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8-01 23:43
 글쓴이 : 바보시인
조회 : 903  

(수필) 이파리가 풍성해지는 여름 / 정주환(중2)

 

끝나지 않을 것만 같았던, 길고 길었던 기말고사가 드디어 끝나고 이제 곧 여름방학이다. 나는 친구들과 함께 즐거운 마음으로 수영장 가기, 디팡타기, 옷사기, 놀이동산 가기 등등 신나는 여름방학 계획을 세운다. 그러던 도중 선생님께서 우리반으로 들어오시면서 하시는 말씀이 "여름방학은 4주이고 여름방학 후 4주후면 중간고사니, 예습을 철저히 해와라." 그러자 친구들이 모두 탄성을 내뱉으며 가을에 떨어지는 낙엽처럼 책상위로 떨어진다. 친구들의 생기넘치던 눈동자는 수명이 다 된 낙엽처럼 누런빛으로 변했고, 입에서는 가을에 부는 서늘한 바람같은 한숨만 나온다. 나도 친구들과 매한가지로, 책상위에 떨어져 고개를 살짝 돌려 창문 밖을 보니, 창문밖은 이파리가 풍성해진 여름이였다.


바보시인 17-08-01 23:46
 
수필이라 하기에는 너무 짧은 것 같고 많이 부족한 것 같네요. ㅠㅠ 부족한 점 있으면 지적해주셔요.
그린Choon 17-08-02 22:50
 
이제 꿈으로 가득한 여름방학을 맞이하는 시점에
선생님은 아직 다가 오지도 않은 가을 중간고사 대비를 하라고 하시니
나뭇잎의 푸름을 만끽하지 못하고 누우런 낙엽 떨어지듯
책상에 철퍼덕 떨어지는 학생들

그 중에 글쓴이는 고개를 창문으로 돌려 아무리 뭐라 해도
현실은 푸른 여름임을 확인

현재(Present; 선물)

아직 다가오지 않은 가을 중간고사에 마음을 뺏기면
현재(여름방학)라는 선물을 누리지 못하는...

비교적 위험한 나이인 중2(중2병)의 시절에
마음을 글로 옮기다 보면 건강한 십대를 보내시리라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94 모내래시장/신팔복 김용호 05-25 7
993 평화와 번영 통일로 가는 길/윤재석 김용호 05-25 7
992 樂포엠 이재영MC와 남기선낭송가 景山유영훈 05-24 20
991 삶의 가치 또르륵 05-23 43
990 오늘을 코딩하다 Salty4Poet 05-22 25
989 차는 죽어도 부부는 살았다 지명이 05-22 29
988 제비 김해인. 05-20 49
987 연극 "장수사회"를 보고 시몬이 05-14 61
986 제비야 제비야/윤재석 김용호 05-09 79
985 봄 찾아 달려간 순천/신팔복 김용호 05-09 66
984 정신병을 (살짝) 뒤집어 보다 Salty4Poet 05-08 78
983 등산 지명이 05-04 106
982 어떤 안부 혀비 05-01 139
981 세상에 이런 기막힌 일이 .... 白民이학주 04-30 128
980 칠판 앞에서 생긴 일/윤재석 김용호 04-27 95
979 내가 이러려고 대통령을/임두환 김용호 04-27 102
978 무지, 나의 삶 또르륵 04-25 138
977 우리는 개, 돼지인가? (2) 김상협 04-22 136
976 세월호4주기에 영결을고하며 (1) 김해인. 04-16 155
975 여수 백야도(白也島)/신팔복 김용호 04-13 122
974 J 표 국수/윤재석 김용호 04-13 111
973 병문안 지명이 04-12 165
972 연어에서는 강물냄새가 난다. - 둘 - 시몬이 04-07 138
971 연어에서 강물 냄새가 난다. - 하나 - 시몬이 04-06 146
970 어느 날 산행 <수필> 김영채 04-04 423
969 전생의 인연은 스님과 비구니/박미향 김용호 04-04 172
968 산사의 연가/박미향 김용호 04-04 164
967 제주 4.3 70주기에 김해인. 04-04 156
966 반려견 이야기 요세미티곰 04-03 158
965 내가 N읍의 산사로 간 까닭은/박미향 김용호 03-31 146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