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창작의 향기
  • 시마을동인의 시

    (시마을 동인 전용)

  ☞ 舊. 시마을동인의 시

 
작성일 : 18-04-22 00:24
 글쓴이 : 성영희
조회 : 221  

구들장

 

 

 성영희

 

 

 어린 날 아버지는 마냥

 뜨거운 사람인줄 알았다

 쪼그리고 앉아 불꽃을 빨아들이던 모습은

 막 사그라져 가는

 별똥별을 입에 물고 있는 것 같았다

 

 아버지 기거하시던 방의 구들장을 헌다

 연기 새지 말라고 발랐던 진흙

 가뭄처럼 갈라져 있고

 무병장수를 빌었다는 굵은소금의

 부스러진 각질을 본다

 

 뜨거운 불 빨아들이고

 흰 연기 뱉어 낼 때마다

 긴 한숨의 필터를 빠져나오던 구름송이들

 구름송이를 따라가다 보면

 등 돌린 달의 잇자국이 있다

 

 눅눅한 날이면 매운 연기 새어 나오는 날 많았던 구들장

 온갖 연기 다 마시던 방고래처럼

 그 뜨거운 불길 묵묵히 견디던 구들장처럼

 몸 안에 난 불길 다 닫아걸고

 천천히 식어간 아버지 손끝에서

 노르스름한 별똥별의 후미를 보았다

 

 타다만 장작이 구들장을 받치고 있다

 검게 그을린 돌들

 화상 입은 불길의 고래는

 구들장 다 헐어도 여전히 매캐하다

 매운 연기의 잔영처럼

 방 한 칸의 기억이 느리게 식어간다


아라문학 2018 봄호


오영록 18-04-23 12:34
 
아버지 손끝에서

 노르스름한 별똥별의 후미를 보았다

잘 지내시지요..//

내 손끝에도 그 언젠가 그 노르스름한 후미가 새겨져 있었지요..//
허영숙 18-04-26 15:56
 
그 아랫목의 기억에
아직도 아버지는 따스하게 자리하고 있군요
잔잔한 울림으로 다가오는 시,
덕분에 힐링이 됩니다
자주 좀 올려주세요
서피랑 18-04-30 20:16
 
시 <돌을 웃기다>에서도 많이 감탄하였지만..
이 시에서도
미세한 결 하나 하나 놓치지 않고 확장시켜나가는
남다른 집중력과 사유가 부럽고,
배울점이 많습니다.

잘 감상했습니다.
활연 18-05-10 05:35
 
시론서 중간에 있는 한 편을 고스란히 읽는 것 같습니다.
최정신 18-05-25 22:25
 
방 한 칸의 기억처럼 그대가 그립다오
잘 지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362 아직도 애 임기정 05-27 9
361 왼발주의자 활연 05-27 14
360 봉초 활연 05-27 18
359 선수 (4) 활연 05-26 60
358 좀 낡은 연애 (2) 활연 05-26 51
357 먼 생 (2) 활연 05-25 64
356 축!! 장승규 동인 시집 <민들레 유산> 출간(시집 증정) (11) 허영숙 05-25 63
355 운동화 세탁소 (4) 활연 05-25 61
354 공손한 손 (8) 임기정 05-24 61
353 섬진강 (7) 최정신 05-23 148
352 알지 못하는 앎 (4) 활연 05-22 128
351 운주사 깊은 잠 (8) 서피랑 05-22 108
350 절편의 발생 (6) 활연 05-21 179
349 농사작법農事作法 (6) 강태승 05-18 130
348 발가벗은 사미인곡 (4) 香湖김진수 05-12 160
347 봄, 본제입납 (7) 허영숙 05-09 252
346 두꺼비 (5) 활연 05-04 267
345 감기 (12) 서피랑 04-30 271
344 푸른 눈썹의 서(書) (8) 조경희 04-25 268
343 함박눈 필법 (7) 오영록 04-24 200
342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그녀 (8) 香湖김진수 04-23 213
341 빗물 (8) 강태승 04-22 233
340 구들장 (5) 성영희 04-22 222
339 이시향 동인 동시집 『아삭아삭 책 읽기&… (9) 허영숙 04-18 179
338 컬링 (2) 香湖김진수 04-16 164
337 사월, 아주 길고 긴 노래 (3) 서피랑 04-15 250
336 노을 부동산 (4) 문정완 04-13 242
335 등꽃 (3) 장남제 04-11 196
334 우리 집에 찾아온 봄 (5) 이시향 04-05 255
333 쉘부르의 우산 (7) 조경희 04-05 288
332 고드름 (8) 서피랑 04-03 271
331 마르코 修士 (10) 강태승 04-03 258
330 낙화 (6) 장남제 04-03 220
329 노을 (3) 김용두 03-30 238
328 신춘문예용新春文藝用? (5) 강태승 03-19 409
327 고레섬 (4) 장남제 03-19 229
326 꽃방귀 (4) 이시향 03-19 266
325 나는 내게 반성하기로 했다 (8) 강태승 03-15 371
324 생각해야지 (7) 서피랑 03-14 322
323 폐가 (5) 김용두 03-08 290
322 거꾸로 보는 풍경 (7) 조경희 03-08 382
321 마리아 칼라스- (6) 장남제 03-06 237
320 빨래하다가 (6) 오영록 03-05 309
319 어쩌면 좋을까 (7) 성영희 03-04 410
318 베트남쌀국수 (8) 서피랑 03-02 313
317 나미브 사막에서- (6) 장남제 03-02 249
316 아이티로 간 내 운동화 (5) 이시향 03-01 234
315 자연自然도 시를 쓴다 (7) 강태승 02-28 341
314 엇노리 (9) 최정신 02-27 387
313 엄니의 흔적- (6) 장남제 02-26 282
 1  2  3  4  5  6  7  8