터 글을 쓰기 시작했는데 바보시인님은 더 일찍 시작 하시는 군요.
짧은 수필이지만 의미 전달이 잘 되었고 교훈적 이기까지 합니다.
옥의 티라면 마지막 문장을 다음과 같이 살짝 바꾸면 의미가 더 분명하겠습니다.

--> 순간 나는 벌을 죽인 친구의 모습이 일제강점기때 죄 없는 우리나라 사람들을 죽인 못된 일본인처럼 보였다.
바보시인 17-07-27 14:04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대기와 환경 17-07-27 16:55
 
삶 속에 무슨 흔적 이든지 글로서 표현하며 남긴다는 것...
상처와 문제 속에 있는 자신을 스스로 치유하고 있음을 봅니다.
솔직한 마음으로 늘 자신과 교제하며 정진 하시길 바랍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4 (수필) 단 한마디 / 정주환(중2) (2) 바보시인 08-23 4
783 99년 만의 개기일식 D-2 그린Choon 08-20 39
782 (단상) 사람을 심으면... 길벗514 08-18 47
781 사람의 의미(삶+앎) 그린Choon 08-17 42
780 한 사람이 있었다. 배야 08-17 54
779 망각 배야 08-17 25
778 (1) 물방울 유태경 08-16 40
777 음악거리 08-15 70
776 예원동 커피집 3화. wooj 08-15 31
775 약속의 날-2 문해 08-15 44
774 약속의 날-1 문해 08-15 40
773 복지관에서 만난 할머니. 시몬이 08-14 53
772 갈증 전영란 08-12 57
771 내 자신이 부끄러워질 때 (1) 혜풍 김종철 08-12 67
770 (수필) 가을 같은 그녀 (1) 이영균 08-11 86
769 (수필) 우주론 길벗514 08-11 49
768 조카들 한테 (주먹시 & 주먹수필) 그린Choon 08-10 43
767 "아다마는 그렇게 살았다." 시몬이 08-08 79
766 예원동 커피집 2화. wooj 08-05 54
765 신라, 삼한을 하나로 구식석선 08-05 49
764 에펠탑이 있는 프랑스(서유럽 여행6) 시몬이 08-03 82
763 손님에도 등급이 있다 그린Choon 08-03 71
762 (수필) 이파리가 풍성해지는 여름 / 정주환(중2) (2) 바보시인 08-01 72
761 (수필) 유기적 인간(Homo Organic) 길벗514 08-01 82
760 북새통 음악거리 07-30 118
759 여름,겨울이 공존하는 스위스(서유럽 여행5) 시몬이 07-29 115
758 귀신 對話 엿들은 소금장수 이야기 白民 이학주 07-28 61
757 예원동 커피집 1화. wooj 07-28 66
756 예원동 커피집 프롤로그. wooj 07-28 56
755 (단편소설) 신을 만나다. KSPMJ 07-28 7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