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7-05-05 21:35
 글쓴이 : 鵲巢
조회 : 119  

찜 갈비 / 鵲巢

 

     그간 삶을 지탱한 뼈에 우리는 믿고 살았다 믿고 살았다 한 점의 살점과 한 점의 살점처럼 우리는 서로를 보며 서로를 인식하며 서로가 사무치며 엉키며 살았다 엉키며 살았다 뜨거운 그 한 점은 못 먹어도 배가 불렀다 배가 불렀다 어린이날 갈빗집 앞에 줄 서서 이렇게 기다리는 이유는 삶이 물러 안개를 지우는 일이다 지우는 일이다 안개처럼 붐비는 갈빗집 앞 순번을 뽑아 들고 우리는 기다린다 결국, 기다리기로 한다 몸에 꽉 낀 운동복 입은 자전거 동호인들이 서 있고, 서 있다 어느 노부부도 자리에 앉아 번호를 뽑아 기다리고 기다리다 못해 바깥어른께서 유리문 밀고 들어가 따뜻한 갈비탕 국물 한 그릇 가져와서 아내에게 먹인다 마다한다 마신다 식사가 끝난 두 명의 손님이 나오자 주인집 아주머니는 우리에게 미안하다는 양해를 구하고 우선 두 명이나 네 명까지 함께 오신 분 먼저 들어오세요, 하며 소리친다 정말 소리친다 세 명이 함께 온 손님 번호표 내고 들어간다 들어간다 주인아주머니는 단체 손님 한 팀 다 끝나가니까 조금만 기다려달라는 말씀을 한 번 더 남기고 유리문을 닫는다 닫는다 단체 손님 식사가 끝났다 드디어 끝났다 아니다 시작이다 주인아주머니는 얼른 들어오시라 유리문 밀며 손짓한다 손짓처럼 부른다 나간 단체 손님은 여덟, 우리는 여섯 널따랗게 앉았다 널따랗게 앉았다 남자 종업원이 와서 한 팀 더 받아야 하니까 좁혀 앉으라며 부탁한다 큰 소리로 부탁한다 우리는 좁게 앉았다 쪽 팔렸다 갈비찜과 냉면이 나왔다 나왔다 손에 쥔 물수건처럼 한 점씩 비운 뼛골, 하얗게 비운다 포유류의 비애 그 대칭처럼 바닥을 보고 바닥을 딛고 선, 사지 뚝뚝 끊은 일탈과 일탈, 그릇을 받드는 보강 한 접시 찜 갈비, 찜 갈비

     이 한 접시 비운다 비웠다.

 


임기정 17-05-07 16:53
 
그제 이마트 갔다
등갈비 들었다 놓았습니다
아마 이 맛있는 시 읽으려 놓은 것 아닌지
잘 읽었습니다.
작소님 언제나 변함없는 모습이 참 좋습니다.
오영록 17-05-08 09:52
 
서로를 보며 서로를 인식하며 서로가 사무치며 엉키며 살았다 엉키며 살았다 뜨거운///

잘 지내시죠..~~그렇게 얼키고 살아가나봅니다.
鵲巢 17-05-08 19:30
 
임기정 형님 오셨습니다. ^^!
장도 보시고요....
카트를 안 끌어본지 좀 된 것 같네예....
요즘 마을은 마을처럼 돼 가는 듯 합니다.

건강 챙기시고요...^^
鵲巢 17-05-08 19:32
 
오영록 선생님 오시었습니다.
뜨겁게 엉키며 꼬오옥 안았으면 싶습니다. ^^!
올 가을은 노력해 보겠습니다. 선생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201 푸른 하늘의 잠언 (1) 강태승 06-23 44
200 수컷들 (1) 김선근 06-22 58
199 유리 (3) 활연 06-22 79
198 돌을 웃기다 (2) 성영희. 06-21 69
197 진달래 개나리 목련 (4) 강태승 06-21 68
196 (2) 활연 06-21 60
195 청람에 지다 (2) 활연 06-21 72
194 다시금 노을로 타고 싶네 (3) 香湖김진수 06-20 52
193 시와 장미와 첫사랑 (6) 이종원 06-19 68
192 마음의 뒤꼍 (6) 활연 06-19 97
191 연장의 공식 (4) 성영희. 06-16 92
190 창문이 발끈, (4) 성영희. 06-16 93
189 나의 비문 (5) 장남제 06-16 100
188 월인천강지곡 (4) 활연 06-16 111
187 키스하는 법 (4) 강태승 06-15 111
186 어리둥절 (10) 활연 06-14 161
185 묵시적 계약 (6) 오영록 06-14 108
184 수행일기 (5) 강태승 06-12 109
183 휘파람새 (6) 김선근 06-05 138
182 산양 (4) 성영희. 06-04 132
181 연대를 옮겨 피다 (3) 성영희. 06-04 125
180 바다 (4) 김용두 05-31 120
179 꽃핀 이팝나무 (4) 김용두 05-24 116
178 팔만대장경을, (5) 강태승 05-19 166
177 장미 (8) 이종원 05-18 191
176 우리 엄마 (8) 임기정 05-14 175
175 신전리 이팝나무 (5) 이시향 05-12 157
174 열십자 (5) 鵲巢 05-09 126
173 푸른 수의(授衣)* (5) 오영록 05-08 143
172 아담스애플 (3) 오영록 05-08 117
171 약단밤 (8) 이종원 05-06 142
170 찜 갈비 (4) 鵲巢 05-05 120
169 연주자의 음 (4) 鵲巢 05-04 127
168 (3) 김용두 04-30 153
167 연탄불 (8) 김용두 04-25 213
166 간절곶 (11) 최정신 04-25 321
165 보문단지에 가면, (6) 강태승 04-23 235
164 오동집 (3) 성영희. 04-19 207
163 우물우물 맛있나요 (3) 성영희. 04-19 206
162 물수건 한 장 뽑는다 (6) 鵲巢 03-31 209
161 봄이 오는 소리 (4) 박광록 03-23 246
160 장엄한 노을 (4) 鵲巢 03-22 207
159 흑태찜 그리고 부질없는 일 (2) 鵲巢 03-22 212
158 이빨을 찢자 鵲巢 03-20 178
157 그게 바로 만남이다 (1) 김용두 03-17 212
156 다뉴세문경多紐細文鏡 (2) 鵲巢 03-14 197
155 화엄사華嚴寺 흑매화… (4) 강태승 03-14 222
154 여우 선생님 (3) 이시향 03-09 232
153 봄 들판에 서서 (4) 한인애 03-07 302
152 껍질 깨기 (4) 이종원 02-23 311
 1  2  3  4  5  

 

(커뮤니티)

(합 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