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8-20 13:52
 글쓴이 : 그린Choon
조회 : 214  

99년 만의 개기일식 D-2



이곳 테네시 내쉬빌은 돌아오는 월요일 8월 21일 오전 11:58에 시작이 되어 오후 1:28 완전한 개기일식을 보게 된다. 날씨도 좋을 것이라 한다. 학교는 휴교령이 내려졌고 지구 반대편 대한민국에서 이번 개기일식을 보러 오는 사람도 있다고 한다. 


오늘 애틀랜타를 가는 도중 이런 생각을 했다. 혹시 그 시간 도로에 차들이 없는거 아닌가? 평생 볼까 말까한 그 개기일식을 놓치고 그 시간 운전을 하는 무심한 사람 빼고 왠만하면 다들 그 시간 차를 멈추고 그 역사적 광경을 보기 위해 하늘을 볼 것 같다.


태양과 달이 정확하게 겹치는 건 정말 우연치곤 기가막힌 것이다. 그 두 천체의 크기는 천지 차이인데 지구에서 바라 볼 때 이번 개기일식에서 정확히 일치하여 이 세상이 설계 된 것이라는 입장에 힘을 준다. 


그 날 장담컨데 도로는 한산할 것이고 주차장은 넘쳐나리라. 나는 그 개기일식 뿐 아니라 사람들의 그 관심에도 시선을 줄 것이다. 설계자와 설계된 천체의 특별한 현상과 그 현상을 구경하는 사람들. 그 사람들과 그 설계자는 피조물과 창조자의 관계일까. 아니면 현상계의 존재와 본질(절대)계의 존재일까. 


장님들이 안타까운 날이 이틀 남았다. 아니, 어쩌면 장님들은 그 암흑의 세상에서 더 기가막힌 상상의 세계를 경험할지도.....


---

2017. 8. 19 [10:59 PM] NaCl


https://www.amazon.com/s/ref=nb_sb_noss?url=search-alias%3Daps&field-keywords=seongchoon

공포의 프람 드레스 (수필집) : $1.44

디지탈 연애 (시조집) : $0.99


http://text4soul.website/korean_index.php

내쉬빌 한인 네트워크


In Nashville, Tennessee (내쉬빌 기준)

Global Event: Total Solar Eclipse


Local Type: Total Solar Eclipse, in Nashville

Begins: Mon, Aug 21, 2017 at 11:58 am

Maximum: Mon, Aug 21, 2017 at 1:28 pm 1.00 Magnitude

Ends: Mon, Aug 21, 2017 at 2:54 pm

Duration: 2 hours, 56 minutes

Totality: 1 minute, 59 second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810 김삿갓묘역에서 김해인. 10-23 13
809 수필문-시침과 분침의 갈림길 童心初박찬일 10-19 33
808 우리동네 三峰山. 시몬이 10-16 55
807 작은 감투 시민의소리 10-15 50
806 젓대소리를 찾아서 (7) 김해인. 10-08 91
805 젓대소리를 찾아서 (6) 김해인. 10-08 70
804 젓대소리를 찾아서 (5) 김해인. 10-06 93
803 젓대소리를 찾아서 (4) 김해인. 10-06 89
802 그날에는... 장 진순 10-05 94
801 홍0임 형수님의 팔순 축사 시몬이 10-04 84
800 젓대소리를 찾아서 (3) 김해인. 10-01 107
799 젓대소리를찾아서 (2) 김해인. 10-01 113
798 젓대소리를찾아서 (1) 김해인. 10-01 141
797 "요즘 별일 없으시지요." 시몬이 09-21 191
796 장고소리 '지평선이 열리며' <수필> (2) 김영채 09-16 330
795 유리 꽃 하얀풍경 09-15 155
794 식물의 신비 손계 차영섭 09-08 187
793 삶은, 눈뜨고 꿈꾸는 꿈의 여행이다 /수필 parkyongsukyon… 09-06 227
792 (단상) 암 스트롱 보고서 길벗514 09-04 156
791 네잎 클로바. 시몬이 09-04 224
790 2017년 전반기 유적답사 손계 차영섭 08-29 162
789 할아버지의 호박 김해인. 08-29 334
788 (폰카 에세이) 꽃감자 길벗514 08-29 184
787 우상의황혼 08-27 202
786 밥을 던졌다. 혀비맘 08-26 212
785 시마을 메뉴 개편 안내 운영위원회 08-25 197
784 ‶어린왕자″를 읽… 시몬이 08-24 239
783 마땅하고 옳은 말 배야 08-24 255
782 (수필) 단 한마디 / 정주환(중2) (3) 바보시인 08-23 255
781 99년 만의 개기일식 D-2 그린Choon 08-20 215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