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03-20 00:34
 글쓴이 : 鵲巢
조회 : 398  

 

 

1 이빨을 찢자 / 鵲巢

 

두 눈처럼 물 밖 세상을 빤히 쳐다본다 푸른 초원을 향해 누 떼가 달려간다 병든 누의 발목을 물고 늘어진다 강둑은 피범벅이가 된다 발목을 끊은 이빨은 물속 잠긴다 발목 잃은 누가 강둑을 딛고 일어선다 동맥은 멈추지 않으므로 노을은 붉게 피어오르고 해는 악수한다 발목 잃은 누는 물속 잠긴 발목만 생각한다 이빨은 잊었으므로 소용돌이치며 흐르는 물만 바라본다 잃은 발목은 노을만 아름답다 밤새 이빨을 닦고 물밑 잠긴다 흰 뼈가 다 드러나도록 살은 곱게 발기고 끝내 으스러진 골수는 피로 선다 태양은 뜨고 두 눈도 큼지막하게 물 위 떠오른다 이빨은 바늘처럼 눈만 바라본다 감마가 마지막 껍질을 콩나물처럼 솎는다 실처럼 햇살이 곱게 들어앉는다

 


 

     발우공양 / 鵲巢

 

     두 개의 가로등은 당기고 당겼다가 풀며 묶고 끌어 올리고 다시 띄우고 얹고 밀며 밀어 넣고 안착하고 묶고 바짝 엎드렸다가 살피고 살피다가 움푹 넣었다가 쑥쑥 핀 하얀 목련

     윤기 나는 꽃잎은 노을만 짙다.

 

     임시정부는 미완성이네 / 鵲巢

 

     임시정부는 미완성이네, 실록을 읽거나 적는 하나의 사관일세, 이는 예문 춘추관 소속이지, 손 발 눈 코 입 귀를 통제하네, 임시정부는 시간을 기점으로 안과 밖을 경계하며 서 있네, 이미 독립정권은 핵처럼 지적활동과 심리변화를 일으키지, 더 나가 갈등과 번민을 겪는 신경 조직망을 갖췄네, 세상은 늘 좌익과 우익으로 분열 상태지, 망각체제도 오래가면 좋지 않아, 자리에서 일어나게, 엊저녁에는 망각체제 수석 총무였지 송 씨가 임시정부 측에다가 감정적 발언한 사실 알고 있나, 참 안됐지 여섯 발의 총성은 그를 쓰러트렸지 뭔가, 임시정부 측 사람이라고 하지 그들은 총성으로 충성을 맹세한 걸세, 임시정부는 오래가면 좋지 않네, 독립정권은 모든 세력을 핵으로 똘똘 뭉쳐놓지, 잠정적 종결 상태로 말이야 암 일시적이지, 국익을 펼치기까지는 말이야!


 

 

애물단지 / 鵲巢

 

     수북한 털과 먼지, 한 번씩 거꾸로 들고 트는 네 손, 잠자지 않는 애물단지, 하늘만 보는 독재자, 그 길을 막고 귀만 후빈다 괜히 주머니 사정을 살피고 어쩌다 끌리는 눈빛을 보며 이웃과 함께하는 길은 어쩌면 고독하다 굳이 산을 가르며 산 위에 핀 참꽃처럼 여린 반지를 보고 싶다는 것은 가당치도 않은 일, 먼 길을 떠나 다시 집 찾아온 개처럼 치근대거나 여리게 물고 늘어지는 것은 손을 들어내는 일이다 어쩌다가 혼자서 나팔 불며 있다가 간혹 아버지를 만난 것처럼 따뜻하게 기대보는 것이다 껌을 안거나 깔개로 뜨거운 냄비를 받쳐 드는 것도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일, 하지만, 밥풀떼기처럼 하늘 바라보고 싶다는 거,

 

애꿎은 욕실 / 鵲巢

 

     한쪽 구석에 핀 곰팡이처럼 불 꺼진 욕실

     길게 쭉 늘어뜨린 헤어드라이어 방바닥에 뒹굴고

     물기 없는 꼬닥꼬닥 말라가는 비누

     한 번 눌러 썼다만 아직도 새는 샴푸

     물에 담가놓은 칫솔과 더는 짤 수 없는 치약

     까칠한 바닥을 딛고 속 시원히 샤워하면서 생각해보는 건, 몸에 좋다는 유황 냄새 필터기 몇 년 그렇게 쓰다가 거저 달아놓은 장식품

     안개처럼 볼 수 없는 거울

     샤워기 들고 흩뿌려보는 물

     물에 젖은 두루마리 휴지

     흐릿하게 다시 낀 서리

     문을 열고 이제는 잘 닫지도 못한 문을 열면서

     나체로 섰다가 마저 닦는 물 한 방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14 행복한 집 (4) 金富會 01-15 139
313 허물벗기 (3) 강태승 01-12 171
312 어느 귀향 (4) 장남제 01-12 98
311 동침신전앙와장 (5) 활연 01-06 170
310 미포항에서- (5) 장남제 01-05 140
309 아 ~ 봄 (7) 오영록 01-03 144
308 1장 1절에 대한 단테의 보고서[퇴고] (8) 金富會 01-03 128
307 새해 아침에 (4) 박광록 01-02 104
306 박*수 (7) 박커스 12-28 178
305 등꽃여인숙 (10) 김선근 12-27 227
304 돌부처 (10) 강태승 12-26 225
303 소리굽쇠 (7) 활연 12-24 286
302 꽃의 원주율 (17) 문정완 12-23 287
301 첫 임플란트- (7) 장남제 12-23 143
300 고사목 (9) 성영희 12-22 286
299 필생의 호흡 (11) 활연 12-22 253
298 발굴 (9) 박커스 12-21 183
297 억새풀 당신- (8) 장남제 12-21 181
296 나목 (9) 김용두 12-20 180
295 우울의 풍경 (17) 최정신 12-20 339
294 경산역 (16) 문정완 12-19 235
293 우리들의 외솔- (3) 장남제 12-18 161
292 시비월 시비시 (7) 이시향 12-15 153
291 강물도 그리우면 운다- (4) 장남제 12-14 187
290 단풍든 나무들에게 (5) 김용두 12-13 171
289 무엇을 위한 시인들인가 (8) 강태승 12-11 295
288 구름 (11) 이명윤 12-10 320
287 김 씨 (13) 이종원 12-08 232
286 한해를 돌아보니 (9) 오영록 12-07 258
285 여의도 샛강에서- (8) 장남제 12-07 188
284 첫눈의 건축 (14) 박커스 12-05 244
283 지천명 (8) 활연 12-04 320
282 이종원 동인께서 시집《외상 장부》를 출간 하셨습니다 (16) 허영숙 12-04 220
281 위함한 그곳 (15) 이명윤 12-03 290
280 나가사키에서- (9) 장남제 12-01 204
279 날아라 십정동 (16) 김선근 11-30 274
278 죽로차竹露茶 (7) 강태승 11-30 215
277 거룩한 사무직 (9) 이명윤 11-29 324
276 (7) 성영희 11-28 262
275 겨울비 (7) 박광록 11-28 185
274 내소사 동종- (5) 장남제 11-26 200
273 우주를 한 바퀴 도는 시간 (5) 이명윤 11-25 248
272 폭설 (12) 최정신 11-24 340
271 구름 빵 (10) 박커스 11-23 210
270 도장을 새기다 (12) 이종원 11-23 225
269 잠실동 왕벚- (6) 장남제 11-18 282
268 (6) 김용두 11-16 285
267 누더기가 꼬리 친다 (6) 이명윤 11-11 359
266 죽어가는 별이 변두리로 간다 (10) 허영숙 11-08 420
265 물소리는 귀가 밝아 (6) 성영희 11-03 461
 1  2  3  4  5  6  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