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소설·수필

☞ 舊. 소설/수필   ♨ 맞춤법검사기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작성일 : 18-07-22 15:40
 글쓴이 : 김용호
조회 : 102  
아침을 여는 사람들

윤재석

아침이 밝아온다.
며칠 있으면 하지다.
1년 중 해가 가장 길다는 날이다.
그래서인지 날이 일찍 밝아온다.
새들은 참 부지런하기도 하다.
벌써 일어나 야단법석이다.
새들 소리 때문에 잠을 더 잘 수가 없다.
겨울 김장용 마늘을 남부시장에서 구입할 계획을 세웠기에
우리도 일찍 일어났다.

핸드폰에서 5시 시보가 울렸다.
남부시장에는 새벽 4시부터 시작하여 오전 9시까지 새벽시장이 열린다.
새벽 일찍부터 장을 시작하기에 사람들은 새벽시장이라 부른다.
손수레와 장바구니를 준비했다.
시장할까봐 간식으로 요기를 했다.
이것저것 준비하다보니 한 시간이 얼추 지나가 버렸다.
자동차로 남부시장 새벽시장으로 갔다.

새벽시장은 벌써 많은 사람들로 북적대고 있다.
손수레를 끌고 시장으로 향했다.
상인들과 시장을 찾아온 사람들로 뒤엉켜서 매우 혼잡했다.
몸을 서로 조심하면서 비켜갈 정도다.
상인들은 저마다 자기 상품이 좋다고 입에서 침이 튀도록 알리기에 열심이다.
목에 핏대가 솟아오르도록 큰소리로 외쳐대고 있다.
지나는 사람들은 관심도 두지 않는다.
그냥 지나치는 사람들을 보니 너무나 인정이 없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상인 또한 누가 들어주든 말든 열심히 상품 알리기에 여념이 없다.
오직 자신의 일에 충실할 따름이다.

남부시장은 전라북도의 중심에 해당한다.
지리산이나 동부산악지방인 진안, 무주, 장수 등지에서 생산된
한약재를 팔기 위한 약령시가 열린 곳이기도 하다.
전주는 전국적으로 유명한 약령시장인데, 일제강점기 때 폐쇄되고 말았다.
지금도 남부시장 주변에는 한약방과 한약 재료상들이 영업을 하고 있다.
한약방을 찾거나 한약재를 사려면 남부시장으로 가는 편이 좋다.

서부 평야지 김제나 완주 이서면에서 들여온 농산물이 풍부하다.
지금은 비닐 하우수가 많이 보급되어 과학적으로 영농을 한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과일이나 채소는 철이 따로 없다.
풍부한 과일과 채소로 시장이 활발히 열리고 있다.
마늘도 제철을 만나서 자동차로 싣고 와서 시장바닥에 수북이 쌓아놓고
사람들을 불러댄다.
우리는 어디가야 조금이라도 좋은 물건을 값싸게 살까 하여
이리저리 기웃거려 보았다.
경상도 의성에서 왔다는 마늘이 한 접에 삼만 오천 원이란다.
네 접을 사서 손수레에 실었다.

남부시장은 역사 깊은 전통시장이다.
전주의 명소 한벽당을 거쳐 흐르는 물은 시가지를 거쳐 만경강으로 흐른다.
전주천 정화사업으로 물이 맑아졌다.
물 속이 환히 보인다.
삼삼오오 무리 지어 노는 피라미가 눈에 들어온다.
아침 햇살을 받고 반짝거린다.
물에는 작은 백로가 고개를 기웃거리며 천천히 걷고 있다.
모두 살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이다.

세월 따라 강산이 변한다 했다.
전통시장으로 명성을 날리던 이곳 시장이 옛 모습과 많이 달라졌다.
백화점이나 대형 마트의 등장으로 시장으로서 활기가 많이 위축되었다.
사람은 편리함과 이익을 찾아다닌다.
한 곳에서 사고 싶은 물건을 사고, 휴식을 취하면서 생활의
여유를 갖게 되니 자연 사람들이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를 찾게 된다.
세태의 변화는 어찌할 도리가 없다.

시장의 모습과 위치가 바뀌고 있다.
원래 시장은 상설시장이었다.
사람은 늘어나고 자리는 좁아서 매곡교 다리 위로 시장이 확장되고 있다.
이곳은 점포가 없이 좌판을 벌인 상인들이다.
야채나 생선을 파는 상인들이 주로 모인 곳이다.
노천시장으로 나와서 새벽부터 물건을 사고 파는 새벽시장이 열린다.
지금은 아예 전주 천변 둔치로 장소가 옮겨지고 있다.
차량이나 사람의 통행에 구애받지 않고 편안하기 때문이다.

해는 벌써 뜨겁다.
이른 아침인데도 무더운 여름 한낮 같다.
겨울이면 따뜻하겠지만 덥다.
뜨거운 햇볕에서 땀을 흘리며 일하는 농부도 있는데 이 정도는
참아야 할 게 아닌가. 손수레에는 마늘, 사과,
무 등이 가득 실려 있어서 제법 무겁다.
사람들은 아직도 북적대고 있다.
사람이 걸릴까 신경이 쓰인다.
자칫하면 아침부터 얼굴 붉히는 일이 생길 수 있으니 말이다.

새벽 4시부터 새벽을 여는 사람들이 북적댄다.
내일도 이곳에는 새벽을 여는 사람들로 북적거릴 것이다.
자기 삶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에서 생동감이 넘친다.
오늘은 나도 새벽을 여는 사람과 어울려 하루를 시작하게 되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36 고독한 일등 도일운 08-18 24
1035 111년만의 폭염 특보/임두환 김용호 08-18 27
1034 호박아 고맙다/윤재석 김용호 08-18 20
1033 <단편소설> 여자의 마음 구식석선 08-15 46
1032 [소설]최마하연4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8-15 23
1031 [소설]최마하연3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8-15 16
1030 [소설]최마하연2 2009년 7월 30일 목요일 최마하연 08-14 26
1029 아내에 외출 김해인. 08-12 48
1028 순리順理 김상협 08-10 54
1027 [소설]최마하연1 최마하연 08-06 56
1026 계곡이 좋다/신팔복 김용호 08-05 64
1025 사다리/윤재석 김용호 08-05 29
1024 인간성 회복 김상협 07-25 119
1023 아침을 여는 사람들/윤재석 김용호 07-22 103
1022 모악산에 오르니/신팔복 김용호 07-22 60
1021 신라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2) /임두환 김용호 07-22 45
1020 지혜(智慧)의 나무 泉水 07-20 93
1019 사람 사는 이야기 ♤ 박광호 07-20 285
1018 그녀의 눈물 '태풍의 운무 속으로' <수필> 김영채 07-17 289
1017 헛것이란 말 손계 차영섭 07-13 83
1016 무논에서 풀을 뽑으며/신팔복 김용호 07-12 59
1015 추억의 시냇가/윤재석 김용호 07-12 66
1014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손계 차영섭 07-08 63
1013 비밀번호시대/윤재석 김용호 07-06 65
1012 백세시대를 준비하며/윤재석 김용호 07-06 76
1011 천년의 고도(古都) 경주 /임두환 김용호 07-06 53
1010 사패산 김해인. 07-05 112
1009 아내의 얼굴을 보며 손계 차영섭 07-02 97
1008 <소설> 로그인 (Login) 문해 06-30 113
1007 저염식 요세미티곰 06-23 102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