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6-11-04 09:33
 글쓴이 : 최정신
조회 : 1022  



숲 섶

 

 

 

세간 티끌이 흠이 될까
맨발로 디딘 월정사 금강연이 흐르는 숲입니다
육백 년을 채운 속을 비워 낸 삼나무를 뵈었습니다

 

삼나무로 와 전나무로 생을 지우며
보내고 피운 잎은 헤아릴 수 없으나
빈 피륙 동굴에 든 아이들이 잎새처럼 재잘댑니다

 

앳된 아빠가 물방울 같은 아이를
텅 빈 밑동에 넣고 추억을 저장합니다

 

화석이 된 둥근 무대에 조각 난 천 개의 빛살, 두 손 모은 다람쥐, 키 낮은 들꽃,
조약돌 닦는 물살이 전원 교향곡을 연주합니다

 

물 마시고 품어내는 흙의 향기와 파장이 
지상의 길은 지웁니다

 

계절의 커튼콜이 오르는

몸 부린 죽음에서 핀 파르란 이끼

 

生과 死의 한 조각,

 

오래 끌고 온 발목이 수상합니다


오영록 16-11-04 11:00
 
아름다운 삶이란 제 속을 파내는 행위인가 봅니다.
제속을 비운다는 것 고통이 수반되겠지만
비우도 파내고 해야 겠지요.
평안하시지요..~
     
최정신 16-11-04 17:27
 
오샘의 지론에 따라
제속을 비워낸 껍데기는 진정한 아름다움의 절정이겠습니다

죽음에서 피는 생명이 신비했습니다

사람 냄새 그윽한 오샘에게 이 가을을 다 드립니다^^
고현로2 16-11-04 13:08
 
길섶이라고 하면 길의 가장자리에 풀이 난 곳을 말하죠.
숲 섶의 '섶'이라는 말이 정겹게 다가오네요.
한글이 상형문자라면  바위에 올라선 채,
울울창창하던 숲에서 살던 나무가 생을 다하고 넘어져서
옆으로 누운 모양이 '섶'일까요.
땔나무를 통틀어 섶이라고도 한다지만
왠지 꼿꼿하던 고목이 비울 것을 모두 비우고
초연히 누워있는 곳을 숲 섶이라고 정의하는 게 맞겠군요.
감미로운 음악과 자연스레 우러나는 숲의 향기에 취해봅니다.
600백 년 더 사세요^^
     
최정신 16-11-04 17:35
 
섶의 해설이 백미 중 백미입니다
저 이미지는 600년 된 전나무의 실제 이미지 입니다
살아 육백 년을 숲의 제왕으로 태풍으로 꺾여 수 십 년을 섶의 제왕으로...

초연이 누워있는 숲 섶으로 정의하는...댓글 한 행이 시보다 멋진 한 행입니다

600년 더 살라니 ㅎㅎ 그냥 웃지요
고현로에 가을은 더 그윽하지요? 감사^^*
임기정 16-11-08 22:46
 
숲 섶 잘 읽었습니다
사진을 봐 그런가
음악과 같이 들어 그런가
그냥 시만 읽었습니다
그러다 무슨 조화인지
좋아죽겠습니다
세번 읽고 나갑니다
쌀쌀한 날씨 건강 유념하시고
옥필하세요
     
최정신 16-11-09 09:57
 
인간승리의 표본...임기정시인님...
시월이 벌써 저만치 가고 올해도 몇날 안 남았네요
남은날도 자신과의 약속 잊지 마시고 멋진 사나...되어주세요^^*
이종원 16-11-09 07:33
 
600년이 지나는 동안 울창을 비워내고 비워내고 또 비워낸 빈 둥지같은 구멍을
들여다보고 또 들여다봅니다.
처음엔 그냥 지나쳐 버린 고목이라 무심하던 것이 차츰 그 시간과 공간과 그리고 울림소리가 보여지고 들려옵니다
시인은 그렇게 나그네를 붙잡아 놓고 잠시 휴식을 주다가, 생각을 주고 사색을 울리고 깊은 울림에 빠져들게 합니다
어쩌면 그 섶의 주인이 되고 싶어할 지도 모릅니다
어느 날, 그 자리에 섶해설사가 된 나그네가 또 다른 나그네를 위해 깊이와 넖이, 그리고 시간의 켜를 나즈막히
읊조리며 있지 않을까 하는 상상이 절로 됩니다
먼 훗날 어쩌면 사라져 그 자리에 없을 수도 있겠지만. 지금은 무한하게 들려오는 울림에 귀 기울여봅니다.
     
최정신 16-11-09 10:03
 
시보다 더 시 같은 댓글.
공덕없이 어찌 저 섶에 주인이 될 수 있을죠?
하얀 눈이 소복할 때 저 곳을 간 적 있는데
가을 정취는 또 다른 정취가 있더군요
섶 해설자는 시인님이 하셔야 할 듯...무한하게 들리던
자연의 소리 지금도 들립니다. 감사^^*
허영숙 16-11-15 09:57
 
오래 끌고 온 발목... 그 발목이 견뎠을 시간들이
고요한 깊이로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오래된다는 것은 그만큼 깊어 진다는 것
막 돋기 시작하는 풀포기가 이해할 수 없는 세계가
있지 않나 하는 생각을 하게되네요
     
최정신 16-11-18 04:12
 
그러고 보니 오래 끌려온 발자국에 이런 저런 인연의 괘적이 구비구비...
600년 생을 비우고 쓰러져서도 묵묵하게 길손을 받아주는데
사람은 백년도 못 채우는 삶에 시시비비는 세상을 흔드는 군요
그 인연에 그대 또한 한 옹이^^*
김용두 16-11-17 15:07
 
숲 섶의 공간,
그곳은 생과 사의 생생한 현장입니다.
그 고결함에 옷 깃을 여미게 합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최정신 16-11-18 04:14
 
잠깐 스치듯 10월의 어느 멋진날
선한 미소가 다시 그립네요
16년 마무리 잘하세요^^*
金富會 16-12-15 09:47
 
숲의 어디쯤에......본향이 있을진대......
한 해가 저물어 갑니다....
올 한 해 선생님의 돌봐주심에 감사딀구요...
내년도 건강하고 알찬 한 해 되세요..
항상 감사한 마음입니다.
     
최정신 16-12-30 14:31
 
건강과 행운이 새해에 더욱 곁에 하시길 기원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25 텃새 장남제 02-19 25
324 가을비 장남제 02-09 99
323 어느 가을날의 후회 (2) 김용두 02-09 109
322 김진수 동인께서 시집 <설핏>을 출간하셨습니다 (5) 허영숙 02-05 103
321 희망봉- (7) 장남제 02-03 138
320 사랑 (7) 오영록 02-01 175
319 어긋난 사랑 (13) 香湖김진수 02-01 172
318 지붕문서 (7) 성영희 01-30 227
317 어린 복에게- (7) 장남제 01-30 121
316 깃대- (6) 장남제 01-27 145
315 겨울장미- (3) 장남제 01-21 211
314 행복한 집 (4) 金富會 01-15 299
313 허물벗기 (3) 강태승 01-12 293
312 갯마을- (4) 장남제 01-12 191
311 동침신전앙와장 (5) 활연 01-06 269
310 낯선 섬- (5) 장남제 01-05 217
309 아 ~ 봄 (7) 오영록 01-03 216
308 1장 1절에 대한 단테의 보고서[퇴고] (8) 金富會 01-03 204
307 새해 아침에 (4) 박광록 01-02 167
306 박*수 (7) 박커스 12-28 243
305 등꽃여인숙 (10) 김선근 12-27 315
304 돌부처 (10) 강태승 12-26 306
303 소리굽쇠 (7) 활연 12-24 364
302 꽃의 원주율 (17) 문정완 12-23 382
301 첫 임플란트- (7) 장남제 12-23 217
300 고사목 (9) 성영희 12-22 386
299 필생의 호흡 (11) 활연 12-22 327
298 발굴 (9) 박커스 12-21 253
297 억새풀 당신- (8) 장남제 12-21 265
296 나목 (9) 김용두 12-20 247
295 우울의 풍경 (17) 최정신 12-20 429
294 경산역 (16) 문정완 12-19 306
293 수묵화- (3) 장남제 12-18 254
292 시비월 시비시 (7) 이시향 12-15 214
291 강물도 그리우면 운다- (4) 장남제 12-14 261
290 단풍든 나무들에게 (5) 김용두 12-13 232
289 무엇을 위한 시인들인가 (9) 강태승 12-11 368
288 구름 (11) 이명윤 12-10 399
287 김 씨 (13) 이종원 12-08 301
286 한해를 돌아보니 (9) 오영록 12-07 329
285 여의도- (9) 장남제 12-07 276
284 첫눈의 건축 (14) 박커스 12-05 309
283 지천명 (8) 활연 12-04 399
282 이종원 동인께서 시집《외상 장부》를 출간 하셨습니다 (16) 허영숙 12-04 286
281 위함한 그곳 (15) 이명윤 12-03 371
280 나가사키 하역장- (9) 장남제 12-01 276
279 날아라 십정동 (16) 김선근 11-30 344
278 죽로차竹露茶 (7) 강태승 11-30 279
277 거룩한 사무직 (9) 이명윤 11-29 394
276 (7) 성영희 11-28 333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