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7-04-18 11:45
 글쓴이 : 붉은나비
조회 : 430  

 

 

 

귀신고래

 

 

 

할머니와 손자가 티비 앞에 있다

티비 속 고래는 거대한 몸짓을 바다 위로 향하고 있었다

"고래 고기가 병자한테 그렇게 좋다는구나"

할머니의 나즈막한 목소리는 쉼없는 파도가 되었다

"할머니, 그런 말때문에 고래들이 사라지는거여요"

손자는 파도를 막아섰다

 

언제부턴가 할머니의 손등엔 따개비가 살고 있다

할머니는 이따금씩 따개비를 어루만지며

바다에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

따개비는 시간을 따라 어깨, 등에도 상형문자를 그린다

다랭이논 목주름 알알이 이어진 따개비

굽은 등 울퉁불퉁 올라선 따개비 화산섬

할머니는 이따금씩 창백한 아비의 손등을 어루만지며

바다에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

 

어느 날 할머니의 방문을 열었다

푸른 여울 물결 고요히 부딪히는 파도

언제부턴가 방문을 열면 바다가 일렁이고 있다

바다는 고래를 품고 있다

이따금씩 어두운 앞머리만이 보였다 사라질 뿐

바다밑 고래는 입 안에 먹이를 모아

야윈 아비 몸보신 하라고

문지방에 뱉어놓곤 사라진다

지친 어미는 꿈속에 고래가 나타났다곤 한다

나는 할머니의 뱃속에 들어가 잠을 자곤 한다 

 

문을 열면 고래가 출몰하는 바다

병든 아비가 고래를 타고 전진하는 바다

수평선 아래 일몰 사이로 고래 뛰기가 보인다

 

 

 

 

 


붉은나비 17-04-18 11:47
 
김부회 시인님게서 산문시를 써보라고 하셔서 첨가해봤습니다 암투병 하시다가 돌아가신 아버지, 더 훨씬 오래전에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하면서 써봤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2274
255 통지서-한 발 물러서서 볼 것 (2) 형식2 04-23 27
254 저녁에 (1) 일하자 04-21 36
253 시인이 뭣이 길래 (3) modory 04-21 64
252 위로-눈물엔 뿌리가 있다 (4) 형식2 04-19 65
251 반신욕 (3) 형식2 04-17 67
250 반쪽 인간 (2) 형식2 04-16 43
249 (3) 형식2 04-15 65
248 담배꽁초들 (2) 형식2 04-12 65
247 유랑 열차 (1) 형식2 04-10 62
246    춤의 손잡이 (1) 형식2 04-15 36
245 외로운 운동회 (2) 형식2 04-06 66
244 봄감기 (3) 형식2 04-05 96
243 나무 (2) 전재형 03-29 197
242 여전히 아름답더라 (2) 전재형 03-29 136
241 탈수 중 (5) 형식2 03-28 145
240 사랑하였네 (3) 전재형 03-28 145
239 나주 곰탕 (4) 형식2 03-27 136
238 탈출 (4) 형식2 03-27 100
237 광장 사람들 형식2 03-27 70
236 하루의 끝에서 쓰는 일기장 (1) 전재형 03-25 120
235 (1) 전재형 03-25 115
234 바람의 향기 전재형 03-25 97
233 광화문역 목수 (2) 형식2 03-24 124
232 그리움 (5) 전재형 03-19 230
231 만석 버스 (3) 형식2 03-15 197
230 영국 총리 (2) 형식2 03-15 153
229 땡땡이 (3) 형식2 03-14 195
228 진동 버스 (2) 형식2 03-12 161
227 김치가 익어가는 시간 (2) 형식2 03-06 216
226 외계인 ㅡ 퇴고 (1) 형식2 03-05 169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