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8-05-01 17:34
 글쓴이 : 형식2
조회 : 123  

여름



무릎이 말썽이던 버스는

정류장도 아닌 곳에 멈춰섰다


노인이 올라타고 있다 

노인을 올려보내는 

계단도 등이 굽는다


늪에 빠진듯, 질퍽한 걸음으로

오르막을 지나

요금함도 지나


창가에 자리 잡은

빽미러 속의 노인


기사는 응시한다


옆자리 사내는 

염치도 없네, 했고 노인은

아직 요금통처럼 있고

나는 노인이

손등만큼 늙은 돈지갑을 꺼내겠지,

생각했다


기사는

아저씨, 부르고 노인은

붓다처럼 한참을 가만한 생이다


사내는

나이를 뒷구멍으로 처먹었네, 말했고

나는 잠시 

삶을 잊은 뿐이라고, 믿었다

계절엔 누구나 그러하듯이


정오의 태양은 귤을 까고 있다


새하얀 빛깔이 껍질처럼 뚝뚝

자꾸만 끊겨져서 들어온다



문정완 18-05-02 04:09
 
우쨌던 창작의욕 그리고 시에 대한 뜨거운 갈증은 참 좋다 맨날 물칼수만은 없고
좋은 점은 또 좋다 해야죠
일상에서 언제나 시의 발화점을 낚으려는 자세도 좋은 점이다 따블로 일단 칭찬을 드리고.

근데ᆢᆢᆢᆢ형식님

도입부도 괜찮고 한데 보고 느낀 것을 언어로 옮기는 작업에서 언술을 다루는 표현법이 부족한 것인지
아니면 그 지점을 바라본 시선이 얕은 것인지
이번에도 총만 폼나게 뽑고 탕하는 한발의 총성이 없다는 느낌

총소리 한번 넣어 보세요 칭찬하는 꿀맛에 길들여지지 말고.

잘 읽었습니다. 건필
형식2 18-05-03 23:40
 
더 좋은 시로 보답하겠습니다
삼생이 18-05-06 19:07
 
첫 연에서 -무릎이 말썽이던 버스? -

이런 언어는 유치 합니다. 또한 판타지에도 유치합니다.

시를 함부로 쓴다는 증거입니다.

시는 함축의 문학입니다. 설명은 낭비입니다.

설명이 필요한 부분은 작가적 편집 재능으로 소화 합니다.

설명을 남발하는 것은 습작 능력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자신의 작품을 두고 좌절해야만 더 좋은 작품을 쓸 수 있습니다.

제 아무리 날고 기는 작가도 좌절 없이 좋은 글을 쓸 수 없습니다.

재능 있는 작가는 남보다 습작 기간을 몇분의 1로 줄일 수 있습니다.

그 방법은 바로 자신의 예술 혼입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2370
266 육체만이 나의 확실성이다(까뮈) 소드 05-26 13
265 콜라의 내력 형식2 05-24 16
264 손톱깎기 (2) 형식2 05-22 66
263 21세기 고백 <시마을문학상에 도전하며> (2) 대마황 05-21 120
262 철새 날갯짓 先存 권성종 05-18 52
261 능선을 바라보며 강북수유리 05-17 61
260 미아(퇴고) (2) 형식2 05-11 117
259 방문 (2) 형식2 05-09 147
258 12월 (2) 형식2 05-07 95
257 종이책 (2) 형식2 05-03 95
256 여름 (3) 형식2 05-01 124
255 통지서-한 발 물러서서 볼 것 (4) 형식2 04-23 196
254 저녁에 (1) 일하자 04-21 139
253 시인이 뭣이 길래 (3) modory 04-21 198
252 위로-눈물엔 뿌리가 있다 (3) 형식2 04-19 155
251 반신욕 (3) 형식2 04-17 140
250 반쪽 인간 (2) 형식2 04-16 122
249 (3) 형식2 04-15 126
248 담배꽁초들 (2) 형식2 04-12 130
247 유랑 열차 (1) 형식2 04-10 137
246    춤의 손잡이 (1) 형식2 04-15 106
245 외로운 운동회 (2) 형식2 04-06 120
244 봄감기 (3) 형식2 04-05 161
243 나무 (2) 전재형 03-29 256
242 여전히 아름답더라 (2) 전재형 03-29 197
241 탈수 중 (5) 형식2 03-28 200
240 사랑하였네 (3) 전재형 03-28 203
239 나주 곰탕 (4) 형식2 03-27 194
238 탈출 (4) 형식2 03-27 151
237 광장 사람들 형식2 03-27 127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