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7-09-15 19:56
 글쓴이 : 하얀풍경
조회 : 988  
가지에서부터 투명한 윤기를 내며
뿌리는 보이지도 않아 정말 순수함에 의해 들어나고
그 꽃은 수백년동안 맞은 고난 속 에서 핀다고하니
그 화려함 누구나 황홀하게 넋을 놓고 바라본다고한다

우리의 순수한마음 
어디로 갔으며 어디서부터 잘못됐을까
가난에 분노를 느낀꽃
증오를 일삼아 핀 꽃봉오리 
그 꽃도 아름답다고 자신을 표현하는대
어찌 우리의 마음속엔 그저 보이지 않다고 말할수 있을가
우리와 다른 길 다른 시선들 그 분위기 속 
그들은 어떤 것들이 그들을  이렇게  피게  만들었을 
우리는 어쩌면 하나하나 볼려다 잊어버린줄도 모른다
어쩌면 우리는 이젠 못볼지도 모른다 그 투명한 모습을 간직한 
그 꽃을
어디서부터 인지 모르지만 우린 또 꽃을 피울것이다
예전보다 더 예쁜 꽃을

잊어버리지말고 잊혀져 버리지말것이고 모른다고 하지말것이다
결국 우린 이루어낼것이다
우리의 삶을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32 [소설]최마하연4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0:24 6
1031 [소설]최마하연3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0:16 5
1030 [소설]최마하연2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8-14 8
1029 아내에 외출 김해인. 08-12 26
1028 순리順理 김상협 08-10 35
1027 [소설]최마하연1 최마하연 08-06 43
1026 계곡이 좋다/신팔복 김용호 08-05 49
1025 사다리/윤재석 김용호 08-05 21
1024 인간성 회복 김상협 07-25 105
1023 아침을 여는 사람들/윤재석 김용호 07-22 89
1022 모악산에 오르니/신팔복 김용호 07-22 50
1021 신라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2) /임두환 김용호 07-22 33
1020 지혜(智慧)의 나무 泉水 07-20 82
1019 사람 사는 이야기 ♤ 박광호 07-20 243
1018 그녀의 눈물 '태풍의 운무 속으로' <수필> 김영채 07-17 243
1017 헛것이란 말 손계 차영섭 07-13 71
1016 무논에서 풀을 뽑으며/신팔복 김용호 07-12 51
1015 추억의 시냇가/윤재석 김용호 07-12 60
1014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손계 차영섭 07-08 58
1013 비밀번호시대/윤재석 김용호 07-06 57
1012 백세시대를 준비하며/윤재석 김용호 07-06 67
1011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임두환 김용호 07-06 46
1010 사패산 김해인. 07-05 102
1009 아내의 얼굴을 보며 손계 차영섭 07-02 89
1008 <소설> 로그인 (Login) 문해 06-30 104
1007 저염식 요세미티곰 06-23 94
1006 [수필] 희미하다는 거, (1) 하늘은쪽빛 06-23 213
1005 생명의 늪 손계 차영섭 06-22 111
1004 자신감 김상협 06-11 178
1003 심판질 김해인. 06-08 1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