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01-09 14:56
 글쓴이 : 오영록
조회 : 359  

길 / 오영록




할머니가 구부정한 길을 구부정하고 걸어가고 있다

그 뒤

거리를 일정하니 할아버지가 천천히 따라가고 있다

그 사이로 잠자리도 날고

나비도 날아가고 참새들도 날았다

꽃에서 꽃으로 난 길

나뭇가지에서 나뭇가지로 난 길

잠시 멈춰 허리를 펴고 가는 할머니

할아버지도 그곳에 와서 허리를 한번 편다.

저들이 다니는 길 허물어질까 봐

저리 수그리고 가나 하는데

이번엔 멈춰 서서

아래를 자세히 보고 있다

지렁이며 개미며 풍뎅이가 닦아놓은 길

그 길 무너지면 저들 집에 들지 못할까 봐

아침에 나섰던 길

또박또박 찾아가시는 할머니

눈이 침침해져야 보이는 저길

뉘게도 보이지 않는 저길

아무리 봐도 보이지 않는

사랑이 오가는

저 길




빗방울들의 수다 ....중에서


임기정 17-01-16 21:15
 
길 잘 읽었습니다
새해 복 맣이받으세요
鵲巢 17-01-23 10:58
 
ㅎ 그러게 말입니다. 선생님
우리는 서로의 길을 보살펴 주었는지 생각하게 합니다.
우리가 어떤 길을 가야할 지도 생각하게 합니다.
노자의 말씀인 것 같습니다. 만족을 아는 이는 부하고 행동을 강행하는 이는 뜻이 있다고 했습니다.
스스로 만족하며 가는 길, 이렇게 시 한 수에 주의를 돌아 볼 수 있는 마음을 모두 갖는다면, 세상은 삭막하지만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선생님

설이 이번 주로 조여오고 있습니다.
아무쪼록 어디 다니시더라도 차 조심하시고 운전도 조심하셔야 해요....

선생님 목소리를  옆에서 듣는 듯 합니다.

보고싶습니다. 선생님
허영숙 17-01-25 09:43
 
김광석의 어느 노부부의 이야기가 떠오릅니다.
허리가 구부러질 때까지 그 길을 함께 걸었겠지요
빗방울의 수다, 아껴 가며 읽고 있습니다
설 명절 잘 보내시고요
김용두 17-01-31 10:54
 
아름다운 그 길,
오직 시인만이 감지할 수 있는 길이 아닌지요?
시인의 시안이 부럽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최정신 17-02-21 11:35
 
구부정한 길로 봄이 오고 있네요

무탈하시죠.?
이종원 17-02-23 14:53
 
길=生,
그 등식을 보고 있어도, 걷고 있어도, 동행의 작은 기쁨을 엿보게 합니다
남은 것 별로 없어도 삶은 그 길위에 있는 것 같은... 안부 놓습니다. 형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0 팔만대장경을, (4) 강태승 05-19 72
179 장미 (4) 이종원 05-18 75
178 고향 같은 글 썼으면 좋겠다 (4) 香湖김진수 05-15 76
177 우리 엄마 (5) 임기정 05-14 84
176 신전리 이팝나무 (4) 이시향 05-12 80
175 열십자 (4) 鵲巢 05-09 70
174 푸른 수의(授衣)* (5) 오영록 05-08 86
173 아담스애플 (3) 오영록 05-08 70
172 약단밤 (8) 이종원 05-06 88
171 찜 갈비 (4) 鵲巢 05-05 65
170 연주자의 음 (4) 鵲巢 05-04 74
169 (3) 김용두 04-30 101
168 연탄불 (8) 김용두 04-25 155
167 간절곶 (10) 최정신 04-25 228
166 간절곶에는 간절함이 없다 (10) 香湖김진수 04-24 151
165 보문단지에 가면, (6) 강태승 04-23 184
164 오동집 (3) 성영희. 04-19 143
163 우물우물 맛있나요 (3) 성영희. 04-19 135
162 물수건 한 장 뽑는다 (6) 鵲巢 03-31 163
161 봄이 오는 소리 (4) 박광록 03-23 196
160 장엄한 노을 (4) 鵲巢 03-22 152
159 흑태찜 그리고 부질없는 일 (2) 鵲巢 03-22 146
158 이빨을 찢자 鵲巢 03-20 133
157 그게 바로 만남이다 (1) 김용두 03-17 150
156 다뉴세문경多紐細文鏡 (2) 鵲巢 03-14 148
155 화엄사華嚴寺 흑매화… (4) 강태승 03-14 169
154 여우 선생님 (3) 이시향 03-09 179
153 봄 들판에 서서 (4) 한인애 03-07 245
152 껍질 깨기 (4) 이종원 02-23 253
151 구두를 닦다 (7) 강태승 02-22 272
150 겨울 숲 (5) 김용두 01-28 357
149 클립 (6) 성영희. 01-12 401
148 (6) 오영록 01-09 360
147 축!! 2017 신춘문예 강태승, 성영희 시인 당선 (9) 조경희 01-02 499
146 종이학 (4) 오영록 12-20 348
145 0으로 반성, (5) 강태승 12-14 392
144 역사는 진실만을 말한다 (2) 박광록 12-01 348
143 저물녘 또는 저물驛 (4) 강태승 11-23 479
142 오히려 객지 (12) 허영숙 11-15 629
141 숲 섶 (14) 최정신 11-04 699
140 당신은 언제나 꽃잎 (8) 박광록 11-03 465
139 메타세콰이아 나무 (10) 김용두 10-26 397
138 붉은 가을 (14) 이종원 10-25 525
137 가을이라 불렀더니 詩라고 답했다 (15) 허영숙 10-25 604
136 춘천1 (16) 香湖 10-24 433
135 일박이일 (7) 박커스 10-23 343
134 가장들 (7) 성영희. 10-17 534
133 휴전하는 방법 (12) 이종원 10-09 426
132 입김 (8) 김용두 10-06 425
131 축~!!! 허영숙 시인 시집 『뭉클한 구름』 발간 (8) 시마을동인 09-29 524
 1  2  3  4  

 

(커뮤니티)

(합 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