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05-04 21:45
 글쓴이 : 鵲巢
조회 : 88  

연주자의 음 / 鵲巢

 

       연주자가 더기의 악기를 든다 더기의 문을 연다 푸른 하늘 본다 구름은 구름을 몰고 구름처럼 피었다가 간 세상, 그곳엔 쿠스코의 비옥한 땅을 향한 잉카의 숨소리가 있었다 연주자는 연주자의 눈빛을 바라보며 악기를 들고 연주한다 검은 지휘자처럼 스페인 군단이 지나간다 지휘한다 돌로 만든 성벽과 계단은 붉은 피로 물든다 대형 스크린에서 광장처럼 연주자의 모습을 본다 진두지휘한 눈빛은 총과 칼에 맞선 문명의 마지막처럼 슬픈 곡조로 파도를 탄다 극렬하게 저항한다 무참하게 무너진다 태양의 신전 주춧돌과 벽은 사라진다 귓바퀴에 맴도는 바람은 계단을 만든다 파도는 관중석에 앉은 산과 바다와 계곡과 밤하늘에 뜬 별과 별을 이으며 흐른다 눈물이 흐른다 지나온 세월이 흐른다 색동옷 곱게 입은 옛 영광이 흐른다 연주자는 밤하늘 바라보며 높은 곡조를 힘차게 차고 오른다 정복자처럼 산은 또 흔든다 검독수리처럼 비상하는 눈빛을 그린다 눈물은 흐르고 파도는 가슴 깊이 젖는다 지나온 세월이 연주처럼 지나간다

 

       *최정신 선생님께서 보내주신 쿠스코 음악을 듣고, 감상 입니다.

          선생님 감사합니다.

 

 


최정신 17-05-04 22:07
 
글을 쓸때 영감의 대상은 현장을 가 보았거나
그렇지 못했더라도
시인이 가진 상식과 상상만으로도 영감을 불러 올 수 있다는 표본을 읽습니다

단단하고 장엄한 돌벽에서
잉카문명의 화려함과
쿠스코의 상징성까지...무단한 노력의 필치에 감동입니다...
독자에개 연주장 현장에서 시로 듣는 음악에 함께 있는 듯합니다^
鵲巢 17-05-04 22:42
 
.
    선생님 주신 쿠스코 음악을 감상하다가 눈물 찔금 흘렸습니다. 음악만 들으면 모를 일입니다만, 관중석의 표정은 이 음악의 흥을 더 돋웠습니다. 관중석도 젊은 사람만 있었더라면 모르겠는데요. 모두 나이가 꽤 많아 보여 그 세월의 아픔은 더 감동을 안겨다 줍니다. 지금으로부터 500년 전이었지요. 잉카의 마지막 황제 ‘아타우알파’와 스페인 군단과의 치열한 전투는 지금 스페인 역사에 그때 상황을 고스란히 남겨 두었다지요.. 잉카는 멸망했지만, 잉카가 남겨놓은 이 음악은 지금 우리들 가슴에 멍울 집니다.
    댓글 달다가 알 게 되었어요...
    연주 악기가 팬플룻(고독한 양치기)이라는 것, 루마니아 전통악기라는데 맞는지 모르겠어요, 마치 서부사나이가 생각나기도 하고요....하여튼, 전 이 음악을 쿠스코 음악으로 들었네요...가슴 징 합니다. 샘^^*

    좋은 밤 되세요...선생님
임기정 17-05-07 16:56
 
두 분이 서로 통했나 봅니다.
참으로 보기 좋고 살짝 끼고 싶은
작소님 잘 읽었습니다.
鵲巢 17-05-08 19:34
 
음악 감상 제대로 했네요...형님
팬플룻의 단아한 음정과 이 음악을 감상하시는 여러 청중, 청중의 세월이 묻은 얼굴은
가슴 뭉클했습니다.
돈이 전부가 아닌 건 맞아요...카페 음악회 자주 해야겠다는 생각을 순간 받았지요...
좋은 봄 날입니다.
좋은 글귀 많이 남겼으면 싶습니다.

늘 행복하고요...감사합ㄴ다. 형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81 꽃핀 이팝나무 (2) 김용두 05-24 50
180 팔만대장경을, (5) 강태승 05-19 111
179 장미 (6) 이종원 05-18 114
178 고향 같은 글 썼으면 좋겠다 (4) 香湖김진수 05-15 104
177 우리 엄마 (6) 임기정 05-14 108
176 신전리 이팝나무 (4) 이시향 05-12 100
175 열십자 (4) 鵲巢 05-09 84
174 푸른 수의(授衣)* (5) 오영록 05-08 100
173 아담스애플 (3) 오영록 05-08 83
172 약단밤 (8) 이종원 05-06 105
171 찜 갈비 (4) 鵲巢 05-05 78
170 연주자의 음 (4) 鵲巢 05-04 89
169 (3) 김용두 04-30 115
168 연탄불 (8) 김용두 04-25 170
167 간절곶 (10) 최정신 04-25 245
166 간절곶에는 간절함이 없다 (10) 香湖김진수 04-24 167
165 보문단지에 가면, (6) 강태승 04-23 198
164 오동집 (3) 성영희. 04-19 160
163 우물우물 맛있나요 (3) 성영희. 04-19 154
162 물수건 한 장 뽑는다 (6) 鵲巢 03-31 176
161 봄이 오는 소리 (4) 박광록 03-23 210
160 장엄한 노을 (4) 鵲巢 03-22 167
159 흑태찜 그리고 부질없는 일 (2) 鵲巢 03-22 161
158 이빨을 찢자 鵲巢 03-20 148
157 그게 바로 만남이다 (1) 김용두 03-17 168
156 다뉴세문경多紐細文鏡 (2) 鵲巢 03-14 163
155 화엄사華嚴寺 흑매화… (4) 강태승 03-14 185
154 여우 선생님 (3) 이시향 03-09 193
153 봄 들판에 서서 (4) 한인애 03-07 258
152 껍질 깨기 (4) 이종원 02-23 268
151 구두를 닦다 (7) 강태승 02-22 282
150 겨울 숲 (5) 김용두 01-28 364
149 클립 (6) 성영희. 01-12 413
148 (6) 오영록 01-09 376
147 축!! 2017 신춘문예 강태승, 성영희 시인 당선 (9) 조경희 01-02 513
146 종이학 (4) 오영록 12-20 357
145 0으로 반성, (5) 강태승 12-14 402
144 역사는 진실만을 말한다 (2) 박광록 12-01 357
143 저물녘 또는 저물驛 (4) 강태승 11-23 494
142 오히려 객지 (12) 허영숙 11-15 643
141 숲 섶 (14) 최정신 11-04 710
140 당신은 언제나 꽃잎 (8) 박광록 11-03 477
139 메타세콰이아 나무 (10) 김용두 10-26 407
138 붉은 가을 (14) 이종원 10-25 536
137 가을이라 불렀더니 詩라고 답했다 (15) 허영숙 10-25 615
136 춘천1 (16) 香湖 10-24 440
135 일박이일 (7) 박커스 10-23 355
134 가장들 (7) 성영희. 10-17 543
133 휴전하는 방법 (12) 이종원 10-09 439
132 입김 (8) 김용두 10-06 436
 1  2  3  4  

 

(커뮤니티)

(합 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