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6-10-25 10:25
 글쓴이 : 허영숙
조회 : 1049  


 

한 계절도 어제의 일이 되었다는 듯 숨어버린 기슭을 따라
춘천 가는 길
 

 

뜨겁거나 아프거나

지나간 여름은 누군가 또는 스스로 질문해야 생각나는 기억이 되고,

 

물길을 돌아 만난 가을

 

은행나무는 은행나무대로
느티나무는 느티나무대로

 

견딘 것들에 대해  말하려는 듯 스스로 붉어지고 있다

 

제 어미 생일날 모이는 자식들처럼


 

객지에 흩어져 있던 식구들, 각자의 가을을 끌고 모였다


 

 

 

 

가을이라고 불렀는데 산이 먼저 답하고

다시 가을이라 불렀는데 라고 답했다


허영숙 16-10-25 10:28
 
날이 흐려서 사진의 빛이 좋지 않습니다만,
청평사와 웃버덩의 풍경들과 느낌을 올려봅니다

만나서 반가웠구요. 가을을 지나

봄에 다시 뵙겠습니다
최정신 16-10-25 10:32
 
추억을 먹는다는 건 영혼이 배 부르다는 것.
영혼에 비타민을 주는 그대...
춘천의 가을만큼 영롱하길...
     
허영숙 16-10-25 15:57
 
나이는 먹어가지만 또 이렇게 추억을 쌓는다고 생각하면
나이 먹는 것도 괜찮다는
그런 생각을 해봅니다. 늘 건강하시고
다음에는 더 큰 즐거움을~
香湖 16-10-25 10:44
 
저기 하트 안 날린 사람 누구여?
어이구 못 생겨가지고
왜 안따라 한겨
청개구리 심보
그러니 손가락질 받지ㅎㅎ
     
허영숙 16-10-25 15:58
 
향호시인님,
다음 모임에 뵈면 하트 정확하게 만드는 법을
가르쳐 드리겠습니다
만나뵈서 반가웠어요. 배울점이 참 많으신 분이십니다
고현로2 16-10-25 12:00
 
가을이라 불렀더니 詩라고 답했다 / 허 젊은숙


한 계절도 어제의 일이 되었다는 듯 숨어버린 기슭을 따라
춘천 가는 길

뜨겁거나 아프거나
지나간 여름은 누군가 또는 스스로 질문해야 생각나는 기억이 되고,
물길을 돌아 만난 가을

은행나무는 은행나무대로
느티나무는 느티나무대로

견딘 것들에 대해 말하려는 듯 스스로 붉어지고 있다

제 어미 생일날 모이는 자식들처럼
객지에 흩어져 있던 식구들 각자의 가을을 끌고 모였다

가을이라고 불렀는데 산이 먼저 답하고
다시 가을이라 불렀는데 詩라고 답했다


*시는 감상이고 감성이고 감정이고 감동이다.
지나침을 탓할 순 있어도 속을 내보이는 것은 잘못이 아니다.
덜 피운 잎이라도 철따라 지지 않던가.
만개한 들꽃을 따라 오르는 산길이나
이름 없는 풀과 바위에도 따스한 시선을 던지는 것
그게 아마도 어딘가 자꾸 오르려고 하는 진정한 이유인지도....
갈길이 멀어 마음은 바쁜데 그냥 가을이구나 싶은데
詩는 자꾸 쉬었다 가라 한다.
     
허영숙 16-10-25 15:59
 
현로님의 댓글이 한 편의 시 같습니다
시가 쉬었다 가라해도
가을만큼은 많이 쏟아내시길요
이종원 16-10-25 12:06
 
사진에 없는 사람은 가을소리 못들었으니 시라는 대답도 할 수 없는데...
노릇노릇하게 잘 구운 가을은 앞에도 뒤에도 옆에도 돌아봐도 또 그자리에 하늘에서 산에서 땅에서 스멀스멀 기어나옵니다
그 속에 잘 섞인 가을 동인들의 웃음소리 또한 잘 익어 고소한 맛이 기억의 회로를 건들이고 있습니다
멋진 사진, 멋진 웃음, 멋진 시!!!!!
     
허영숙 16-10-25 16:00
 
다음에는 일찍 오시면
누구나 보면 이 사람 좋구나 말할 것 같은 모습
많이 찍어드리겠습니다^^
박커스 16-10-25 12:51
 
이렇게 또 한번 시에 빠지고 좋은 분들에게 빠지고,,,,

/영숙이라고 불렀는데 동인이 먼저 답하고
다시 영숙이라고 불렀는데 뭉클한 구름이라고 답했다/ ㅎ 지송,,,
허영숙 16-10-25 16:01
 
저의 이름을 불러주셨으니 저는 꽃이 되면 되나요 ㅋㅋ

다음에는 일찍 오셔서 한 컷이라 사진에 담길 수 있기를 바라구요
늦게라도 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임기정 16-10-25 21:43
 
저기 하트 안 날린 사람 누구여?
깜짝 놀랏잖아요
저기가 저기때문에
저 저기는 분명 날렸습니다
뿅뿅
가을은 시 시 부르기 딱 좋은 계절인가 봅니다
시야 놀자 그랬더니
언능 나오는데요
즐거웟습니다
감사햇습니다
고마웠습니다
허영숙 16-10-26 08:12
 
일 년에 두 번 뵙지만
늘 얼굴색이 밝아지시는 듯
송년에서 또 인사 나누어요
金富會 16-10-26 10:56
 
가을이.....말을 하는군요...
절묘한 그 말의 청취를.....
계절이 순환하고.환절하는 순간마다......어디로 가고 있는지? 모를
잘 감상하고 갑니다.
허 시인님.
김용두 16-10-26 16:16
 
시인님, 매번 당일치기로 갔다와야 하는 이 비극,,,
아시죠~~~ 부럽기만 합니다. 청평사의 풍광, 사진 속에서 다정한 이야기 소리가 들릴것만 같습니다.
마지막까지 함께하였으면 좋았을 텐데요,
늘 건안하시고 좋은 시 많이 쓰소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9 이시향 동인 동시집 『아삭아삭 책 읽기&… (6) 허영숙 04-18 42
338 컬링 (2) 香湖김진수 04-16 75
337 사월, 아주 길고 긴 노래 (3) 서피랑 04-15 116
336 노을 부동산 (4) 문정완 04-13 115
335 등꽃 (3) 장남제 04-11 85
334 우리 집에 찾아온 봄 (5) 이시향 04-05 164
333 쉘부르의 우산 (6) 조경희 04-05 204
332 고드름 (8) 서피랑 04-03 197
331 마르코 修士 (10) 강태승 04-03 186
330 낙화 (6) 장남제 04-03 129
329 노을 (3) 김용두 03-30 159
328 신춘문예용新春文藝用? (5) 강태승 03-19 272
327 고레섬 (4) 장남제 03-19 158
326 꽃방귀 (4) 이시향 03-19 184
325 나는 내게 반성하기로 했다 (8) 강태승 03-15 282
324 생각해야지 (7) 서피랑 03-14 237
323 폐가 (5) 김용두 03-08 232
322 거꾸로 보는 풍경 (7) 조경희 03-08 285
321 마리아 칼라스- (6) 장남제 03-06 177
320 빨래하다가 (6) 오영록 03-05 240
319 어쩌면 좋을까 (7) 성영희 03-04 325
318 베트남쌀국수 (8) 서피랑 03-02 245
317 나미브 사막에서- (6) 장남제 03-02 188
316 아이티로 간 내 운동화 (5) 이시향 03-01 174
315 자연自然도 시를 쓴다 (7) 강태승 02-28 272
314 엇노리 (9) 최정신 02-27 310
313 엄니의 흔적- (6) 장남제 02-26 217
312 남의 편 (5) 서피랑 02-26 236
311 그의 각도 (4) 허영숙 02-26 253
310 민들레 유산 (5) 장남제 02-23 231
309 우수雨水 (4) 박광록 02-21 206
308 텃새 (3) 장남제 02-19 240
307 가을비 (2) 장남제 02-09 281
306 어느 가을날의 후회 (5) 김용두 02-09 291
305 김진수 동인께서 시집 <설핏>을 출간하셨습니다 (5) 허영숙 02-05 266
304 희망봉- (7) 장남제 02-03 297
303 사랑 (7) 오영록 02-01 374
302 어긋난 사랑 (13) 香湖김진수 02-01 381
301 지붕문서 (7) 성영희 01-30 422
300 깃대- (6) 장남제 01-27 300
299 겨울장미- (3) 장남제 01-21 380
298 행복한 집 (2) 金離律 01-15 464
297 허물벗기 (3) 강태승 01-12 453
296 갯마을- (4) 장남제 01-12 346
295 동침신전앙와장 (5) 활연 01-06 455
294 낯선 섬- (5) 장남제 01-05 369
293 아 ~ 봄 (7) 오영록 01-03 393
292 1장 1절에 대한 단테의 보고서[퇴고] (4) 金離律 01-03 370
291 새해 아침에 (4) 박광록 01-02 315
290 박*수 (7) 박커스 12-28 395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