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7-04-27 14:21
 글쓴이 : 金富會
조회 : 255  
반복이 너무 많습니다.
어머니, 어머니 어깨...등등 반복은 최대한 줄이시는 것이 담백합니다.
말씀이나 말은 "...."를 사용하는 것이 바른 문장입니다.ㅂ
의성, 의태어의 자은 사용은 시를 가볍게 합니다.
결구 부분은 다의적인 의미를 주는 것이 좋습니다.
이상 제 의견 입니다. 참고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나름
수정해 보았습니다.^^
점토로 만든 어깨


“이리 와 어깨 좀 주물러라!”
쇳소리 음성
어머니 등 뒤의 어린 손은 
무쇠 어깨를 쉽게 주무를 수가 없었다
“어깨 좀 주물러 줘!”
점토 놀이를 하던 어린 딸에게 등을 내민다
날개죽지를 타고 미끄러지는 고사리 손
“어깨에 피아노 칠거야!”
“어깨로 점토 놀이할거야!”
점토를 주물주물, 피아노 소리
코끼리 주름 목선
점토가 고여 있는 견갑
통나무 팔뚝이다
빨강 파랑 노랑 점토 색색
비비고 둥글리고 눌러
꾹꾹 
어머니 어깨를 점토한다
무지개 빛 날개 짓물러
희미해진,



붉은나비 17-04-28 14:09
 
기꺼이 참고하겠습니다
언제나 감사드립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金富會 07-16 1166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0) 운영위원회 07-07 1431
243 캐나다 (1) 후중 01-20 24
242 나이아가라 폭포 (2) 후중 01-20 29
241 울타리 (2) 형식2 01-17 62
240 검은 거울 (3) 형식2 01-16 93
239 사계 (5) 라라리베 01-08 142
238 미끼 (5) 라라리베 01-05 161
237 여자의 수면 위를 걷고 싶다 (5) 칼라피플 01-05 158
236 월담 (11) 칼라피플 01-01 271
235 빈센트 반 고흐/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카페 … (8) 라라리베 12-28 241
234 유치한 시에 기대어 (5) 라라리베 12-28 181
233 유배자 (6) 화안 12-25 270
232 종이상여 (8) 문정완 12-21 347
231 수태고지 (7) 차순혁 12-15 332
230 연필 (7) 겨울시 12-10 368
229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6) 겨울시 12-08 290
228 돌맹이 탑 (4) 박수담 12-08 220
227 돌산에서 - 활연 (7) 안희선 12-05 307
226 객관적 상관물 (5) 활연 12-04 302
225 경산역 (9) 문정완 11-29 548
224 세 여자의 만찬 (5) 붉은나비 11-24 314
223 겨울이 전하는 말 (5) 안희선 11-18 419
222 관자재 소묘 (3) 안희선 11-17 347
221 광합성 (10) 붉은나비 11-16 433
220 활연님과 문정완님을 운영자로 모십니다 (7) 운영위원회 11-15 392
219 소리상자 (1) 바다yumj 10-07 298
218 형광등과 호롱불 (2) 후중 09-14 270
217 산다는 것, 살아간다는 것 (2) 후중 09-11 251
216 [퇴고]다시 말하지만 (4) 미소.. 06-28 345
215 하얀나이 (4) 후중 05-30 259
214 어깨 점토(퇴고) (2) 붉은나비 04-24 283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