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8-04-19 22:27
 글쓴이 : 형식2
조회 : 155  

위로  

-눈물엔 뿌리가 있다


센바람 분다

옥탑에 세워둔 건조대

난간까지 밀려났다


울음을 삼키는 이의 뒷모습처럼

들썩이는,

야윈 다리


보드라운 손등의 돌을

떨리는 발등 위에

포개어 놓으려다

관두었다


젖은 옷가지들의 허물어진 근육

깊어진 동공

젖은 것들은 한없이 무겁다 무거워서

넘어지지 않았다


문정완 18-04-20 01:24
 
무생물에  인격을 부여한 시들은 참 많습니다
그 대상에서 삶의 단면을 빗대어 보려는 시도는 좋았지만
실패를 넘어 조악하다하기까지 하군요
다작도 좋고 다 좋은데 시상이 떠올랐으면 좀 오래 묵혀서
시를 쓰보는 것이 시쓰기에 훨 좋은 공부 방법이다 싶군요
맨날 이런 글을 대하고 답해야 하는 사람도 고역입니다
형식님 맨날  일기장 작성하듯 하지 말고 좀 작가가 이 시를
한편 꺼집어 내기 위햬 정성과 고민의 시간을 많이 가졌구나
는 느낌으로 시를 대하는 사람도 좀 즐겁게 하십시오
그게 형식님이 좋아하는 시에 대한 예의 아닐까요
여기가 아무리 썰렁하지만 빈칸 채우듯이 시를 올리지 말 것.

지나친 독설이거나 저의 편협인지는 모르지만
최소한의 작품에서 글쓴이의 고심이 느껴지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빈칸은 안채워도 됩니다.
형식2 18-04-20 08:42
 
앞으로는 더 오래 묵히도록 하겠습니다
金離律 18-04-20 14:24
 
위 문선생님의 말씀에 동의 합니다.^^
시는 고민과 공부와 깊은 생각의 소산입니다.
매일 하루 걸러 한 두 편의 시를 쓴다면...그것은 시의 가치를 잃게 됩니다.
한 달에 한 편 쓰기도 어려운 현실인데.......너무 자주 쓴다면.....
좀 그렇습니다.
비평이나 합평을 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입니다. 하지만 좋은 작품을 대하면 기분이 좋습니다.
할 말도 많아집니다.
하지만 매일 같은 형태, 비슷한 내용의 작품이라면 할 말도 사실 없습니다.^^
이점 혜량해 주시기 바랍니다.
좀 더 싶은 생각과 공부를 통해 더 좋은 작품으로 만나면 좋겠습니다.
시에 대한 님의 노력은 참 좋습니다.

암튼, 위 작품은

나는 아무것도 해선 안된다/ 이 말의 당위성이 본문에 전혀 없습니다. 알맹이가 없다는 것입니다.
있는지 모르나 제가 보기엔 그렇습니다. 그렇게 보이는 것도 시작법에 문제가 있다는 말 입니다.
좀 더 시를 자연스럽게 쓰시면 더 좋겠습니다.
시는 인위적이 가미될 때 가장 실패할 확률이 높습니다.참고만 해 주세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2371
266 육체만이 나의 확실성이다(까뮈) 소드 05-26 14
265 콜라의 내력 형식2 05-24 16
264 손톱깎기 (2) 형식2 05-22 66
263 21세기 고백 <시마을문학상에 도전하며> (2) 대마황 05-21 120
262 철새 날갯짓 先存 권성종 05-18 52
261 능선을 바라보며 강북수유리 05-17 61
260 미아(퇴고) (2) 형식2 05-11 118
259 방문 (2) 형식2 05-09 147
258 12월 (2) 형식2 05-07 96
257 종이책 (2) 형식2 05-03 96
256 여름 (3) 형식2 05-01 124
255 통지서-한 발 물러서서 볼 것 (4) 형식2 04-23 197
254 저녁에 (1) 일하자 04-21 140
253 시인이 뭣이 길래 (3) modory 04-21 199
252 위로-눈물엔 뿌리가 있다 (3) 형식2 04-19 156
251 반신욕 (3) 형식2 04-17 140
250 반쪽 인간 (2) 형식2 04-16 122
249 (3) 형식2 04-15 126
248 담배꽁초들 (2) 형식2 04-12 130
247 유랑 열차 (1) 형식2 04-10 137
246    춤의 손잡이 (1) 형식2 04-15 106
245 외로운 운동회 (2) 형식2 04-06 120
244 봄감기 (3) 형식2 04-05 162
243 나무 (2) 전재형 03-29 256
242 여전히 아름답더라 (2) 전재형 03-29 197
241 탈수 중 (5) 형식2 03-28 200
240 사랑하였네 (3) 전재형 03-28 203
239 나주 곰탕 (4) 형식2 03-27 195
238 탈출 (4) 형식2 03-27 152
237 광장 사람들 형식2 03-27 127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