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작성일 : 17-08-11 09:23
 글쓴이 : 길벗514
조회 : 48  

최초에 큰 뻥(Big bang)이 있어 우주가 탄생했다는 말을 나는 이해할 수가 없다.
무언가가 뻥하고 터지려면,
이미 그 터질 물질이 존재하고 있으며,
터져서 퍼져나갈 공간도 이미 존재하고 있었다는 것인데,
떻게 빅뱅이 우주의 시작이란 것인가? 말 그대로 뻥이고 아주 큰 뻥이다.

우주에 대해 생각하는 것은 굉장히 고통스런 일이다.
우주의 공간에 끝이 있다면 그 끝의 밖에는 또 무엇이 있다는 것일까?
반대로 우주가 끝이 없다면 그 끝 없음을 뭘로 어떻게 증명해보이겠는가?

아니 그보다도, 끝이 없다는 건 우리 인류에게 어떤 의미인가?
이 우주의 본질에 관한 궁금증을 과학으로 풀기에는 우리 인류의 능력으로는 불가능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내 몸 속에는 세포가 최소 60조 개가 있다고 한다.
그 중 하나의 세포안에 있는 핵이 갑자기 굉장히 똑똑해져서 바깥 세상이 어떤 모양인지 궁금해졌다고 하자.

(즉 내 몸을 빠져나오고 싶어진 것이다.)
일단 이동수단인 탈 것을 구상하고 만들어 내기까지 천 년의 시간을 보낸 후,

또 두꺼운 세포벽을 뚫고 다음 세포로 진입하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천 년을 투자한다고 하자.

(물론 저 작은 생명체의 천 년은 나에겐 고작 1분 정도의 시간 밖에 안되니

저 핵의 여행중에 내가 늙어 죽을 것을 염려할 필요는 없다고 치자.)
아무튼 내 몸속의 생명체는 세포 하나를 통과하는데 100년 정도씩 걸려

족히 1000억년 만에, 드디어 내 몸의 아홉구멍 중 하나를 통해 내 몸 밖으로 나오는데 성공을 하였다고 하자.
그런데 주변을 둘러보니, 나와 같은 구조를 지닌 73억 명의 인간이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거기다 인간만이 아니라 수만 종의 식물과 동물 생명체 몇 천억 개체가 온 땅을 뒤덮고 있는 것이다.
똑똑한 세포핵은 과연 이 엄청난 세계를 그의 최신 기술로 만든 '탈 것'을 타고 탐험을 할 수 있으며,

이 지구가 어떤 것인지 파헤칠 수 있을 가능성이 일억분의 일이라도 있다고 볼 수 있을 것인가?

우리가 우주를 탐험하고자 하는 것도 위의 경우와 별로 다르지 않을 것 같다.

우리가 만든 '탈 것'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라는 것이다. 물론 탐험은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
그러나 우주의 본질이 무엇인지를 아는 것은 탐험으로 될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사고와 철학으로써 이 우주의 본질에 대해 풀어가는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어린 시절이야기다. 날이 저물면 일찌감치 저녁을 드신 어른들은 마당가에 멍석을 펴고 누우신다.

어린 우리들은 담장에서 호박꽃을 따고 이리저리 개똥벌레를 좆아 돌아다닌다.

개똥벌레들로 환한 빛을 발하는 호박꽃 등을 가지고 놀다가 지치면 어른들 옆에 누워본다.

밤하늘에 별들이 가득하다. 어떤 별동을 휘릭 산 너머 마을로 떨어지기도 하고

또 어떤 별들은 더 깊은 하늘 속으로 사라지기도 한다.

하늘을 가로질러 물안개처럼 은하수가 흐르고 나의 마음은 참 아득하고 고요해진다.

 

지금도 나에게 우주란 그 밤하늘의 은하수와 별 빛만으로 충분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784 (수필) 단 한마디 / 정주환(중2) (2) 바보시인 08-23 3
783 99년 만의 개기일식 D-2 그린Choon 08-20 39
782 (단상) 사람을 심으면... 길벗514 08-18 47
781 사람의 의미(삶+앎) 그린Choon 08-17 42
780 한 사람이 있었다. 배야 08-17 51
779 망각 배야 08-17 25
778 (1) 물방울 유태경 08-16 40
777 음악거리 08-15 70
776 예원동 커피집 3화. wooj 08-15 31
775 약속의 날-2 문해 08-15 43
774 약속의 날-1 문해 08-15 40
773 복지관에서 만난 할머니. 시몬이 08-14 52
772 갈증 전영란 08-12 56
771 내 자신이 부끄러워질 때 (1) 혜풍 김종철 08-12 67
770 (수필) 가을 같은 그녀 (1) 이영균 08-11 85
769 (수필) 우주론 길벗514 08-11 49
768 조카들 한테 (주먹시 & 주먹수필) 그린Choon 08-10 42
767 "아다마는 그렇게 살았다." 시몬이 08-08 77
766 예원동 커피집 2화. wooj 08-05 54
765 신라, 삼한을 하나로 구식석선 08-05 47
764 에펠탑이 있는 프랑스(서유럽 여행6) 시몬이 08-03 81
763 손님에도 등급이 있다 그린Choon 08-03 70
762 (수필) 이파리가 풍성해지는 여름 / 정주환(중2) (2) 바보시인 08-01 70
761 (수필) 유기적 인간(Homo Organic) 길벗514 08-01 81
760 북새통 음악거리 07-30 117
759 여름,겨울이 공존하는 스위스(서유럽 여행5) 시몬이 07-29 114
758 귀신 對話 엿들은 소금장수 이야기 白民 이학주 07-28 61
757 예원동 커피집 1화. wooj 07-28 65
756 예원동 커피집 프롤로그. wooj 07-28 55
755 (단편소설) 신을 만나다. KSPMJ 07-28 6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