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8-01-05 07:49
 글쓴이 : 라라리베
조회 : 173  

미끼

    

      신명

 

 

여자가 어스름한 새벽을 걷고 있다

그녀의 빈 가방이 동쪽의 기운을 훔치고

교차하는 눈빛에는 삶이 가득하다

 

졸음을 깨우는 불빛에 흐트러진 숨을 고른다

하루를 채우는 사이 비워지는 전대

서로의 먹이가 되고 미끼가 되어 가지에

새순을 입혀간다

 

포탄 속에 철조망을 넘는 병사처럼

실전에 부딪혀야만 지혈을 할 수 있는 세상

찰나의 오점이 미로를 만드는 종점은

늘 방심한 사이를 놓치지 않는다

 

지름길을 돌다 생긴 상처는

또 다른 기로를 다스려야 딱지가 앉는 법

금빛 치장을 한 검은 눈길을 잠재우고

그녀는 노동을 선택했다

고개를 끄덕이며 당당히 따라가는 동행

 

해가 중천에 떠서야 단장을 마친 양식을 건다

유리창을 비추는 햇살에 달아오른 미끼들

 

생을 부둥켜안은 오늘

가장 좋은 하루를 덥석 문다

너이지만 나이기도 한 얼굴이다

 

 

미끼 (퇴고)

    

   신명

 

그녀가 새벽을 걷는다

빈 가방이 동쪽의 기운을 훔치고

눈빛은 푸른 섬광이 인다

 

졸음을 깨우며 숨을 고른다

하루를 채우는 사이 비워지는 전대

물과 바람이 되어 동토에 새순이 움튼다

 

포탄 속 철조망을 넘는 병사처럼

실전에 부딪혀야 지혈 할 수 있는 세상

 

찰나의 오점이 미로를 만드는 행성은

늘 방심한 기류를 놓치지 않는다

숨겨진 티눈이 점점 커지듯 오염되는 종점

 

지름길로 생긴 상처는

또 다른 기로를 다스려야 딱지가 앉는 법

치렁한 눈길을 잠재우고 땀을 마신다

 

세파를 당당히 따라가는 동행

진흙에 갇혔던 새의 발자국이 박히자

수평이 팽팽히 당겨진다

 

궤적을 털어낸 양식을 건다

생을 부둥켜안은 오늘이 햇살을 덥석 문다

 

중천에 뜬 하루가 달다


라라리베 18-01-05 07:51
 
오래동안 묵혀놨던 건데 다시 퇴고를 해봤습니다
좋은 고견 부탁드립니다
최정신 18-01-05 13:23
 
그녀가 새벽을 걷는다
빈 가방이 동쪽의 기운을 훔치고
눈빛에 푸픈 섬광이 인다
 
졸음을 깨우며 숨을 고른다
하루를 채우는 사이 비워지는 전대
서로의 먹이가 되고 미끼가 되어 가지에
새순을 피운다

포탄 속 철조망을 넘는 병사처럼
실전에 부딪혀야 지혈 할 수 있는 세상
찰나의 오점이 미로를 만드는 종점은
늘 방심한 사이를 놓치지 않는다
 
지름길 돌다 생긴 상처는
또 다른 기로를 다스려야 딱지가 앉는 법
금빛 치장 한 눈길을 잠재우고
세파를 당당히 따라가는 동행
선택한 노동의 땀이 달다

햇살에 달아오른 미끼로
단장을 마친 양식을 건다
 
생을 부둥켜안은 오늘이 하루를 덥석 문다
 

______________________
사유를 담은 서술은 주인의 것이니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는 한계의 월권이겠으나
 
남에 글에 군살을 뺀다는 건 무척 조심스러운 일이지요
원본은 두고 연결에 방해가 되지 않는 조사나 명사나 주어 앞에 사족을 지워 독자에게 돌려 줍니다

참고로 미끼들...미끼라는 명사는 그 자체가 단수 또는 복수...이 문장에선 복수로 읽히기에
접미사 (들)은 가능한 버리는 게 좋습니다


*정답은 모르기도 없기도 합니다
다만 독자의 호흡이니 그렇기도 하구나 하고 버리십시요
     
라라리베 18-01-05 18:24
 
최정신 시인님 정말 반갑습니다
시인님의 조심스러운 군살빼기. 유념해서 수정해 보았습니다

언제나 머리에 쏙쏙 들어오는 명강의
저에게는 백마 탄 왕자님 같은 첫사랑 선생님이십니다
감사도 무한대로 드립니다
늘 건강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칼라피플 18-01-05 15:10
 
안녕하세요..
시는 오랫동안 묵힐수록 우려나온다고 생각됩니다.
사람마다 생김새가 다르듯
문장의 호흡도 다를 수밖에 없습니다.

여자를 새벽길까지 끌고 나온 점은 좋으나
그 이후부터가 감상적인 언어의 노출이 보입니다.
직접적인 서술로 문맥을 끌고 간다고 느껴집니다.
서술과 시의 언어는 무엇인가는 저 역시 아직도 해매고 있습니다.
좀더 본질을 꿰둟어보심이 어떠신지요,
그래야만이 이 대자연에 있는 모든 것들을 자신의 소재로 끌어올릴 수 있는 힘이 생깁니다.
건필을 기원합니다..
     
라라리베 18-01-05 18:47
 
칼라피플 시인님 안녕하세요
사유 깊은 좋은 시 잘 보고 있습니다
어려운 걸음 이셨을 텐데
감상을 뺀 대의적인 서술과 시의 언어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조언 잘 새기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칼라피플 시인님
문운이 창창하시길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金富會 07-16 1210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0) 운영위원회 07-07 1462
243 캐나다 (1) 후중 01-20 56
242 나이아가라 폭포 (2) 후중 01-20 59
241 울타리 (2) 형식2 01-17 79
240 검은 거울 (3) 형식2 01-16 109
239 사계 (5) 라라리베 01-08 155
238 미끼 (5) 라라리베 01-05 174
237 여자의 수면 위를 걷고 싶다 (5) 칼라피플 01-05 167
236 월담 (11) 칼라피플 01-01 280
235 빈센트 반 고흐/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카페 … (8) 라라리베 12-28 255
234 유치한 시에 기대어 (5) 라라리베 12-28 195
233 유배자 (6) 화안 12-25 283
232 종이상여 (8) 문정완 12-21 355
231 수태고지 (7) 차순혁 12-15 339
230 연필 (7) 겨울시 12-10 381
229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6) 겨울시 12-08 300
228 돌맹이 탑 (4) 박수담 12-08 239
227 돌산에서 - 활연 (7) 안희선 12-05 316
226 객관적 상관물 (5) 활연 12-04 324
225 경산역 (9) 문정완 11-29 565
224 세 여자의 만찬 (5) 붉은나비 11-24 327
223 겨울이 전하는 말 (5) 안희선 11-18 437
222 관자재 소묘 (3) 안희선 11-17 355
221 광합성 (10) 붉은나비 11-16 448
220 활연님과 문정완님을 운영자로 모십니다 (7) 운영위원회 11-15 402
219 소리상자 (1) 바다yumj 10-07 312
218 형광등과 호롱불 (2) 후중 09-14 285
217 산다는 것, 살아간다는 것 (2) 후중 09-11 262
216 [퇴고]다시 말하지만 (4) 미소.. 06-28 354
215 하얀나이 (4) 후중 05-30 271
214 어깨 점토(퇴고) (2) 붉은나비 04-24 305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