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7-27 17:02
 글쓴이 : 대기와 환경
조회 : 857  

..가족(家族)..

 

우리에게 남아 있는 가족의 의미는 무엇인가?..

힘들 때 가장 먼저 위로해 주거나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들인가?..

힘들어도 가족 때문에 버티고 살아간다고 한다. 믿을 건 가족 밖에 없다고들 하지만 과연 그럴까?..

허지만 가족이라는 족쇄에 묶여 얼마나 많은 희생과 마음고생을 하고 있는 것인가..

이 고비만 넘기면 잘 될 줄 알고 참고 참으며 인내하고 기다리고 있지 않은가?..

좋은 대학에 합격하면 금방 인생의 목표가 다 이룬 양 이웃 친구 가족들이 헹가래까지 치면서 기뻐하지 않았는가?..

그 기쁨이 영원할 줄 알았는데 몇 학기도 지나지 않아 좌절하며 세상이 만만치 않음을 알고 느끼며

주위를 실망 시켰든가?.. 졸업만 하면..좋은 직장만 들어가면..

짝을 만나 결혼만 시키면.. 굽이굽이 돌아가는 그 다음의 순서는 끝이 없다.

 

모두 하나같이 부모의 굴레가 되어서 다가온다. 도와 줄 능력이 있어도 힘들고 능력조차

없는 부모는 그저 죄지은 애완견처럼 꼬리 내리며 주인의 눈치만 보는 꼴이 되고 있는

흡사한 요즈음 세상이다. 노인복지는 먼 나라 이야기처럼 들려오고 준비하지 못한 노후설계는

그나마 탈탈 털어서 마음 약한 부모의 한계를 눈치 챈 자식 뒷바라지에 소리 소문도 없이

털려 버린 지 오래되었는지 모른다. 단란하고 화목한 가족이라는 환상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것을

다음 세상에 다시 부모가 되어도 깨달을지는 모를 일이다.

 

그러나 생명은 귀하다 생명이 역사를 지탱하고 지금까지 인류의 삶을 성장시켜 온 것이다.

그 생명을 위해 부모라는 이름으로 생명에 투자를 하는 것이다. 어디 손익계산서처럼

자판기에 넣어서 두드릴 수 없는 것이다. 알면서도 속아주고 모르면서 기뻐하고 살아 온

인생 초년생의 삶이기 때문이다. 인생 두 번 살아 본 사람은 없기 때문이다.

내일의 새날은 늘 새롭고 가보지 않은 길이다. 그래서 늘 당하고 살아가는 것이다.

미물의 생물도 제 종족을 번식시키기 위해 자신의 유전인자를 남기기 위해 제 새끼를 위해

희생하며 최후에는 자신의 모든 것을 아낌없이 헌신하고 받치며 이 땅에서 사라지는 것이다.

 

어릴 적 고향의 갯가 물 냄새를 맡고 찾으며 수만리 바닷길 연안을 헤엄쳐 오는 연어 떼는

자신이 부화된 갯가에서 자신의 분신을 쏟아 놓으며 부화시켜놓고 자신의 생을 마감하는 것을

보면서.. 암컷이 산란한 알을 자신의 입 속에 넣어 부화하고 치어로 키우면서 자신의

지느러미로 마지막 산소를 공급하면서 죽어가는 가시고기의 부성애는 무엇이란 말인가?..

하나님 지으신 우주만물이 본능적 조화에 철저히 순응하며 지키며 살아가는 것이리라!..

그러나 우리 인간은 본능에 앞서 영적분별력과 지.. 인격을 가지고 판단하는

영적존재이지 아니한가?..

 

그런 인간들이 동물보다 미물보다 못한 부모가 되고 자식이 되고 있는 오늘의 현실이

안타깝다. 무너진 가정 흩어진 가족이 되어가고 있다. 생의 마지막 순간까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며 서로 사랑의 힘으로 버티고 위로하고 위로 받는 가정이

모두 되길 기원해 본다.

                                  2017. 7. 27.    대기와 환경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23 아침을 여는 사람들/윤재석 김용호 07-22 13
1022 모악산에 오르니/신팔복 김용호 07-22 8
1021 신라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2) /임두환 김용호 07-22 7
1020 지혜(智慧)의 나무 泉水 07-20 40
1019 사람 사는 이야기 ♤ 박광호 07-20 74
1018 그녀의 눈물 '태풍의 운무 속으로' <수필> 김영채 07-17 82
1017 헛것이란 말 손계 차영섭 07-13 38
1016 무논에서 풀을 뽑으며/신팔복 김용호 07-12 34
1015 추억의 시냇가/윤재석 김용호 07-12 34
1014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손계 차영섭 07-08 38
1013 비밀번호시대/윤재석 김용호 07-06 37
1012 백세시대를 준비하며/윤재석 김용호 07-06 38
1011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임두환 김용호 07-06 18
1010 사패산 김해인. 07-05 57
1009 아내의 얼굴을 보며 손계 차영섭 07-02 62
1008 <소설> 로그인 (Login) 문해 06-30 65
1007 저염식 요세미티곰 06-23 78
1006 [수필] 희미하다는 거, (1) 하늘은쪽빛 06-23 165
1005 생명의 늪 손계 차영섭 06-22 84
1004 자신감 김상협 06-11 144
1003 심판질 김해인. 06-08 139
1002 운수 좋은 날 <수필> 김영채 06-07 292
1001 그 예언이 실현될 것 같아서/신팔복 김용호 06-05 93
1000 지팡이/임두환 김용호 06-05 90
999 바람의 소리 (1) 도일운 06-02 191
998 어느 노부부와 사륜 오토바이 정100 05-30 146
997 그 흑인손님의 미소 Salty4Poet 05-29 201
996 역사의 길을 찾아 나서다/윤재석 김용호 05-27 96
995 좋고 타령/박희종 김용호 05-27 101
994 모내래시장/신팔복 김용호 05-25 11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