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04-19 13:36
 글쓴이 : 성영희.
조회 : 621  

 

우물우물 맛있나요

 

성영희   

 

 

여든다섯 어머니는 잇몸운동론자예요

가지런한 새 이도 마다하시죠

그렇다 보니 가장 맛있게 드시는 건 우물우물 이죠 

어머니의 모든 음식에는 우물우물이 들어있어요, 함구

입을 열 면 다 달아나고 말까 봐

이 빠진 잇몸이 문턱을 만들었어요

뚝뚝 끊어지는 말

뭉툭한 말들이 빠져버리더니

언제부턴가 쭈물쭈물도 더해져서

바람 빠진 입술, 꼭 움막 같아요

 

우물거린 말은 거의 다

목구멍으로 다시 넘어가요

입속에서 오래 우물거리다 보면

단맛 쓴맛 다 빠져버린 밍밍한 맛

욱여넣듯 꿀꺽 삼켜요

 

누군들 이 밍밍한 맛을 좋아할까요

성근 말은 이제 핀잔을 부른다는 것쯤은 다 알아서

속말 되어 넘어가요

어머니는 말을 할 때도 잇몸으로 해요

가시가 다 녹을 때까지

성급히 넘기거나 내뱉지 않고

맨 마지막으로 맛없는 것을 꾸욱, 삼켜요

 

그 옛날 잇몸으로 태어난 내가 그랬을까요

아기처럼 자꾸 뒷걸음치는 어머니

둥개둥개 눈 맞추면

얼굴에는 달처럼 환한 우물 하나 떠올라요

무슨 말을 하려는지

우물우물 번지다 쭈물쭈물 몰락해요

 

잇몸뿐인 저 입에

나의 빈 젖을 물리고 싶어요

 

 

계간 <다층> 2017년 봄호


鵲巢 17-04-20 00:16
 
소곤소곤 ^^
저도 하얀 이 깔아봅니다. ㅎ....

어머님 생각도 잠시 하고 가네요...
건강하세요...
성영희 선생님

잘 감상했습니다.
최정신 17-04-25 14:53
 
시가 우물우물 맛나서 몇 번을 곱씹고...
임기정 17-04-28 23:12
 
우물우물
참 가슴에 와 닫습니다.
우리의 이야기 때문에
우리가 나이 들면 일어날 일이기 때문에
우물 우물이 더 와 닫는가봅니다
우물에서 두레박으로 시원 하게
들이킨 물맛이라 할까요?
잘 마셨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8 절흔 (3) 활연 06-22 51
367 천궁 사파리 (3) 활연 06-20 76
366 뻐꾸기 (4) 김선근 06-20 86
365 축!!! 신이림 동시집 <춤추는 자귀나무> 출간 (7) 허영숙 06-17 89
364 단풍나무 (8) 강태승 06-15 171
363 우린 수정거울 속 겨울을 알고 있지 (4) 활연 06-12 145
362 종달새를 위하여 (2) 활연 06-11 141
361 형광(螢光) (7) 최정신 06-05 231
360 자격증을 받다 (4) 오영록 06-04 153
359 말 해봐 (6) 강태승 06-03 174
358 순간의 꽃 (8) 김용두 05-31 167
357 아직도 애 (4) 임기정 05-27 133
356 먼 생 (2) 활연 05-25 164
355 축!! 장승규 동인 시집 <민들레 유산> 출간(시집 증정) (14) 허영숙 05-25 158
354 공손한 손 (8) 임기정 05-24 125
353 섬진강 (7) 최정신 05-23 237
352 알지 못하는 앎 (4) 활연 05-22 195
351 운주사 깊은 잠 (8) 서피랑 05-22 175
350 절편의 발생 (6) 활연 05-21 243
349 농사작법農事作法 (7) 강태승 05-18 185
348 발가벗은 사미인곡 (4) 香湖김진수 05-12 205
347 봄, 본제입납 (7) 허영숙 05-09 308
346 두꺼비 (5) 활연 05-04 325
345 감기 (12) 서피랑 04-30 318
344 푸른 눈썹의 서(書) (8) 조경희 04-25 320
343 함박눈 필법 (7) 오영록 04-24 247
342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그녀 (8) 香湖김진수 04-23 265
341 빗물 (8) 강태승 04-22 288
340 구들장 (5) 성영희 04-22 281
339 이시향 동인 동시집 『아삭아삭 책 읽기&… (9) 허영숙 04-18 230
338 컬링 (2) 香湖김진수 04-16 205
337 사월, 아주 길고 긴 노래 (3) 서피랑 04-15 301
336 노을 부동산 (4) 문정완 04-13 292
335 등꽃 (3) 장남제 04-11 235
334 우리 집에 찾아온 봄 (5) 이시향 04-05 304
333 쉘부르의 우산 (7) 조경희 04-05 330
332 고드름 (8) 서피랑 04-03 318
331 마르코 修士 (10) 강태승 04-03 295
330 낙화 (6) 장남제 04-03 260
329 노을 (3) 김용두 03-30 287
328 신춘문예용新春文藝用? (5) 강태승 03-19 489
327 고레섬 (4) 장남제 03-19 271
326 꽃방귀 (4) 이시향 03-19 314
325 나는 내게 반성하기로 했다 (8) 강태승 03-15 420
324 생각해야지 (7) 서피랑 03-14 376
323 폐가 (5) 김용두 03-08 330
322 거꾸로 보는 풍경 (7) 조경희 03-08 430
321 마리아 칼라스- (6) 장남제 03-06 274
320 빨래하다가 (6) 오영록 03-05 354
319 어쩌면 좋을까 (7) 성영희 03-04 453
 1  2  3  4  5  6  7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