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비평토론
  • 비평·토론

(운영자 : 김부회,활연,문정완)

 

▷모든 저작권은 해당작가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을 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비아냥, 욕설 등으로 다른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 시킬 경우 글쓰기를 차단 할 수도 있습니다

 
작성일 : 15-07-16 12:30
[공지]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글쓴이 : 金富會
조회 : 1165  

●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1.. 비평토론방은 시마을 회원의 시 짓기에 도움이 되고자 만든 방입니다. 회원가입은 원칙적으로 시마을 회원이면 모두 가능하지만, 과거 게시판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등 문우들의 창작의욕을 저하하거나 불미스러운 일을 야기할 가능성이 있다면 건전한 비토방 운영을 위하여 회원가입에 제한을 둘 수 있습니다.

 

2. 비평토론방은 회원의 자작시를 대상으로 각자의 자유스런 의견개진과 토론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창작시 외에 동시, 수필, 소설 등등의 작품은 제외됨을 원칙으로 합니다. 또한, 시에 관한 논문이나 비평[ 타인, 자신, 좋은 시에 대한 분석 등] 올려주시면 됩니다.

 

3. 비평과 토론은 언제든 열려있습니다. 하지만 상식의 범주를 벗어나 인신공격성 댓글이나 조롱, 비하, 수위가 지나치게 거친 댓글에 대하여는 1회 경고 후, 부득이 강제퇴장 등의 조치를 할 수도 있습니다. 이는 비토방이 원활하게 운영되기 위한 고육의 말씀이오니 살펴서 이해 부탁 바랍니다. 또한 수위가 지나친 댓글에 대한 판단은 운영진이-일반론적인 선에서-임의로 하겠습니다. 이점 양해 부탁합니다. 시론, 시평 활발하고 건전한 활동은 매우 환영합니다.[시평과 관계없는 인사성 멘트 등도 가능하면 삼가 부탁합니다.

 

4. 회원 가입만 하고 활동 안 하시는 회원은 회원에서 제외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타인의 작품을 읽고, 비평이나 토론을 보며 공부를 하는 것도 좋습니다만, 한 달에 한 편 정도는 본인의 작품을 올려주시는 것이 상호 비토방을 효과적으로 운영할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의무적이라도 한 달에 한 편 부탁합니다.]

 

5. 운영에 다른 문제점이 발견될 시 회원여러분의 의견을 수렴하여 추후 세부 규정에 대한 공지는 다시 하겠습니다. 만족스럽지 않은 부분도 있을 수 있습니다만, 모두를 위한 최소한의 규정이라고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6. 비토방의 모든 글은 퍼 나르기, 복사, 등등의 행위를 절대 금지합니다.

 

7. 따듯한 댓글과 답글은 회원 상호 간 힘이 됩니다. 상식적인 선에서 서로 예의를 갖추는 글 쓰는 사람의 성숙한 자세를 갖춰주시길 간곡히 부탁합니다. 또한, 본인 글만 올리고 다른 회원의 글에 대해서 못 본 척 지나가는 것 역시 회원 간의 예의가 아닐 듯합니다. 다른 의견이 없을지라도 보신 글에 대해서 작은 흔적이라도 남겨 주시기 바랍니다.

 

8. 글에 관한 합평은 어떠한 의견도 겸허하게 수용하는 자세가 필요할 것입니다. 또한, 닉만으로는 알 수 없는바, 간략한 자기소개는 필수입니다. [어느 방의 누구] 비토방이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하여 좋은 시인이 많이 배출될 수 있는 시금석이 되길 바랍니다. 회원 여러분의 정성스런 비평과 토론이 건전한 시 문화를 창조합니다. 가능한 한 상호 최대한의 예의를 갖춰 주시면 좋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비토방은 내가 보지 못하는 부분에 대하여 타인의 눈을 빌려 내 글의 모습을 되돌아보는 것이 원칙입니다. 어떠한 의견도 진지하게 수용하고, 진지하게 개진하는 성숙한 평 토론방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공지합니다. 주지할 것은 모두의 비토방 이라는 점입니다. 다소 부족하고 만족스럽지 않을 수 있습니다, 동 부분은 차후 개정 및 수정하겠습니다. 모쪼록 회원 여러분의 건승을 바랍니다. 운영진 올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비평 토론방 운영과 관련하여 당부의 말씀 金富會 07-16 1166
공지 비평방 운영규칙 (10) 운영위원회 07-07 1428
243 캐나다 (1) 후중 01-20 24
242 나이아가라 폭포 (2) 후중 01-20 29
241 울타리 (2) 형식2 01-17 62
240 검은 거울 (3) 형식2 01-16 93
239 사계 (5) 라라리베 01-08 141
238 미끼 (5) 라라리베 01-05 161
237 여자의 수면 위를 걷고 싶다 (5) 칼라피플 01-05 158
236 월담 (11) 칼라피플 01-01 270
235 빈센트 반 고흐/ 아를르의 포룸 광장의 카페 … (8) 라라리베 12-28 241
234 유치한 시에 기대어 (5) 라라리베 12-28 181
233 유배자 (6) 화안 12-25 270
232 종이상여 (8) 문정완 12-21 346
231 수태고지 (7) 차순혁 12-15 332
230 연필 (7) 겨울시 12-10 368
229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6) 겨울시 12-08 290
228 돌맹이 탑 (4) 박수담 12-08 220
227 돌산에서 - 활연 (7) 안희선 12-05 307
226 객관적 상관물 (5) 활연 12-04 302
225 경산역 (9) 문정완 11-29 548
224 세 여자의 만찬 (5) 붉은나비 11-24 314
223 겨울이 전하는 말 (5) 안희선 11-18 419
222 관자재 소묘 (3) 안희선 11-17 346
221 광합성 (10) 붉은나비 11-16 433
220 활연님과 문정완님을 운영자로 모십니다 (7) 운영위원회 11-15 392
219 소리상자 (1) 바다yumj 10-07 298
218 형광등과 호롱불 (2) 후중 09-14 268
217 산다는 것, 살아간다는 것 (2) 후중 09-11 251
216 [퇴고]다시 말하지만 (4) 미소.. 06-28 344
215 하얀나이 (4) 후중 05-30 259
214 어깨 점토(퇴고) (2) 붉은나비 04-24 283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