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이율,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8-05-07 22:02
 글쓴이 : 형식2
조회 : 95  

12 


누군가 입김을 불고 간듯

버스등은 흐릿하다


손잡이들은 교수대처럼 있고

붙잡을 힘조차 없는

나는 아예

손목을 매달아버린다


손끝마다 스민 검은

같은 꿈들이 

발버둥치며 

질식사하고 있다


어린 아이나 임산부, 노약자가 

,

눈살 찌푸리지 않을 정도


문명 국가에선 

살인도 젠틀해야 한다


희미해져만 간다, 나는


뜨겁게 태어나서

차갑게 죽어가는

입김처럼,


문정완 18-05-08 04:01
 
마지막 연처럼 저런 귀한 인식이 전체에 도배가 된다면 참 황홀하겠다는 생각만 두고 가오
삼생이 18-05-08 20:52
 
5연에서 살인도 젠틀해야 한다는 표현은 저와 세대 차이인가요?

충격적입니다.

그 충격이라는 것은 잘못 된 충격이 아니라 표현의 충격입니다.

저도 모르게 세대가 바뀌어 가고 있는 듯 합니다.

솔직히 저같은 늙다리가 (저는 40대 입니다) 젊은 분들의 상상력을

평가 한다는 것은 어찌보면 오만 일 수 있습니다.

습작력은 다소 떨어 지지만 상상력과 시어를 생산하는 작가적 역량은

놀랍습니다.

하지만 군더더기가 많습니다.

솔직히 이런 군더더기가 없으면 이 글을 평가하는 사람은 ( 평가위원들도 이 시가 무슨 말인지 모를 것입니다 )

하지만 그러한 걱정은 버리시고

수준낮은 평가위원에게 친절 베푸시지 말고 군더더기 없애시기 바랍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1) 운영위원회 07-07 2371
266 육체만이 나의 확실성이다(까뮈) 소드 05-26 14
265 콜라의 내력 형식2 05-24 16
264 손톱깎기 (2) 형식2 05-22 66
263 21세기 고백 <시마을문학상에 도전하며> (2) 대마황 05-21 120
262 철새 날갯짓 先存 권성종 05-18 52
261 능선을 바라보며 강북수유리 05-17 61
260 미아(퇴고) (2) 형식2 05-11 118
259 방문 (2) 형식2 05-09 147
258 12월 (2) 형식2 05-07 96
257 종이책 (2) 형식2 05-03 96
256 여름 (3) 형식2 05-01 124
255 통지서-한 발 물러서서 볼 것 (4) 형식2 04-23 197
254 저녁에 (1) 일하자 04-21 140
253 시인이 뭣이 길래 (3) modory 04-21 199
252 위로-눈물엔 뿌리가 있다 (3) 형식2 04-19 155
251 반신욕 (3) 형식2 04-17 140
250 반쪽 인간 (2) 형식2 04-16 122
249 (3) 형식2 04-15 126
248 담배꽁초들 (2) 형식2 04-12 130
247 유랑 열차 (1) 형식2 04-10 137
246    춤의 손잡이 (1) 형식2 04-15 106
245 외로운 운동회 (2) 형식2 04-06 120
244 봄감기 (3) 형식2 04-05 162
243 나무 (2) 전재형 03-29 256
242 여전히 아름답더라 (2) 전재형 03-29 197
241 탈수 중 (5) 형식2 03-28 200
240 사랑하였네 (3) 전재형 03-28 203
239 나주 곰탕 (4) 형식2 03-27 195
238 탈출 (4) 형식2 03-27 152
237 광장 사람들 형식2 03-27 127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