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3-29 08:46
 글쓴이 : 요세미티곰
조회 : 234  

고난주간을 맞아

 

이번 주간은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 박혀 죽으시고 부활하신 것을 기념하는 고난주간입니다. 주님을 믿는 사람들은 예수에 대해 깊이 묵상하며 삶에 변화를 갖고자 노력합니다.

 

나는 하나님은 사랑이시다라는 말씀에 대해 묵상해봅니다.

사랑이란 사랑하기 어려운 사람을 사랑하는 것이 아닌 가 생각해봅니다.

사랑스러운 사람을 사랑하는 것은 누구나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쉬운 사랑이라면 예수님께서 굳이 사랑을 강조하여 말씀하실 까닭이 없습니다.

사랑이란 싫은 사람, 미운 사람, 도저히 사랑할 수 없는 사람을 사랑하는 것을 말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예수님은 심지어 원수를 사랑하라고까지 말씀하셨습니다.

그래서 나는 사랑만큼은 내가 쉽게 실천하기 어렵겠구나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다음으로 나는 두 번째 묵상의 명제로 천국에 대해 생각해봅니다.

천국은 흔히 죽어서 가는 내세(來世)에 있는 것으로 생각하지만 나는 현세(現世)에도 천국이 있다고 믿습니다. 그것도 멀리 있는 것이 아니고 한 발자국만 들이 밀면 되는 바로 곁에 있다고 믿습니다.

그러나 그 문은 너무 좁습니다. 때문에 알몸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아무리 작은 배낭이라도 메고 들어갈 수가 없습니다. 다 버리고 들어가야 합니다.

그것은 너무나 어려운 일입니다.

이국(異國) 땅 낯선 거리를 헤매 본 사람은 압니다. 가진 것 몽땅 잃고 어두운 밤거리를 혼자 헤매 본 사람은 압니다. 산다는 것은 때 없이 비 내리고 눈 내리고 찬바람 부는 험한 길을 가는 것입니다. 때문에 사람들은 그 길을 쉽게 가기 위하여 성능이 좋은 차를 타고 가려 합니다. 좋은 장비를 준비합니다. 히말라야를 오르는 사람이 셰르파의 도움을 받듯이 짐꾼을 대동하려 합니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그 길을 다 버리고 알몸으로 갈 수는 없습니다. 홑몸으로 가기 힘든 사람조차도 자기의 배낭은 자기가 매야 하는 것입니다.

 

천국에 들어가기 위해서 버려야 할 것은 또 있습니다.

교만 허영 증오 위선 욕심 따위와 같은 것들입니다. 이것들을 버리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배낭 따위를 버리는 것은 오히려 쉬운 일일 것입니다.

 

나는 생각합니다,

현세의 천국에도 들어가지 못하는 내가 내세의 천국에 들어갈 수 있겠는가 하고-

1차 시험에도 불합격한 사람이 어찌 2차 시험에 합격하겠는가 하고-

고난주간을 맞아 생각합니다.

아무것도 변한 것이 없으면서 아무리 소리쳐 불러본 들 예수님이 나를 돌아보실까 하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7 헛것이란 말 손계 차영섭 07-13 19
1016 무논에서 풀을 뽑으며/신팔복 김용호 07-12 19
1015 추억의 시냇가/윤재석 김용호 07-12 20
1014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손계 차영섭 07-08 29
1013 비밀번호시대/윤재석 김용호 07-06 28
1012 백세시대를 준비하며/윤재석 김용호 07-06 30
1011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임두환 김용호 07-06 12
1010 사패산 김해인. 07-05 36
1009 아내의 얼굴을 보며 손계 차영섭 07-02 52
1008 <소설> 로그인 (Login) 문해 06-30 51
1007 저염식 요세미티곰 06-23 68
1006 [수필] 희미하다는 거, 하늘은쪽빛 06-23 142
1005 생명의 늪 손계 차영섭 06-22 75
1004 자신감 김상협 06-11 131
1003 심판질 김해인. 06-08 127
1002 운수 좋은 날 <수필> 김영채 06-07 270
1001 그 예언이 실현될 것 같아서/신팔복 김용호 06-05 89
1000 지팡이/임두환 김용호 06-05 86
999 바람의 소리 (1) 도일운 06-02 183
998 어느 노부부와 사륜 오토바이 정100 05-30 136
997 그 흑인손님의 미소 Salty4Poet 05-29 178
996 역사의 길을 찾아 나서다/윤재석 김용호 05-27 90
995 좋고 타령/박희종 김용호 05-27 92
994 모내래시장/신팔복 김용호 05-25 105
993 평화와 번영 통일로 가는 길/윤재석 김용호 05-25 85
992 樂포엠 이재영MC와 남기선낭송가 景山유영훈 05-24 106
991 삶의 가치 또르륵 05-23 177
990 오늘을 코딩하다 Salty4Poet 05-22 106
989 차는 죽어도 부부는 살았다 지명이 05-22 119
988 제비 김해인. 05-20 158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