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3-28 22:25
 글쓴이 : 아무르박
조회 : 148  

줄까 말까


아무르박


개나리가 피었습니다

이 좋은 봄날에
환갑을 넘은 여사장은 제 옆에서 졸고 있었습니다
하기야
글을 쓰는 일만이 창작이었겠습니까
간판 디자인을 잡는 일도 산통이지요

행여
무료한 시간이라도 달래볼까
평소 잘 듣지도 않는 트로트 음악을 틀었지요

줄까 말까 망설이다 내 사랑 영영 떠나요
할까 말까 망설이다 내 사랑 영영 떠나요

공자 왈 맹자 왈
부처님 말씀이 아니더라도
귀에 쏙쏙 들어오는 노랫말 가사가
이래도 되는 건가요?
하고 묻고 있습니다

누가 그러더군요
사랑은 유행가 가사처럼 통속하거늘~~

한참을 졸고 있던 여사장이
제 이유 있는 폭소에
깼습니다

줄까 말까

어쩌면
가부기 연극의 18장처럼
제18번이 될지도 모르겠다는 예감
유쾌 통쾌 상쾌 한 일이지요

오늘도 무사히
하루해가 저물어 퇴근합니다
언제나 습관처럼
아파트 앞 벤치에 앉아 허무를 꺾은
담배꽁초 하나 남깁니다

줄까 말까
간드러진 홍진영의 목소리처럼

섬과 섬 사이
우리나라는 유인도가 천 오백 개
무인도가 팔백 개라는데
걸어온 발자취처럼
섬마다
시를 한 편씩 남기고 싶습니다

갈까 말까 망설이다
이 사람 영영 떠나요~~

하는 말처럼 말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76 세월호4주기에 영결을고하며 김해인. 04-16 56
975 여수 백야도(白也島)/신팔복 김용호 04-13 53
974 J 표 국수/윤재석 김용호 04-13 45
973 병문안 지명이 04-12 69
972 연어에서는 강물냄새가 난다. - 둘 - 시몬이 04-07 72
971 연어에서 강물 냄새가 난다. - 하나 - 시몬이 04-06 74
970 어느 날 산행 <수필> 김영채 04-04 234
969 전생의 인연은 스님과 비구니/박미향 김용호 04-04 95
968 산사의 연가/박미향 김용호 04-04 85
967 제주 4.3 70주기에 김해인. 04-04 76
966 반려견 이야기 요세미티곰 04-03 89
965 내가 N읍의 산사로 간 까닭은/박미향 김용호 03-31 86
964 귀가/박미향 김용호 03-31 90
963 아버지와 아들 도일운 03-30 120
962 고난주간을 맞아 요세미티곰 03-29 136
961 줄까 말까 아무르박 03-28 149
960 술 이야기 3/신팔복 김용호 03-28 92
959 술 이야기 2/신팔복 김용호 03-28 81
958 지게꾼에서 택배회사로/윤재석 김용호 03-27 99
957 4월이 오면/윤재석 김용호 03-27 154
956 고향친구 혀비 03-26 133
955 삶과 부조리 요세미티곰 03-26 133
954 사립문/윤재석 김용호 03-25 104
953 술 이야기 1/신팔복 김용호 03-25 118
952 감동의 드라마 컬링/임두환 김용호 03-21 129
951 못줄 없는 모내기/신팔복 김용호 03-21 120
950 삶은 기다림인가/윤재석 김용호 03-21 126
949 짝사랑 모래언덕 03-21 140
948 <단편소설> 희귀한 체질 지명이 03-18 172
947 인간 그리고 본능 요세미티곰 03-18 2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