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8-03-29 01:28
 글쓴이 : 전재형
조회 : 253  

여전히 아름답더라


종이컵에 소주한잔을 따른다
술이 가득차야할 그곳에는
너만 가득차더라
세상 가장 환한 미소를 띄고 있더라

 

너는 떠났지만 너만 남아있더라

 

담배하나 입에 물고
몇번째 인지 모를 불을 붙혀본다
담배연기 가득차 앞은 보이질 않는데
너는 보이더라
뒤돌아보며 웃어주는 네가 있더라

 

너는 떠났지만 너만 남아있더라

 

여전히 아름답더라


문정완 18-04-01 03:34
 
본문의 시도 의도한 것인가요?
그냥 감정의 잉여값에 지나지 않는 서술적 행위를 시라고 지칭한다면 시를 예술의 꽃이라
부를 이유도 없고 그 행위를 시쓴다라고 할 필요조차 없는 것이 아닐까요
누가 굳이 밤을 하얗게 세우며 시와 씨름을 하겠습니까
속된 말로 그냥 발가락에 펜을 꽂아서 입술의 모양대로 받아쓰기를 하면 되죠
안그런가요 ?

시란 무엇인가 하는 근원부터 새롭게 인식을 해야할 필요성이 상당히 느껴집니다

시 ᆢ 참 정답은 없지만 근사값은 있다 싶습니다

봄날 즐겁게 보내세요 재형님^^
金離律 18-04-16 14:52
 
송구하지만..시라고 하기엔. .좀...그렇습니다.^^
1, 감정을 다 드러낸다.
2. 서술이 시적 응축이나 비유와 거리가 있다.
3. 너는 떠났지만 너만 남아있더라/ 표현에 감상이 다분히 많이 잠재된...../
4. 시적 구성요소 보다는 감정적 서술이 더 많다...
=============
이런 몇 가지 이유들로. 시로 보기에는 다소 무리가 있을 듯합니다.^^ 송구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2520
269 청운 (1) 존재유존재 07-08 78
268 풍경1 (2) 형식2 06-17 200
267 짝달리기 (2) 형식2 06-14 141
266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 스탠드옷걸이 (2) 형식2 06-13 109
265 광화문에서 (2) 형식2 06-07 143
264 이어폰 속에 뱀이 산다 (5) 형식2 06-04 185
263 할머니 겨드랑이에선 온수 냄새가 난다 (4) 형식2 06-01 141
262 하늘에서 지우개가 떨어진다 (4) 형식2 05-31 165
261 콜라의 내력 형식2 05-24 91
260 손톱깎기 (2) 형식2 05-22 175
259 철새 날갯짓 (1) 先存 권성종 05-18 156
258 미아(퇴고) (2) 형식2 05-11 181
257 방문 (2) 형식2 05-09 212
256 12월 (2) 형식2 05-07 151
255 종이책 (2) 형식2 05-03 155
254 여름 (3) 형식2 05-01 192
253 통지서-한 발 물러서서 볼 것 (4) 형식2 04-23 281
252 저녁에 (1) 일하자 04-21 202
251 시인이 뭣이 길래 (3) modory 04-21 292
250 위로-눈물엔 뿌리가 있다 (3) 형식2 04-19 216
249 반신욕 (3) 형식2 04-17 192
248 반쪽 인간 (2) 형식2 04-16 174
247 (3) 형식2 04-15 177
246 담배꽁초들 (2) 형식2 04-12 194
245 유랑 열차 (1) 형식2 04-10 200
244    춤의 손잡이 (1) 형식2 04-15 170
243 외로운 운동회 (2) 형식2 04-06 173
242 봄감기 (3) 형식2 04-05 217
241 나무 (2) 전재형 03-29 319
240 여전히 아름답더라 (2) 전재형 03-29 254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