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8-01 10:53
 글쓴이 : 길벗514
조회 : 226  

손톱 밑에 가시가 들면 아프다.
손톱만 아픈 것이 아니고 손만 아픈 것도 아니고,
열이 나기도 하고 온몸이 몸살을 앓기도 한다.
내 몸의 아무리 작은 부분이라도 내 몸 전체에 영향을 준다.
모든 부분이 전체와 연결되어 있고 관계를 맺고 있는 유기체이기 때문이다.

식물이든 동물이든 모든 생명은 유기체이며, 사람도 당연히 그렇다.
더 나아가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라는 곳도, 우주 전체도 유기체일 것이다.

부분과 전체가 필연적이고 통일적인 관계를 가지면 모두 유기체라 할 것이다.

인류를 특징짓는 많은 애칭들이 있는데,

지혜로운 인간(호모 사피엔스), 도구의 인간(호모 파베르), 잘 노는 인간(호모 루덴스) 일 뿐만 아니라

 미래에는 신이 될 인간(호모 데우스)이라고 하는 이도 있다.

그러나 이제 인류는 무엇보다도 유기적 인간(호모 오가닉 Homo Organic)임을

깨달아야 할 절실한 시점에 와 있다고 감히 말하고 싶다.
전인류적이고 전지구적인 위기의 징후들이 여러가지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환경오염과 지구온난화가 그렇고, 원자력과 핵무기가 그렇고 종교적 갈등의 폭력화가 그렇다.
우리가 서로 연결되어 있음을 인정하면 살 것이고, 그걸 깨닫지 못하면 멸종의 길로 갈 것이다.

유기적 인간이란 그리 어렵거나 거창한 개념도 아니다.
나와 지렁이나 개구리나 강아지 풀이나 땅강아지가 모두 같이 살아가고 있다는 것이며,

지렁이가 살고 개구리가 살고 꿀벌이 살아야 나도 살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하여 사람과 땅과 물과 바람과 하늘과  별,달,해도 모두  연결되어 있으며,
생물학적으로도 유기적이고 화학적으로도 유기적이고 사회과학적으로도 "유기적 인간"이라는 것이다. 

먹고 마시고 응가하는 일도 유기적이고

너와 내가 만나고 사귀고 싸우는 일도 유기적일 수밖에 없다.

하마 벌써 오 백년 전에 어떤 사람은 이런 시를 쓰기도 했다.

누구를 위하여 종은 울리나? / 존 던

어느 누구든지 그 자체로 온전한 섬은 아닐지니,
모든 사람은 대지의 한 조각이며 대양의 일부이기 때문이다.

흙 한줌이 바닷물에 씻겨 내려가면 유럽 대륙은 그만큼 작아질 것이며

어떤 높은 모래톱이 물에 잠겨도 그렇고

그대의 친구들이나 그대 자신이 소유한 땅이 잠겨도 마찬가지다.

어느 누구의 죽음이라도 결국 나를 감소시키나니
나 또한 인류에 포함된 존재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누구를 위해 종이 울리는지 알기 위해 사람을 보내지는 마라.
종은 바로 그대를 위해 울리나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0 김삿갓묘역에서 김해인. 07:14 10
809 수필문-시침과 분침의 갈림길 童心初박찬일 10-19 31
808 우리동네 三峰山. 시몬이 10-16 55
807 작은 감투 시민의소리 10-15 50
806 젓대소리를 찾아서 (7) 김해인. 10-08 89
805 젓대소리를 찾아서 (6) 김해인. 10-08 68
804 젓대소리를 찾아서 (5) 김해인. 10-06 92
803 젓대소리를 찾아서 (4) 김해인. 10-06 88
802 그날에는... 장 진순 10-05 90
801 홍0임 형수님의 팔순 축사 시몬이 10-04 84
800 젓대소리를 찾아서 (3) 김해인. 10-01 106
799 젓대소리를찾아서 (2) 김해인. 10-01 112
798 젓대소리를찾아서 (1) 김해인. 10-01 136
797 "요즘 별일 없으시지요." 시몬이 09-21 190
796 장고소리 '지평선이 열리며' <수필> (2) 김영채 09-16 328
795 유리 꽃 하얀풍경 09-15 153
794 식물의 신비 손계 차영섭 09-08 186
793 삶은, 눈뜨고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수필 parkyongsukyon… 09-06 226
792 (단상) 암 스트롱 보고서 길벗514 09-04 155
791 네잎 클로바. 시몬이 09-04 221
790 2017년 전반기 유적답사 손계 차영섭 08-29 159
789 할아버지의 호박 김해인. 08-29 333
788 (폰카 에세이) 꽃감자 길벗514 08-29 181
787 우상의황혼 08-27 201
786 밥을 던졌다. 혀비맘 08-26 212
785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운영위원회 08-25 195
784 ‶어린왕자″를 읽… 시몬이 08-24 236
783 마땅하고 옳은 말 배야 08-24 250
782 (수필) 단 한마디 / 정주환(중2) (3) 바보시인 08-23 254
781 99년 만의 개기일식 D-2 그린Choon 08-20 213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